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대의 소음
줄리언 반스 지음, 송은주 옮김 / 다산책방 / 2017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러시아의 작곡가 쇼스타코비치에 대한 이야기를 담고 있는 줄리언 반스의 신작 <시대의 소음>은 표지에서 느낀대로 마이너스적 감정이 지배적인 느낌이었다. 스탈린 시대를 배경으로 하고 있어 러시아의 당시 시대적 배경을 조금 더 잘 알았다면 쇼스타코비치의 입장을 좀 더 공감할 수 있지 않았을까 생각했다. 시대적인 상황에 따라 자신의 음악에 대한 열정을 마음대로 펼칠 수 없었던 그의 이야기는 대기의 가라앉은 공기처럼 무겁기만 하다. 천재 작가들은 어쩜 이렇게 시대의 핍박을 받고 여성 편력이 심하며, 고통 속에서 예술의 혼을 펼치는걸까 싶다. 그것도 매우 교활하고도 천재적이게 말이다. 


  줄리언 반스의 섬세하게 쓰여진 글로 인해 시대적 상황을 잘 모르는 사람들도 그 시대의 분위기와 쇼스타코비치가 느끼는 감정을 이해할 수 있다.  "예술은 누구의 것이지?" 비록 권력에 의해 이용당하는 음악일지라도 그 본질을 지키고자 하는 예술인에게 예술은 누구의 소유도 아닐 것이다. 장편소설이라고는 하지만 줄리언 반스의 역사적 바탕에 기초한 지식이 현실보다 더욱 현실같은 이야기를 만들어냈다. 스탈린 시대를 고려하면 더욱 소설이라고 느껴지지 않는 <시대의 소음>은 한 예술가의 생을 그리며 독자에게도 질문을 던지고 있다.


  시대의 소음에 우리는 어떻게 대처할 수 있을까? 예전의 스탈린 시대는 아니지만 어쩌면 지금의 한국사회는 은밀한 소음들이 기승을 부리고 있지 않을까, 보여지지 않게 가해지는 억압들이 이명처럼 우리를 조금씩 좀먹고 있는게 아닐까 생각하게 된다. 우리는 시대의 소음 속에서 어떤 자세를 취해야 할까.


댓글(1) 먼댓글(0) 좋아요(1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레삭매냐 2017-06-28 11:2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읽기 시작한지 제법 되었는데
아직도 못 읽고 있네요.

1936년 윤년의 이야기만 읽었네요.
줄리언 반스는 힘든 것 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