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녁 노을이 참 멋지다. (이 사진은 구글에서 업어 왔음) 지난 주에 저녁 노을을 봤다. 붉은 노을이 정말 아름다웠다. 카메라가 있었더라면 찍었을텐데... 아무래도 비상용으로 카메라를 하나 사서 차 안에 놓아 두어야겠다. 그런데 옆지기가 반대할 것 같다. ㅎㅎㅎ 그런데 겨울에 저녁노을이 있다는 게 참 이상했다. 아마 겨울에 저녁 노을이 있는데 추워서 잘 안 나가는 나로서는 못 봤을 것이다. 그나저나 봄은 언제쯤 올까... 겨울은 너무 춥다구...ㅜ.ㅜ

오늘 저녁 메뉴는 옆지기가 한 번도 못 먹어 본 걸로 요리를 했다. 옆지기가 어제 얼큰한 걸 먹고 싶다고 해서 뭘 먹을까 생각을 해 봤다. 가만히 생각해 보니 한 번도 해물칼국수를 못 먹어 본 옆지기였다. 그래서 장을 봤다. 그런데 마트 세군데를 돌아다녔지만 홍합을 구할 수가 없었다. 작년부터 홍합 보기가 정말 힘 들다. 찾지 않을 때는 있고 찾을 때는 없고... 옆지기한테 다른 마트에 있는지 알아 보라고 했더니 냉동되어 있는 작은 홍합을 사 가지고 왔더라. 안 넣으려고 하니 허전할 것 같아서 넣었다. 그래도 싱싱한 홍합이 있다면 좋았을텐데... 난 홍합을 무척 좋아한다. 아 홍합 먹고싶당~~~ ㅎㅎㅎ

 
그리고 새우를 좋아해서 커다란 새우를 넣었는데 맛 있었다. 담은 김치와 오징어 및 반찬과 오뎅볶음과 나물반찬을 했는데 그 중에 가지나물은 실패로 돌아가고 말았다.ㅜ.ㅜ 항상 가지나물은 실패다. 다음에 또다시 도전이다. 성공할 때까지 할 것이다.불끈!! 

해물칼국수는 성공적이었다. 옆지기는 맛 있다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그리고 쐬주와 마시면서 얼큰해서 좋다고... ㅎㅎㅎ 난 딱 네잔만 마셨다. 더 마시려고 했는데 복용하는 약 때문에도 그렇고 해서... 배 정말 부르다...옆지기배도 나의 배도 행복하다...^^


댓글(14)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꿈꾸는섬 2010-01-30 21:2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해물이 듬뿍 들어간 칼국수 너무 먹음직스러워요. 먹고 싶어요.ㅎㅎ

후애(厚愛) 2010-01-31 07:05   좋아요 0 | URL
해물을 좋아해서 듬뿍 넣었어요.ㅎㅎ 아주 맛나게 먹었어요.^^

중전 2010-01-30 23:0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맛있어 보이는 해물칼국수,,,요리만 보면 기 죽습니다.
근데 정말 저렇게 조개를 많이 넣어야 되나요?

후애(厚愛) 2010-01-31 07:06   좋아요 0 | URL
중전님 반갑습니다^^ 저도 요리 잘 못해요.
아닙니다. 조개를 좋아해서 많이 넣은거에요.^^

순오기 2010-01-31 02:4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이건 홍합이 아니라 그냥 반지락 같은데요.^^
한국 오면 홍합도 먹고 회도 먹고.... 소주 넉 잔이면 반병이나 되잖아요.ㅋㅋ
아~ 맛나겠다. 단식중인데 심야에 음식페이퍼만 보고 다니다니.ㅜㅜ

후애(厚愛) 2010-01-31 07:23   좋아요 0 | URL
5시 방향에 아주 작은 홍합이 보이실거에요.^^
싱싱한 조개는 많았는데 홍합이 없더라구요.ㅜㅜ
그래서 냉동이 되어 있는 걸 옆지기가 어렵게 찾아서 사 왔는데 아주 작아요.
넉 잔 마시고 나서 안 마신다고 했더니 다 마셔놓고 하는 옆지기였어요. ㅋㅋ

순오기 2010-01-31 15:07   좋아요 0 | URL
아하~ 다섯 시 방향~~ 정말 홍합이네요.ㅋㅋ

후애(厚愛) 2010-02-01 09:57   좋아요 0 | URL
아주 작은 홍합이지요.. ㅋㅋ

자하(紫霞) 2010-01-31 09:1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아~침이...

후애(厚愛) 2010-01-31 09:52   좋아요 0 | URL
맛 있어 보이지요..^^

카스피 2010-01-31 21:1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아주 시원해 보이는데요.정말 얼큰한 국물에 소주한잔,추운 겨울에 정말 좋지요^^

후애(厚愛) 2010-02-01 09:54   좋아요 0 | URL
네 얼큰한 국물에 소주를 마시니 정말 좋았어요. ㅎㅎ

같은하늘 2010-02-02 09:0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아주 푸짐합니다. 그런데 제 생각에 후애님 저거 반그릇도 못 드셨을것 같아요. 그죠?

후애(厚愛) 2010-02-02 10:15   좋아요 0 | URL
네 아주 푸짐하게 담았어요. 제가 반그릇만 먹었다는 걸 어찌 아셨어요?^^ 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