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책을 쓸 수밖에 없었던 이유
















크- 드디어 기다리고 기다리던, '벨 훅스'의 《모두를 위한 페미니즘》이 나왔다,


라고는 하지만 예약판매중이다. 3/28 배송예정이라고..넘 길어..넘 멀구먼... 어쨌든, 이 책이 나왔다. 이 책으로 말하자면 일전에 내가 읽고 싶어서 미치겠는데 절판되었다고 아쉽다고 땅을 치던 바로 그 책, 《행복한 페미니즘》의 개정판이다!1



















그 때 이 책을 읽고 싶은데 절판이라 못읽어서 아쉽다고 페이퍼를 썼더니, 친절한 알라디너분이 이 책을 내게 보내주셨고, 나는 재미있게 잘 읽고나서 읽고 싶다셨던 다른 분께 또 보내드렸었다. 그렇지만 이 책을 갖고 싶었고, 또 이 책을 다른 사람들도 읽어봤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었고, 그래서!! 우하하하하. 출판사에 근무하는 나의 친구에게, 이 책이 절판이던데 개정판 만들어주면 어떻겠니? 제안했더랬다. 그러자 친구는 다다다닥 일을 진행시켜가지고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오늘에 이르렀다!!!!!!!!!!!!!!!!!!!!!!!!!!!!!!!!!!!!!!!!



그러니까 이건 벨 훅스의 책이 개정판으로 나왔다는 신간 소식임에 더불어 내 잘난척이다!!!!!!!!!!! 여러분이 이 책을 읽을 수 있는 건 누구 덕이다? 내 덕이닷!!!!!!!!!!!!!!!!!!!!!!!!!!!!!!!!!!!!!



이 책 개정판 나오면 한 친구에게 선물하겠다 약속한 적이 있어 방금 선물로 보냈다. 훗. 그리고 예약판매 풀리면 내 것도 구입할 예정이다. 개정판으로 다시 읽어봐야징. 훗. 



오늘 아침에 업무적으로 너무 스트레스를 받아서 머리가 부서질 것 같았더랬다. 단시간에 너무 뽝- 스트레스 받아서 오전에 쓴 페이퍼를 급하게 마무리했는데, 내가 너무 스트레스 받았어, 기빨려, 라고 남매 단톡방에 말했더니 나의 사랑 남동생이 쌍욕을 해줬다. 차마 이미지관리상 그 욕이 뭔지는 쓸 수 없는데, 내가 저렇게 쓰기만 했는데 누구 때문인지 바로 캐치하고 바로 쌍욕을 내뿜어준 동생 덕에 웃었다. 아 너무 사랑해. 럽 ♡ 이 녀석은 나의 분노에 공감하기 위해 태어난걸까?


어제는 집에 가니 남동생이 아직 들어오기 전이었다. 나는 씻고 침대에 누워 책을 읽고 있었다. 열시가 되기 전 남동생이 들어오는 소리가 들렸다. 평소에 식구들이 들고날 때 다녀와, 다녀오셨어요? 나가서 알은 척을 하곤 하는데, 어제는 그냥 들어오는 소리가 들려도 가만 책을 읽었더랬다. 거실에서 남동생이 엄마한테 '누나 안왔어?'묻는 소리가 들렸고 엄마는 왔다고 하셨다. 그런데 이 누나 왜 안나와 샤워해? 물었고, 엄마는 아니라고 하셨다. 그러자 ㅋㅋㅋ 녀석이 내 방문을 노크했다. 나는 들어와~ 했는데, 문을 열고 침대에 가만 앉아 책을 읽는 나를 보더니,



"뭐냐, 동생이 들어왔는데 인기척도 안해? 어디서 배워먹은 버릇이야? 어?" 하는 거다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아 너무 웃겨가지고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내가 빵터져서 웃었더니 갑자기 거실로 가서는 엄마한테 자식 교육 어떻게 시킨거냐, 동생 왔는데 나와보지도 않는다, 혼내줘라, 하는 거다 ㅋㅋㅋㅋㅋㅋㅋㅋㅋ 그래서 엄마가 내 방으로 또 들어와서


"너 왜 동생왔는데 아는 척도 안해, 엄마가 너 그렇게 가르쳤어?" 이러고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그러면서 엄마랑 나랑 쓰러져서 웃었는데, 그러자 남동생이 자기 방에서 소리쳤다.



