엊그게 80년대 일본 만화인 가이버에 대한 글을 올렸는데 인테넷을 보다보니 역시 80년대 일본의 대표만화중의 하나인 북두의 권에 대한 것이 나와서 글을 올려 봅니다.

 

북두의 권은 국내에선 흔히 북두신권으로 알려져 있는데  부론손의 원작으로 하라 데쓰오가 그렸으며, 소년점프에 1983년부터 1988년까지에 걸쳐 연재되었던 만화로  , 단행본 총 27권과 함께 애니메이션으로도 제작되었는데 그림체나 내용이 상당히 잔혹하지만 호쾌한 액션을 다루고 있어 90년대 남자  청소년과 대학생들에게 상당히 인기가 있었던 만화이지요.즉 이말은 알라딘 서재에 계신 많은 여성분들은 거의 모르는 작품이란 이야기죠.사실 워낙 폭력적이라 처음 보는 분들이라면 깜놀하실 만한 만화인데 예전에 흔히 말하던 이른바 불량 만화의 표본같은 작품입니다.

 

90년대는 주로 해적판으로 나왔던것으로 알고 있고 국내에선 2001년도에 정식으로 발행되었지만 워낙 오래된 작품이라 현재는 거의 절판상태입니다.그래선지 북두의 권은 만화대여점에서 보지 않는한(ㅎㅎ 만화 대여점도 이제는 거의 사라진것 같아요)청소년들은 아마 거의 모르는 작품이란 생각이 듭니다

 

 

 2001년에 학산에서 간행되었는데 다른 책들은 다 절판되고 특이하게 1권만 현재도 구입이 가능하네요^^

 

뭐 한국에선 거의 잊혀진 만화이지만 아직도 일본에선 인기가 있는지 첫 연재 35년을 기념해서 일본 기념일 협회(ㅎㅎ 참 특이한 단체도 있네요)가 9월 13일을 북두의 권날로 인증햇다고 합니다.그리고 그걸 기념하기 위해서 북두의 권 1권의 처음부터 48페이지를 석판으로 만들었다고 하는군요.

<맨 끝의 피규어가 주인공 켄시로죠.북두신권의 유일 계승자입니다>

 

<석판에 어떻게 만화 그림을 새겼는지 좀 신기하내요>

 

ㅎㅎ 그런데 저 석판의 총 무게가 약 1톤이라고 하니 정말 놀라지 않을수 없네요.만화 내용처럼 인류의 멸망에 대비해 후세인들에게 일종의 교과서 역활을 하기 위해 제작했다고 하는데 넘 웃기는 이야기인것 같습니다.아무튼 일본인들은 돌에 새겼으니 관리만 잘하면 1마년도 보존할수 있을거라고 자뻑하네요^^

 

하지만 일본인들의 만화에 대한 사랑과 또 그걸 보존하려는 의지는 대단하단 생각이 듭니다.과연 우리나라에서 후대에 까지 남길수 있는 만화는 무엇이 있을까 자못 궁금해 집니다.

by caspi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개인적으로 정말 맘껏 먹고싶은 음식중의 하나가 바로 대게입니다.하지만 워낙 비싸서 누가 사주지 않으면 먹지 못할 음식인데 그나마 대게가 나오는 부페도 대게가 나오는 저녁타임은 비싸서 솔직히 부담이 되지요.

<ㅎㅎ 정말 대게 한번 양껏 먹고 싶어요ㅜ.ㅜ>

대게는 크기는 크지만 워낙 껍데기 역시도 커서 좀 양껏 먹었다 싶으면 주변에 대게 껍질 역시 한 가득이지요.그러다 보니 어떤 손재주 좋으신 분(인터넷에서 찾음)이 게 껍대기를 가지고 멋지 피규어를 만들었네요.

<ㅎㅎ 대게 껍질로 가이버를 만든것 같습니다>

 

대게 가이버와 실제 가이버를 비교해보니 정말 그럴싸 하네요.

<바로 이것이 가이버 입니다>

 

그런데 가이버가 무엇이냐구요???? 가이버는 타카야 요시의 장기 연재 만화 강식장갑 가이버의 주인공으로 일종의 생체 갑옷이라고 보심 될것 같네요. 1985년에 연재를 시작해서 2014년 10월 기준으로 일본에서 단행본이 31권까지 나왔으며 국내에서는 학산출판사에서 번역본이 '철인전사 가이버' 라는 다소 유치한 제목으로 25권까지 나와있는데 모두 절판 상태입니다.

