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어 회화 핵심패턴 233 (본책 + 예문 듣기 MP3 파일 무료 다운로드 + 음성 강의 무료 다운로드 + 정답 및 훈련용 소책자) 영어회화 핵심패턴 233 시리즈
백선엽 지음 / 길벗이지톡 / 2016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며칠전 넷플릭스에 재가입했다. 남아프리카공화국 출신의 코미디언 트레버 노아의 쇼를 보기 위해 재가입한 건데 트레버 노아의 쇼를 다 보고도 기간이 남아서 매일 미국 드라마/영화를 한두 편씩 보고 있다. 미국 드라마/영화를 보는 김에 영어 공부도 하면 좋을 것 같아서 우리말 자막 대신 영어 자막으로 보고 있다. 자막 없이 보면 더 좋겠지만 그러면 놓치는 내용이 너무 많아서ㅠㅠ 언제쯤 자막 없이 볼 수 있을까ㅠㅠ ​ ​ 


https://youtu.be/gvM2Bh00n14



길벗이지톡의 <영어회화 핵심패턴 233>으로 영어공부를 하셨다는 현직 영어 동시통역사 갱미몬 님의 유튜브 동영상에 따르면 영어는 한 번에 몰아서 공부하는 것보다 평소에 조금씩 공부하는 것이 좋다고 한다. 미국 드라마/영화를 영어 자막으로 매일 보는 것도 영어 공부에 도움이 되겠지? 도움이 되었으면...





이번주에는 UNIT 28,29,30을 학습했다. 학습 시작한 게 엊그제 같은데 벌써 30강을 넘겼다!! 언제나처럼 매일 3~4챕터씩 노트에 쓰고 입으로 읽으며 공부했다.





Unit 28에서는 의문사 'why'와 'how'를 활용한 패턴을 집중적으로 연습했다. 의문사 'why'를 활용한 패턴으로는 Why are you so, Why do you, Why don't you 등이 있다. 의문사 'how'를 활용한 패턴으로는 How about, How was you, How did ... go, How do I know, How do you know, How do you like, How could you, How dare you 등이 있다. How dare you 같은 표현은 영미권의 영화나 드라마를 볼 때 자주 들었던 표현이라서 반가웠다.





Unit 29에서는 의문사 how'에 형용사나 부사를 결합한 패턴을 집중적으로 연습했다. how를 단독으로 쓰면 '어떻게'라는 뜻이 되지만, how 뒤에 형용사나 부사를 붙이면 '얼마나'라는 뜻이 된다. 예를 들면 How much does it cost, How many times do I have to, How often do you, How long does it take, How long will you, How long have you been, How soon can, How far 등. 패턴만 잘 익혀두면 언제 어떤 상황에서도 편하게 쓸 수 있다니 입에 붙도록 열심히 연습해야겠다.





Unit 30부터는 미국인들이 즐겨 쓰는 고난도 패턴을 중점적으로 학습할 예정이다. Unit 30의 주제는 should이다. should는 must보다 약한 어감으로 '~해야 한다', '~하는 게 좋겠다'는 뜻을 나타낸다. should를 사용한 패턴으로는 Maybe we should, You should try to, I should have p.p, You shouldn't, What should I 등이 있다. 예전에 원어민과 대화하다가 적확한 표현이 떠오르지 않아 고생한 적이 있는데 나중에야 그 때 should를 썼으면 좋았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다음 번엔 should를 자유자재로 사용할 수 있도록 지금 제대로 연습해야겠다.




출판사로부터 도서를 무료로 제공받아 주관적으로 작성한 리뷰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나는 세 번 죽었습니다 - 8세, 18세, 22세에 찾아온 암과의 동거
손혜진 지음 / 알에이치코리아(RHK) / 2020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사람은 누구나 한 번 태어나 한 번 죽는다. 하지만 여기, 살면서 세 번 죽었다고 말하는 사람이 있다. <나는 세 번 죽었습니다>의 저자 손혜진이다. 1987년생인 저자는 8세에 소아암, 18세에 희귀암, 22세에 희귀암 재발을 겪었다. 세 번의 암과 세 번의 수술을 겪으며 저자는 그야말로 '세 번 죽었다'. 삶을 알기에도 어린 나이에 죽음을 알게 된 저자는 현재 무슨 생각을 하며 어떻게 살고 있을까. 궁금해하며 책을 찬찬히 읽어 보았다.


저자가 처음 암의 존재를 안 건, 초등학교에 입학하고 한 학기가 채 지나지 않았을 때의 일이다. 평소처럼 아침에 일어나 밥을 먹는데 배가 아팠다. 병원에 가봤지만 병원마다 진단이 달랐다. 복통이 몇 달째 지속되고 급기야 학교에서 급식으로 나온 우유를 토하는 일이 생기자 부모님은 저자를 큰 병원에 데려갔다. 검사 결과 배에 암으로 의심되는 혹이 있다고 했다. 그때부터 수술을 받고 항암치료를 받고 검사를 위해 입원과 퇴원을 반복하는 생활이 시작되었다. 중학교 1학년이 되어 완치 판정을 받을 때까지 그랬다.


