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생에서 중요한 6가지만 기억하라 - 삶을 풍요롭게 하는 단순화의 힘
줄리아 홉스봄 지음, 최지수 옮김 / 토네이도 / 2021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인생을 가장 풍요롭게 사는 방법은 가장 단순해지는 것이란 말이 큰 울림이 되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인생에서 중요한 6가지만 기억하라 - 삶을 풍요롭게 하는 단순화의 힘
줄리아 홉스봄 지음, 최지수 옮김 / 토네이도 / 2021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불필요한 것만 걷어내도 인생은 강력해진다!'란 말에 꽂혀 책을 읽게 되었다.

인생에서 불필요한 것들을 인지하고 그것을 걷어내는 능력이 얼마나 중요한지 정보의 바다에서 살고 있는 시대에 살고 있는 사람으로 공감되었다.

단순하게 살자. 이 말을 늘 되뇌이면서도 왜 이렇게 복잡한게 많은 세상인지 잠 못 드는 밤이 이어지곤 한다. '삶을 풍요롭게 하는 단순화의 힘' 그 6가지 방법을 알아보려고 했다. 풍요와 단순의 의미는 어찌보면 매우 상반되어 보이지만 우리는 살아가며 단순한 것이 주는 힘을 잘 안다.

인생에서 중요한 6가지. 명료함, 개성, 리셋, 지식, 네트워크, 시간이 그것이었다.

개인적으로는 나는 생각이 많은 사람이라 한 사건이나 방법을 두고 여러 날 고민하는 경우도 있다. 그럴 때면 두통이 일고 눈 앞이 더 뿌얘지는 기분을 느끼고는 한다. 거기다 우왕좌왕해서 일을 더 망치기도 하고 특히, 사람관계에서도 치명적일 때가 있다. 최근에는 불안이 심해져서 별 것 아닌 일을 수행할 때에도 과호흡이 오곤해서 어떤 상황을 기피하는 상황까지 생기고 있다. 가끔은 성인ADHD가 아닌가 의심이 들 정도로 주의집중이 안될 때도 있다. 그래서인지 '명료함'이란 주제에 시선이 갔다.

위의 6가지 포인트는 서로 점으로 연결되기도 한다. 서로가 상호작용하며 심플함을 만들어낸다. 이것들이 적절히 섞인 인간은 얼마나 멋질까를 생각해본다.



* 리뷰어스 클럽의 소개로 출판사로부터 책을 제공받아 주관적으로 작성한 글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모르면 호구 되는 경제상식 - 내 주머니를 지키고 삶의 등급을 높이는 최소한의 경제상식 떠먹여드림, 개정판 모르면 호구 되는 상식 시리즈
이현우 지음 / 한즈미디어(한스미디어) / 2021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금융과 관련된 아주 유명한 격언이 있다. 미국 연방준비제도(FED) 전 의장인 앨런 그린스펀은 “문맹은 생활을 불편하게 하지만 금융문맹은 생존을 불가능하게 한다”고 말했다. 부모님 밑에서 지내오던 젊은 날엔 체감하지 못했던 이 말을 지금은 너무나 뼈저리게 느끼고 있다. 서른 중반까지 경제뉴스 한 번 읽어보지 않았던 무지로 전세를 전전하며 힘겹게 벌어먹고 살던 어느 날, 아직 일을 하시는 부모님의 얼굴이 이전보다 더 주름져 있음을 느꼈다. 노동으로부터 자유로운 나와 가족의 미래를 위해 처음으로 경제에 관심을 가지게 되었다. 신문을 구독했고 경제와 관련된 서적을 닥치는대로 읽고 있다.


