최규석 신간 <지금은 없는 이야기>를 두 권 구입했다. 
자칭 큰누나니까 기본으로 2권을 사야지~ ^^ 

 

팬들에 대한 서비스로 분명 사인본이겠지, 기대하며 표지를 열었는데
와우~~ 익숙한 본인 얼굴을 그린 사인이 아니고, 우화 속에 등장하는 원숭이와 까마귀 그림이다. 


 
서로 다른 그림이 오다니, 이건 정말 행운이다.
살짝 들었는데, 준비한 사인본 중에 3분의 1만 원숭이 사인이란다. 
자~~~ 어떤 사인본이 올지는 며느리도 모르지만 준비된 사인본 동나기 전에 어여어여 서두르시길... 

다양한 패턴의 그림에 울림과 여운이 남는 우화~ 맛보기로 몇 개 보여드립니다.(클릭하면 더 크게 볼 수 있...)

  

  

아,가위 바위 보!! 이 책의 백미?

>> 접힌 부분 펼치기 >>

사인에 등장한 원숭이와 까마귀~ 가름끈이 있어 보던 페이지나 다시 보고 싶은 곳에 꽂아두면 좋을  듯.

 

 


띠지, 안으로 접혀진 부분에 간지 나는 최규석 사진이라~ 총각이 품절남 대열에 합류하더니 인물이 더 빛나 보이네~^^
쏠로 처녀들은 품절남 사진에 홀릭하지 말고 옆구리 시린 겨울을 따뜻하게 날 짝꿍을 찾으시라고요~~~

  

매니아를 위한 배려일까, 핸드백이나 서류가방에 넣기 좋은 아담한 사이즈다.
날새면 서울 가는데 핸드백에 넣어가야지~
서문에서 밝힌 것처럼 끝까지 살아남을 우화는 어떤 것일지.... 

길지 않은 인생을 살면서 얻은 단단한 깨달음 하나. 세상은 이야기가 지배한다. 단순한 구조의, 적절한 비유를 사용하는, 짧은 이야기들, 교훈적인 우화들과 가슴을 적시는 수많은 미담들. 그 이야기들은 너무 쉽게 기억되고 매우 넓게 적용되며 아주 그럴싸해서 끊임없이 세상을 떠돌며 지금 눈앞에서 벌어지는 수많은 사건들을 바라보는 강력한 관점을 제공한다.
.... 

이 이야기들 중 몇 개만이라도 살아남아 다른 많은 우화들처럼 자가자 미상의 이야기로 세상에 떠돌다 적절한 상황에 적절하게 쓰이기를, 그리하여 오르지 못할 나무를 찍는 열 번의 도끼질 같은 이야기가 되기를 바란다.
                                                                                                   2011년 늦은 가을 최규석 

 최규석 매니아라면 이미 읽었을 작품도 줄줄이...  

>> 접힌 부분 펼치기 >>

 


댓글(15) 먼댓글(0) 좋아요(2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pjy 2011-11-26 10:2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품절남 빛나는 외모따위를 왜....? 올리신겁니까~ 확실히 후벼주시는 순오기님ㅋ 사인본이 과연 올까요?

순오기 2011-11-29 01:58   좋아요 0 | URL
품절남의 빛나는 외모 따위라뇻!ㅋㅋㅋ

행복희망꿈 2011-11-26 13:2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자칭 누나이신 순오기님 덕분에 최규석님에게 저도 관심이 가더라구요.^^
이 책도 좋은책일것 같아요.
사인본 저도 탐나는데요.
주문해 볼까요? ㅋㅋ

순오기 2011-11-29 01:58   좋아요 0 | URL
하하~~~ 자칭 누나 때문이 아니라, 잘생겨서 관심 간다고 이실직고하세요!ㅋㅋ

마노아 2011-11-26 17:3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본문 그림을 보니까 마음이 동하네요. 저도 구입해야겠어요.^^

순오기 2011-11-29 01:57   좋아요 0 | URL
우리 아들도 다양한 패턴의 그림이라 맘에 든대요.^^

세실 2011-11-27 12:5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오기언냐 안녕하시어요. 이젠 자주 들어올수 있어용. ㅋ
오홋 최규석님 더 멋져 지셨네요~~~
사인도 간지나요~~ ㅎ

순오기 2011-11-29 01:57   좋아요 0 | URL
자주 들어와서 재밌는 이야기도 많이 들려주고 같이 놀아요.^^

2011-11-27 16:19   URL
비밀 댓글입니다.

순오기 2011-11-29 01:56   좋아요 0 | URL
님 서재에 댓글로~

잘잘라 2011-11-27 21:5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으와 올빽남이닷!!!
무사 포스 나는걸요? 펜 보다 긴 칼이 어울리실듯~~~
아니 아니, '오르지 못할 나무를 찍는 열 번의 도끼질 같은 이야기'가 되었으면 한다는 말을 읽으니 도끼도 어울리고 말이죠. 흐흐흐

순오기 2011-11-29 01:56   좋아요 0 | URL
올빽남도 멋지지만 빡빡 민 스님머리가 멋지다는 걸, 올가을 선암사에서 알았어요.ㅋㅋ
칼이 어울리는 무사 포스에 도끼도 어울리는 만화가라~~ ^^

하늘바람 2011-11-28 07:0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와 멋진 책이네요 예쁘고 세련되고 최규석 님하고 아주 어울리네요. 자칭 누나. 넘 부러워요.
역시 오기언니.
서울은 왜 가시나요?
언니가 하는 건 다 궁금하지요^^

순오기 2011-11-29 01:54   좋아요 0 | URL
하하~ 이 페이퍼로 자칭 누나 노릇은 됐을까요?^^
서울은 초등동창 모임이라 갔어요, 몇년째 참석하지 않았더니 나를 총무로 만들어놔서 어쩔 수없이...
서울은 잠재워주는 모텔이 없어 갈데가 못돼요,
부산, 울산, 광주 삼총사 때문에 밤새 방구하러 다니다 거의 날샐뻔했다는...ㅜㅜ

전호인 2011-11-29 11:5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님의 에너지넘치는 바지런함에 두손두발 다 들고 있습니다. 헉 그럼, 나는 공중부양중?ㅋㅋ
일일이 사진을 다 찍어서 이렇게 자세히 알려주시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