 

 

예전에 만화방에서 본 기억이 나는데 30년 넘게 연재하면서 아직까지 완결이 안되어서 이 책을 읽었던 올드 독자들 한테도 잊혀지고 또 지금 세대는 이 책에 대해 관심이 없어 그냥 잊혀진 명작이라고 할수 있지요(대충 느낌을 보시면 간츠처럼 주인공이 생체 갑옷을 입고 외계인과 맞서 싸운다고 보심 됩니다)

 

그나저나 정말 대게의 변신은 무죄라고 할수 있네요^^

by caspi


댓글(2)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skarly 2018-09-12 08:5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ㄷㄷㄷ대게가이버가 더 멋있는데요? 님 좀 짱이신듯 ㅎㅎ

카스피 2018-09-14 08:56   좋아요 0 | URL
ㅎㅎ 대게가이버 넘 멋있지요.근데 이거 제가 만든것 아닙니당^^;;;
 

6월에 러시아 월드컵이 있었지요.뭐 워낙 우리 대표팀의 실력이 부족해서인지 월드컵에 큰 기대를 안했었는데 2패후에 독알을 2대0으로 이겨서 16강 탈릭이라는 월드컵의 부진을 몽땅 만회했지요.

 

하지만 그에 반해 지난번 브라질 월드컵에서 주최국 브라질을 칠1대 일로 이기고 우승한 세계 최강 독일의 경우 16강 탈락은 정말 말 그대로 청천벽력같은 일이 었을거란 생각이 듭니다.그래선지 아직도 독일 대표팀은 비꼬는 글들이 많은가 봅니다.

ㅎㅎ 참 우리 입장에선 재미있는데 독일 국대 입장에서 참 입맛이 쓸쓸할 거란 생각이 드네요^^

by caspi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이번 태풍으로 수도권및 전국적으로 많은 학교들이 휴교를 하였습니다.그런데 이번 휴교떄문에 학교선생님들한때 항의 전화가 많이 왔다는 기사가 나왔네요.

갑자기 휴교하면 어떡하냐 학교에 항의전화하는 학부모들

 

갑작스런 휴교로 아이들을 맡길데가 마땅치 않아 항의하는것은 알겠는데 많은 분들이 휴업과 휴교의 차이를 모르시는 것 같더군요

휴업:학생들은 학교를 안오지만 선생님들은 정상 출근

휴교:학생및 선생님 모두 학교에 오지 않는것

 

사실 이번 휴업은 해당 각 학교 학교장이 한것이 아니라 각 시도 교유청의 교육감이 결정해 학교로 통보한 것이기에 괜히 태풍을 뚫고 정상 출근하신 엄한 선생님들한테 항의 전화를 하신것 같네요.

만일 태풍이 왔음에도 학교에 아이들을 정상 등교시켰다면 또 어떤 비난 전화가 왔을지 자뭇 궁금해 집니다^^;;;

by caspi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태풍 솔릭이 한반도를 관통해서 지나갔네요.지난 이틀간 솔릭떄문에 방송은 온통 탱풍 피해 방송으로 거의 24시간 도배를 한것 같습니다.특히 국내 기상청에서 태풍 솔릭이 충남 서해안으로 상륙해서 수도권을 강풍과 폭우로 강타할것으로 예측을 해서 수도권 학교틀이 휴업을 하고 방송에서 피해 방지를 지속적으로 주문했지요.

 

그래선지 저도 옥상에 있던 쥔장님의 화분들을 계단으로 모두 들여놓고 방수포로 덮어두었던 제 박스도 혹시 강풍에 적을가 싶어서 낑낑대고 모두 계단으로 옮겨 놓았어요.그리고 밤새 얼마나 강풍과 폭우가 올지 걱정이 되저 잠도 제대로 자지 못했는데(사실 제방 베란다가 비가 많이 오면 줄줄 새거든요.게다가 베란도에도 책 박스가 있어요),예보와는 달리 비가 오질 않더군요.

 

아침에 태풍이 목포에 상륙해서 동해로 빠져나가는 동안 남부 지방은 비 피해가 많았지만 수도권은 기상 예보와 달리 큰 비 피해가 없어 그나마 다행이더군요.

아무튼 泰山鳴動鼠一匹(태산명동 서일필)이라고 기상청이나 언론의 호들갑에 비해 과거 태풍과 비교해 큰 피해가 없어 정말 다행입니다.

by caspi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