어린 나이에 암 수술을 받고 항암치료를 받는 것이 결코 쉽지 않았지만, 그보다 더 저자를 힘들게 한 건 병원 밖에서의 생활이었다. 사람들이 동정 어린 시선을 보낼 때마다 저자는 그 시선을 견디기가 힘들었다. 나는 괜찮은데 다른 사람들이 자꾸만 나를 '불쌍한 아이' 취급하는 게 불편했다. 학교에 가도 반 아이들이 말을 걸지 않고 다가오지도 않았다. 어쩌다 친구가 생겨도 반이 달라지면 헤어지는 얕은 이별이 반복되었다.


이후 학교생활에 적응해 평범한 학생으로 지나다가 18세에 암이 재발해 또 한 번의 수술을 받았다. 항암치료를 받으면서 대입을 준비해 원하던 대학에 장학금을 받으며 입학했다. 이제는 취업도 하고 평범한 성인으로 살아갈 수 있을 줄 알았는데, 대학 졸업을 앞둔 22세의 어느 날 또 한 번의 암 판정을 받았다. 그렇게 치료와 회복을 반복하며 어느덧 삼십 대에 접어들었다는 저자의 이야기를 읽으니 이런 삶도 있구나 싶고, 다시는 죽음이라는 말을 함부로 입에 올리지 말아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저자의 쾌유를 기원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미VS중 무역대전쟁 - 세계 패권 쟁탈을 향한
주윈펑.어우이페이 지음, 차혜정 옮김 / 21세기북스 / 2020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불과 십여 년 전까지만 해도 중국이 미국의 지위를 위협하는 세계 2대 강국의 반열에 오를 거라고 예상하는 사람은 많지 않았다. 예상했다고 하더라도 이렇게 빠른 속도로 미국의 군사력과 경제력을 따라잡을 거라고 예측하지는 못했다. 미국과 중국의 세계 패권 다툼은 현재 미중 무역전쟁으로 가시화된 상태다. 대만의 경제학자 주윈펑과 어우이페이의 책 <미VS중 무역대전쟁>은 미중 무역전쟁의 배후 원인과 역사적 배경을 해석하고, 향후 미중 무역전쟁이 어떻게 진행될지 향방을 예측한다.


미중 무역전쟁이 본격적으로 시작된 것은 2017년 도널드 트럼프가 미국 대통령에 취임한 직후다. 트럼프는 취임 후 약 40일 만에 '대통령 무역정책교서'를 발표했다. 발표의 요지는 앞으로 미국이 세계 경제를 위해 적자를 자처하는 일은 더 이상 없을 것이며, 미국 경제를 부흥하기 위해 활용할 수 있는 모든 수단을 활용하겠다는 것이었다. 이는 미국 국민들에게는 환영할 만한 일이었지만 미국이 아닌 다른 나라들에는 청천벽력과도 같은 소식이었다.


특히 중국에 그랬다. 2018년 6월, 미국무역대표부는 중국 제품에 대한 관세부과 리스트를 발표했다. 중국 제품에 관세를 부과하면 미국은 자국 제품의 가격 경쟁력이 높아지고 관세 수입까지 늘어나니 좋을 수밖에 없다. 반면 중국은 자국 제품의 가격 경쟁력이 낮아져 수출이 감소하고 관세 부담까지 늘어나니 좋을 게 없었다. 중국이 거세게 항의했지만 미국은 관세부과 정책을 쉽게 철회하지 않았다. 그 결과 미중 무역전쟁이 가속화되었고 세계 경제까지 출렁였다.


그렇다면 이런 상황에서 한국은 어떻게 대응해야 할까. 미국이 중국산 제품에 관세를 부과하자 그때까지 중국에 공장을 두었던 한국 기업들이 공장을 베트남으로 이전하는 상황이 벌어졌다. 한국뿐 아니라 다른 나라의 기업들도 똑같이 중국 공장을 철수하는 추세이지만, 한국은 안 그래도 사드 배치 동의 이후 중국 내에서 국가 이미지가 많이 안 좋아진 상태이기 때문에 더 큰 타격을 받고 있다. 저자는 향후 대중 관계를 고려하여 중국과의 관계를 개선할 만한 획기적인 방안을 고려하는 것이 좋겠다고 조언한다.


다행히 지난 20일 중국이 사실상의 기준금리 역할을 하는 대출우대금리를 동결하면서 미중 무역전쟁이 '휴전' 상태에 돌입했다는 평가가 나오고 있다. 미국과 중국이라는 양대 강국의 사이에 낀 한국으로선 지금이야말로 대외 정책 및 무역 정책을 점검해야 할 때가 아닐까. 많은 생각이 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우물과 탄광
진 필립스 지음, 조혜연 옮김 / 문학동네 / 2020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진 필립스의 <우물과 탄광>은 1930년대 미국이 배경인, 미스터리가 가미된 가족 소설이다. 한 여자가 어느 집의 뒷마당 우물에 아기를 버리고, 그 모습을 그 집의 둘째 딸 테스가 목격하면서 이야기가 시작된다. 테스가 가족들에게 낯선 여자가 우물에 아기를 버렸다는 말을 전하자 가족들은 믿지 않는다. 하지만 이튿날 우물에서 퉁퉁 불은 아기 시체가 발견되고, 테스는 밤마다 죽은 아기가 나오는 악몽에 시달린다. 보다 못한 테스의 언니 버지는 테스와 함께 우물에 아기를 버린 여자를 찾으러 나선다.


