왜 그들은 우리를 파괴하는가 - 최고의 범죄학자가 들려주는 진화하는 범죄의 진실
이창무.박미랑 지음 / 메디치미디어 / 2016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왜 그들은 우리를 파괴하는가]
ㅡ개인화된 두려움과 타자화된 범죄

언젠가 ATM 기계에서 돈을 찾기 위해 은행에 갔었다.
무심코 돈을 찾고 뒤돌아섰는데 그때 푸르스름한 것이
눈에 들어왔고 난 어떤 모자 쓴 청년과 눈이 마주쳤다.
그 청년은 수갑을 차고 포승줄에 묶여 있었다.
옆에는 경찰들도 있었다.
들어 갈때는 몰랐을 정도로 그들은 조용히 움직이고
있었다.
그들이 왜 거기에 있었는지는 모르겠지만
범인과 눈이 마주친 난 섬뜩함을 느꼈고 좀 무서웠다.

아주 오래전 일이다.
언니와 굉장히 북적이는 도심지를 걷고 있었다.
근데 약간 느낌이 이상해서 옆을 보니 어떤 남자들이
우릴 에워싸고 있었고 그 중 한사람이 이미 언니의
핸드백에서 지갑을 반쯤 꺼내는 중이었다.
순간 난 그 남자의 손목을 덥석 잡았고
워낙 주위에 사람이 많아서인지 그냥 포기하고
그들은 가버렸다. 나에게 욕을 퍼부우며.
나도 참!
그때 무슨 정신으로 그런 행동을 했을까?
칼이라도 맞았으면 어떡하라고.
지갑을 도둑맞지 않았던 안도감보다
내가 그 사람들에게 해꼬지나 당하지 않을까라는
두려움때문에 많이 무서웠다.
이렇듯 우리는 어떤 범죄의 현장을 맞닥뜨리면
‘두려움‘ 에 압도된다.
그리고 그 두려움에 당면하지 않고자 더 조심하고
내것을 단속하고
다른 범죄에 대해서도 빗장을 걸어버린다.
세상 사람들에게 범죄는 TV나 인터넷 매체에서만
접하는 경우가 많고 나한테는 절대 일어나서는 안되고
나와는 상관없는 것이라고 생각한다.

이창무, 박미랑작가의
‘왜 그들은 우리를 파괴하는가‘ 에서는 우리가 두려움을 키우는 것은 그 범죄들에 대해 우리가 무지해서라고 한다.
그래서 이 책에서는 다양한 범죄가 소개되어 있다.
온갖 범죄의 종류에 대한 보고서이다.
범죄학자들의 의견과 굉장히 많은 수치도 동원된다.
하지만 왜 그들은 우리를 파괴하는가에 대해서는
잘 나타나있지 않은 듯 하다.
이 책의 에필로그에서 작가는
‘개인화된 두려움과 타자화된 범죄‘ 를 얘기하면서
범죄가 일어나면 언론에 의한 잠깐의 이슈화로 부각되지만 곧 잊혀져서
우리의 기억에 남는 것은 가해자도 피해자도 없는
개인화된 두려움뿐이라고 한다.
이 두려움으로 우리가 울타리를 치면 칠수록 오히려
가해자들은 더 안전하게 범행을 저지르기 쉬우니
우리가 모두 빗장을 풀고 더 많은 관심을 갖고
범죄예방에 동참하라는 말에 공감한다.

우리는 인과관계가 뚜렷한 범죄엔 어느정도 이해를 한다.
박찬욱감독의 영화 복수 3부작에서
아주 잔인하지만 송강호, 유지태, 이영애의 복수가
이해되지 않는건 아니다.
물론 유지태를 복수하는 최민식의 복수가 뒤따르지만 말이다.
하지만 아무 이유없이 폭력을 당한다거나 목숨을 잃는 경우를 보면 정말 슬프고 마음이 아프다.
사실 우리 대다수는 범죄의 그늘에서 벗어나 있다고 생각하지만 이러한 말도 안되는 억울한 범죄엔 항상 노출되어 있는게 사실이다.
이 사회의 구조적인 모순과 차별로 인해
우리는 항상 그들의 파괴의 표적이 되는 셈이다.
왜냐하면 흉악범은 수치상 이 사회의
약자가 더 많기 때문이다.

점점 심해져가는 서로에 대한 비난도 우려가 되고
국가적인 차원에서 자행되는 폭력도 없어져야 한다.
물론 가장 없어져야 할것은
유전무죄 무전유죄!
어쩌면 시대착오적이라고 할지는 모르겠지만.
난 이 말이 여전히 유효하다고 생각한다.
범죄뿐만 아니라 사회의 모든 면에서
내가 바라는 건
서로의 관심과 이해로 미리 예방하자는 것이다.
범죄, 테러, 전쟁을.
이 모든건 불평등에서 시작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