<모르면 호구 되는 경제상식>은 적어도 이유도 모르고 손해를 보거나 친구따라 강남가거나 감언이설에 사기를 당하지는 않도록 하나부터 열까지 아주 쉽게 경제상식을 전달한다. 사실 '경제'는 듣기만 해도 어렵고 따분해 가까이 다가서기 어렵다. 이것을 쉽고 재미있게 전달하는 것이 어려운데 이 책의 저자는 그림과 통계 등 이미지를 활용해 나와 같은 경제 문외한에게 어렵지 않게 다가간다. 지루하지 않게 각 챕터별 단락을 짧게 구성하여 호흡이 짧은 것도 쉽게 읽히는 이유 중 하나이다.


경제를 이해할 때 가장 눈여겨 봐야할 것이 금리와 환율이다. 이는 기업의 흥망성쇄를 결정하기도 하고 더 나아가 한 나라, 세계의 경제흐름을 움직인다. 그 상관관계를 이해하는 것이 쉬운 일은 아니지만 여러 번 접하다보면 이해하는 순간이 찾아온다. 그래서 경제서적은 여러 번 읽는 것을 추천한다. <모르면 호구 되는 경제상식>은 생존 필독서답게 초심자를 위해 쓰여진 친절한 책이지만, 여러번 읽을수록 이해할 수 있는 영역이 넓어질 것이다. 많은 사람들이 금융문맹에서 벗어나 평안한 미래를 맞이했으면 좋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메타버스 비긴즈 - 인간×공간×시간의 혁명
이승환 지음 / 굿모닝미디어 / 2021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신문을 구독해서 본 이후로 세계경제가 어떻게 흘러가는지 조금씩 알아가고 있다. 그 중 하나가 산업 변화인데, 코로나19로 갑작스런 격동기를 맞이한 결과 일상생활 및 회사 생활에서 언택트가 급부상하게 되었다. 그리고 자주 들려오는 여러 용어 중 '메타버스'가 있다. 기사를 접하다보면 메타버스로 창립기념일이나 설명회 등을 주최한다는 소식을 보게 된다. 제대로 이해하기 전에는 나의 아바타를 만들어 가상세계에서 활동하게 하는 게 메타버스라고 어렴풋 예상했다. 그러던 중 '인터넷'의 다음 산업혁명이 '메타버스가' 될 것이라는 이야기를 어디선가 주워듣고 관심이 생겨 책을 읽게 되었다.

메타버스가 단순 가상세계라고 생각했었는데 '증강현실', '라이프 로깅', '거울세계', '가상세계'의 4가지 영역을 융,복합화하여 만들어진다는 것이 신선했다. 거기다가 다양한 영역에서 활용할 수 있다는 것도 매력적으로 다가온다. 메타버스의 대표적 소통 공간으로 소개되는 '제페토', '모여봐요, 동물의 숲'을 처음 검색해보았다. 그 중 바로 해볼 수 있는 네이버의 '제페토'를 다운받아 가상 아바타를 만들어 소통의 장에 접속해 보았다. 어릴 때에도 아바타로 가상세계를 경험하는 여러 프로그램이 있었기에 낯설지는 않았다. 다만, 이용자들이 크리에이터로 활동하며 코스튬을 제작하고 판매할 수 있다는 점이 새로웠다. 이전에는 공급자가 제공하는 아이템을 구입했다면 이제는 실제 이용하는 이용자 간의 상품을 제작하고 판매할 수 있다니 가상세계가 확장된 느낌이었다.

'메타버스'가 각광받고 지속적으로 얘기되는 것은 비단 가상세계의 신선함뿐은 아니다. 시간, 공간 같은 물리적 한계를 넘어선 디지털 전환과 동시에 현실감을 극대화할 수 있다. 새로운 세계가 도래하는 것은 흥미로운 일이지만 한편으로 우려스러운 지점도 분명 존재한다. 그 점을 고민하며 나아갔으면 좋겠다. 개인적으로는 시대의 흐름을 놓치지 않고 이해하기 위해 꾸준한 공부가 필요하지 않을까 싶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이효석문학상 수상작품집 2021 - 미조의 시대
이서수 외 지음 / 생각정거장 / 2021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가난의 굴레 시대적 가난에 대해 생각해본다. 올해의 작품도 좋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