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사랑 미래의 고전 1
이금이 지음, 이누리 그림 / 푸른책들 / 2009년 4월
평점 :
절판


출간되기를 엄청 많이 기다린 책을 받고 그저 좋기만 한 책이다.
표지부터 어찌나 마음에 들던지 한참을 어루만져 보았다.
책 표지 속 마음 가득 사랑이 샘솟는 이 남자는 아마도 이 책의 주인공 ‘동재’겠지.^^
아니면 ‘첫사랑’을 평생 잊지 못한다고 아우성치는 우리나라? 남자들의 모습일지도,,,

첫사랑,,, 이금이 작가다운 부드럽고 공감 가는 빠른 진행에 책을 놓을 수 없었다.
동재가 어떻게 할 지, 무슨 말을 할 지, 연아와는 어떻게 될지 책을 읽는 중에도 끊임없이
궁금증을 불러온다.

마음으로 짝사랑 하던 연아와 사귀게 되면서 데이트 비용을 모으고, 어른들처럼 영화도 보고, 식당에 가서 음식도 사먹고, 커플링반지도 선물하고 하는 것을 보면서 ‘초등학교 6학년 아이가 하기에 너무 조숙한 거 아닌가? 돈을 너무 많이 쓰는 거 아닌가?’ 뭐 이런 생뚱맞은 생각도 들었다.
하지만 이 책을 읽는 아이들은 그러니까 초등학교 6학년 아이들은 다 이해하고, 공감하는 것을 보니 이금이 작가가 아이들의 눈높이를 잘 맞추고, 그들을 관심 있게 들여다보았으면 다시 한 번 느꼈다.

초등 6학년 동재는 같은 반 연아를 짝사랑한다.
연아는 탤런트인 수혁과 공식커플인데 불행하게도? 연아를 보는 순간부터 좋아하게 된다.
동재의 엄마와 아빠가 이혼을 하고 아빠랑 함께 살다가 아빠가 재혼을 하면서 새엄마와 한 살 어린 여동생이 생긴다. 신기하게도 이름까지 은재라니 이런걸 보면 인연이 맞긴 한가 보다. 라는 생각도 들게 한다.
동재의 바라만 보던 연아에 대한 짝사랑이 연아와 아는 사이인 은재를 통해서 드디어 이루어진다. 하지만 그때부터 서툰 동재의 풋사랑은 좋으면서도 어리둥절 뒤죽박죽 사람과 사람이 어우러져 돌아가는 세상만큼이나 복잡하고 힘이 든다.
연아의 마음을 잘 헤아리지 못하고 서툰 자신의 사랑 방식에 그만,,, 연아는 다시 수혁에게로 돌아가 버린다.

표면적으로는 동재의 첫사랑이지만 책 전편에 흐르는 사랑은 여럿이다.
그 중에서 아빠와 새엄마가 만들어가는 서로의 행복을 위해 노력하는 사랑은 가히 본받을 만하다. 동재 엄마와 살 때 아빠는 자신 밖에 모르고 늘 엄마가 희생하고 참아야 했었는데 그랬던 아빠가 은재엄마와 재혼을 하고나서는 늘 함께 의논하고 서로 이해하고 배려하면서 행복한 가정을 꾸려가는 것이다.
동재도 차츰 그런 아빠와 새엄마 그리고 은재에게 마음을 열어간다.
연아에게 버림받고^^;; 아파하는 동재에게 아빠는 이렇게 위로해준다.

“앞으로 살면서 넌 많은 사랑을 하게 될 거야.
그 때마다 온갖 감정들을 경험하겠지.
아빠는 우리 아들이, 그 사랑들을 만날 때마다 최선을 다했으면 좋겠다.
그리고 그 사랑이 널 성장시켜 준다면 그 사랑은 어떻게 끝나든 해피엔딩이라는 걸 잊지
마라.”-266쪽

한 동안 이금이 작가의 청소년 소설에 심취해 있다가 이번 초등고학년 아이의 서툴지만 아름답고 풋풋한 첫사랑 이야기를 접하게 되어 즐거웠다.

이 책을 읽는 사람이라면 누구라도 자신의 첫사랑을 떠올릴 수 있을 정도로 가슴에 잔잔히 스며드는 사랑과 더불어 동재 아빠와 동재 새엄마의 사랑과 새엄마가 데려 온 여동생 은재와의 마음을 여는 사랑 그리고 앞집 할머니와 그 할머니를 평생 바라보면서 살아 온 할아버지의 사랑까지,,, 아름다운 각각의 사랑들이 어우러져 더욱 값진 사랑의 완성도를 보여준다.

무엇보다 재미있으면서도 가볍지 않게 중심을 잡아주는 사람과 사람간의 이해와 사랑이 잘 녹아 있기에 이 책 <첫사랑>은 독자들을 끌어당기는 힘이 있다.
초등학생이든 청소년이든 어른이든,,, 모두에게 말이다.^^


댓글(6)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행복희망꿈 2009-04-11 06:4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첫사랑은 그 이름만으로도 설레지요.
동재의 첫사랑도 참 이쁘더라구요.^^

뽀송이 2009-04-13 19:13   좋아요 0 | URL
ㅎ ㅎ 첫사랑,,, 이 책을 읽다보면 지나간 첫사랑이 그리워질 것 같아요.^^
동재의 서툰 첫사랑이 조금 안쓰러웠어요.^^;;
그래도 그 만큼 마음이 자랐을 거예요.^^
이금이 작가님의 부드럽고, 정감있고, 따스한 필체가 책을 한층 빛내주는 것 같아요.^^ 좋았어요.^^ 꿈님~ 잘 지내시죠?

치유 2009-04-15 18:5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아..이래서..안되요..전..이런 글을 보면 얼른 읽고 싶어서~~~~~

뽀송이 2009-04-17 17:37   좋아요 0 | URL
어머~~ 배꽃님 오랜만이예요.^^
잘 지내시죠? 저는 요즘 좀 바빠서 알라딘에 소홀하고 있어요.^^;;
겨우 애덜 참고서 사러 들어와서 잠깐 둘러보고 가는 정도랍니다.
자주 찾아 뵙지 못해 죄송해용.^^;;
이금이 작가님 책은 늘,,, 정겨운~ 사람 사는 냄사가 나서 좋아요.^^
동재 요 녀석 초등 6학년인데,,, 나름~ 큰사랑 겪었지요.^^;;

2009-04-23 02:24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09-04-23 18:26   URL
비밀 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