소설의 도입부만 보면 우물에 아기를 버린 여자가 누구인지 추리하고 탐문하는 과정을 담은 미스터리 소설일 것 같지만 전체적인 내용은 1930년대 미국 탄광 마을의 생활상을 세세하게 반영한 가족 소설에 가깝다. 테스는 물론, 테스의 아버지 앨버트, 어머니 리타, 언니 버지, 남동생 잭의 이야기가 교차되면서 당시 미국 탄광 마을의 평범한 백인 가정이 어떤 생활을 했는지를 생생하게 보여준다.


테스의 아버지 앨버트는 근면하고 성실한 가장이다. 어릴 때부터 생계 전선에 뛰어들어 열심히 돈을 벌었고, 리타를 만나 결혼하여 자녀 셋을 두고 제법 괜찮은 가정을 이뤘다. 평일에는 광산에서 일하고 휴일에는 목화밭을 일구고 농사를 짓느라 몸이 남아나지 않지만 가족들을 생각하면 잠시도 허투루 보낼 수 없다. 테스의 어머니 리타 역시 밤낮없이 요리와 빨래, 청소는 물론 농사일까지 하느라 정신이 없다. 큰딸 버지는 그런 부모님에게 조금이라도 보탬이 되기 위해 노력하지만, 아직 어린 테스와 잭은 일하는 것보다 노는 게 더 좋다.


그림처럼 단란하고 화목한 가정의 모습을 보여준다는 점에서 보수적인 가치를 설파하는 소설인가 싶지만 당시로서는 급진적으로 받아들여졌을 법한 생각이나 장면들도 많이 나온다. 가령 테스의 아버지 앨버트는 탄광에서 함께 일하는 흑인 광부들을 차별하지 않고 친하게 지낸다. 지금으로선 당연한 일이지만 1960년대까지도 흑백 분리 정책이 시행되었음을 감안하면 앨버트가 얼마나 '위험천만한' 행동을 했는지 짐작할 수 있을 것이다. 그런 앨버트인데도, 어떤 사건을 계기로 자기 안에 흑인을 차별하는 생각이 남아있었음을 깨닫고 반성하고 용서를 구하는 장면이 인상적이었다.


테스의 언니 버지는 마을에서도 손꼽히는 미인이라서 데이트를 신청하는 남성들이 줄을 잇는다. 하지만 버지는 연애나 결혼보다 취업과 독립에 더 관심이 많다. 이 또한 지금으로선 당연한 생각이지만 이 시절만 해도 여자는 '혼기'가 차면 적당한 남자를 만나 결혼하고 아이 낳고 살림하는 게 당연하다는 인식이 지배적이었기에 파격적으로 보일 수 있었다. (당시 여성이 선택할 수 있는 몇 안 되는 직업이었던) 교사가 될지 간호사가 될지 고민하는 버지에게, 메릴린 이모가 너는 국회의원도 될 수 있고 의사도 될 수 있다고 격려하는 장면이 참 좋았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거기서 일하는 무스부 씨 1
모리 타이시 지음, 이은주 옮김 / 대원씨아이(만화) / 2020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직장이 배경인 로맨스 만화는 드물지 않다. <거기서 일하는 무스부 씨>가 특별한 건, 하필 그 직장이 콘돔을 만드는 회사이기 때문이다.


고무로 된 제품을 주로 만드는 회사에 다니는 '사가미 고로'는 종합개발부의 '무스부 씨'를 남몰래 짝사랑하는 중이다. 문제는 무스부 씨가 개발하고 있는 제품이 하필 콘돔이라는 것이다. 회의 때 무스부 씨가 콘돔에 대해 진지하게 이야기하는 모습을 보면 사가미는 왠지 모르게 식은땀이 난다. 무스부 씨가 시작품을 건네주며 사용해보라고 하면 사가미의 머릿속은 새까매진다.


남성향 만화인 데다가 소재가 소재인지라 불편한 장면이 많지 않을까 걱정했는데 의외로 불편한 장면이 적었다. 혹시라도 업무상 발언이 성희롱이 될까 봐 말과 행동을 조심하는 사가미의 모습도 싫지 않았고, 딴생각(?) 하지 않고 일에 열심인 무스부 씨의 모습도 좋았다. 콘돔을 비롯한 다양한 성행위 관련 지식을 얻을 수 있는 점도 좋았다(작가가 실제로 콘돔을 제작하는 회사를 취재했다고 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