"때려줘, 열 대 때려! 말로만 혼내지 말고 열 대 때려줘!" 하는 거다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아 진짜 웃다가 울뻔했네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어? 근데 이 얘기가 여기서 왜나왔지??? 알 수가 없네?? 의식의 흐름이란....



어쨌든, 벨 훅스의 페미니즘 책이 나왔다는 거다. 개정판으로 나왔다. 이 책이 바로 그 책이다, 내가 일전에 페이퍼 썼었는데, ' 이런 책이 나오기를 오래도록 기다렸지만 나오지 않았기 때문에 결국 내가 이 책을 쓸 수밖에 없었다.' 던 그 책. 자세한 글은 먼댓글 링크를 타고 가면 되겠다.



아 그나저나 나는 이래저래 좀 짱인 것 같다..나 좀 짱인듯!!




댓글(15) 먼댓글(0) 좋아요(4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잠자냥 2017-03-07 14:0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아하! 그렇군요. 감사한 마음으로 잘 읽어보겠습니다. ㅎㅎㅎ

다락방 2017-03-07 14:15   좋아요 0 | URL
네! 아무쪼록 즐겁게 읽으시기를 바랍니다. 하핫.

레와 2017-03-07 15:2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ㅎㅎㅎㅎㅎㅎ 알았어요! 땡투는 다락방에게!!!

다락방 2017-03-07 16:42   좋아요 0 | URL
고마워요! 땡투 받아 또 책 사야지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달걀부인 2017-03-07 15:4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인세에 5퍼센트는 락방님께 가는 건가요? ㅋ 짱인거 인정하면서 저도 땡투 할게요.

다락방 2017-03-07 16:43   좋아요 1 | URL
그러면 얼마나 좋겠습니까! 흐흣. 인세는 제게 안오지만 여러분의 땡투가 제게 옵니다. 후훗. 만세~!!

붕붕툐툐 2017-03-07 18:3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우와~ 다락방님 진짜 좀 짱이세요!! 죽은 책을 살리시는 기적을!! 덕분에 저도 잘 읽겠습니다.

다락방 2017-03-08 08:06   좋아요 0 | URL
히힛. 그렇지요? 붕붕툐툐님, 제 생각하시면서 즐겁게 읽으세요! >.<

clavis 2017-03-07 22:1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락방님 그런데 먼댓글은 어케 타고 가는건가효???친절한 락방님!!♥♥

다락방 2017-03-08 08:06   좋아요 1 | URL
북플로 보시면 먼댓글은 안보이고요, 피씨로 보시면 제가 링크한 [모두를 위한 페미니즘]책 바로 위에 회색으로 먼댓글 링크가 있어요. 그걸 누르시면 이동합니다. 뿅- 하고요!!

clavis 2017-03-08 08:5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감사합니다♥♥

마음의소리 2017-03-29 17:0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후기가 너무 유쾌해요 ㅎㅎㅎ

다락방 2017-03-29 17:13   좋아요 0 | URL
으흐흐흐흐 그렇습니까?

frytang 2017-03-30 11:4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배우 엠마왓슨이 추천했다고 해서 읽어보고 싶었는데 요번에 구매하게 되었네요ㅎ
다락방님이 절판된 이 책의 재발간에 기여하신 분이었군요! 감사합니다ㅎ

다락방 2017-03-30 11:48   좋아요 0 | URL
네, 제가 바로 그 사람입니다! 제가 이 책이 다시 읽히도록 애썼습니다. 우하하하핫 ^^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