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 놀이 - 그 여자, 그 남자의
김진애 지음 / 반비 / 2018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저자 특유의 솔직 담백하고 시원시원한 말투 그대로 집과 관련된 경험과 집에 관한 생각을 풀어놓은 생활 밀착형 에세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집 놀이 - 그 여자, 그 남자의
김진애 지음 / 반비 / 2018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깔끔 콤플렉스에서 벗어나라! 깔끔 콤플렉스는 체면 콤플렉스와 통한다. 청소 중독증은 여자를 길들이는 아주 고약한 수법이다. 단언하건대, 남자들이 청소를 직접 해야 했다면 끊임없이 치우고 쓸고 닦고 털고 광내는 청소를 매일매일의 의식으로 만들지는 않았을 것이다. (중략) 틈만 나면 바닥을 걸레로 훔치는 강박증 대신, 어떻게 어질러져도 괜찮아 보일까를 고심해보자. (58) 


건축가이자 도시계획가이자 전 국회의원인 김진애가 쓴 책이다. 건축가가 쓴 집에 관한 책이라고 하면 설계가 어떻고 구조가 어떻고... 이런 난해하고 전문적인 이야기를 늘어놓을 것 같은데, 이 책은 아니다. 이 책은 저자 특유의 솔직 담백하고 시원시원한 말투 그대로 집과 관련된 경험과 집에 관한 생각을 풀어놓은 생활 밀착형 에세이다. 


이 책에서 인상적이었던 내용은, 집을 인테리어의 대상이나 부동산으로 보지 말고 삶의 터전으로 대하라는 것이다. 힘들게 돈 벌어서 어렵게 집 구해 놓고, 막상 그 집에서 편히 쉬지도 못하고 하루하루를 보내면 무슨 재민가. 책을 좋아하는 사람이라면 남들 눈치 보지 말고 실컷 책을 사들여보기도 하고 자기만의 서재를 꾸며보기도 하자. 영화나 드라마를 좋아하는 사람이라면 집을 홈시어터로 만들어보는 것도 괜찮겠다. 친구를 좋아하는 사람이라면 친구들이 마음 편히 놀다 갈 만한 장소로 인테리어를 바꿔보자. (자가 소유라면) 집값이 오르는 것도 좋지만, 집을 무대로 자신의 취미와 적성을 발견하고 그 무엇과도 바꿀 수 없는 추억을 만드는 것이 장기적으로는 훨씬 이익이다. '사는[買] 사람'이 아니라 '사는(住) 사람'을 위한 집을 만들어 보자. 


아울러 저자는 우리네 집이 지나치게 '여성 중심적'이라는 점을 지적한다. 예부터 이 나라에선 부엌을 비롯한 살림 공간을 여성 전용의, 남성은 들어가선 안 되는 공간으로 규정해왔다. 그래서인지 지금까지도 음식을 만드는 조리대, 설거지를 하는 싱크대, 빨래를 하고 말리는 세탁기와 건조대 등은 남성이 아닌 여성의 신체 사이즈에 맞게 규격화되어 있다. 스스로 요리하고 설거지하고 빨래하고 청소하는 남성들을 위해 우리네 집을 남성 친화적인 집으로 바꿔야 한다. 합리적인 지적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동경 책방기
최혜진 외 지음 / 글자와기록사이 / 2017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제목 그대로 도쿄에 있는 책방 또는 책방을 방불케하는 북카페, 문구점 등을 정리해 기록한 책이다. 여행 에세이라기보다는 책방을 소개하는 데 중점을 둔 가이드북에 가깝다. 저자들이 방문한 책방은 무사시노, 스기나미, 시부야, 미나토, 메구로, 분쿄/타이토. 세타가야, 신주쿠/도시마, 주오, 지요다 등 지역별로 분류되어 있다. 


카우 북스, 트래블러스 팩토리, 잇세이도 서점 등 한국에서도 유명한 책방부터 상대적으로 덜 알려진 작은 책방까지 다양한 책방 정보를 담고 있다. 작은 규모의 동네 책방 위주이지만, 마루젠&준쿠도 서점, 마루노우치 리딩 스타일, 기노쿠니야 서점, 쇼센 북타워, 아오야마 북센터 등 대형 서점 정보도 실려 있다. 책방 외에 미술관, 갤러리, 저자들이 취재하는 도중에 방문한 도쿄의 음식점, 맛집 정보까지 실은 건 보너스인 듯. 책등이 훤히 보이는 제책 방식도 신선하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A가 X에게 - 편지로 씌어진 소설
존 버거 지음, 김현우 옮김 / 열화당 / 2009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2017년에 작고한 영국의 미술비평가이자 사회비평가, 작가인 존 버거가 2008년에 발표한 서간체 소설이다. 작가는 서문에서 소설에 등장하는 편지와 인용, 메모 등을 자신이 직접 어느 폐쇄된 교도소에서 발견했다고 적었는데, 이것이 사실인지 허구인지 나로서는 잘 모르겠다. 


소설은 약제사로 일하는 아이다(A)가 반정부 테러 조직 결성 혐의로 이중 종신형을 선고받고 독방에 갇혀 있는 연인 사비에르(X)에게 보낸 편지와 그 뒤에 적힌 사비에르의 메모로 이뤄져 있다. 아이다는 독방에 갇혀 아무것도 보지 못하고 아무것도 듣지 못하는 연인을 위해, 자신의 눈과 귀를 통해 들어오는 모든 감각들을 편지에 썼다. 설탕 한 덩어리가 없어서 사경을 헤맨 당뇨병 환자, 야간 통행금지 시간에 외출했다는 이유로 총에 맞은 소년, 아들을 감옥에 보내고 혼자 지내는 사비에르의 어머니, 그런 어머니를 안타까운 마음으로 지켜보는 아이다... 이런 이야기를 통해 작가는 전쟁과 독재와 권력과 이념 앞에서 개인이 얼마나 무력한 존재인지, 일상이 어떻게 무너지고 파괴되는지를 여실히 보여준다. 


소설을 다 읽고 나서 찾아본 이야기에 따르면, 작가는 이 소설을 팔레스타인 작가 가산 카나파니(Ghassan Kanafani)에게 바쳤다고 한다. 팔레스타인해방인민전선(PFLP)의 창립 멤버이자 난민 캠프의 교사였던 가산 카나파니는 1972년 타고 있던 차가 폭파되는 사고를 당해 목숨을 잃었다. 진짜 사망 원인은 이스라엘 정보 기구 모사드에 의한 암살이라는 것이 공공연한 비밀이라고 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녹풍당의 사계절 5
시미즈 유우 지음 / 대원씨아이(만화) / 2018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2018년 일본 2분기 애니메이션 방영작 중 하나인 <녹풍당의 사계절>의 원작 만화 제5권이 국내에 정식 출간되었다. 안 그래도 애니메이션이 끝나고 아쉬움을 넘어 허탈하기까지 했는데 마침 이렇게 신간이 나오니 어찌나 반갑던지 ㅎㅎㅎ 책을 보자마자 나도 모르게 '꺅' 하고 소리를 질렀다 ㅎㅎㅎ 





<녹풍당의 사계절> 제5권에는 다섯 편의 에피소드가 실려 있다. 터프한 외모와는 다르게 여성지에서 음식 담당 기자로 일하는 이사고 씨가 짝사랑 중인 편집장을 녹풍당에 데려오는 과정을 그린 '서툰 두 사람', 등교 거부 중인 소년과 구레의 만남을 그린 '이어지는 마음', 각각 의류 회사 직원과 만화가로 열심히 일하고 있는 자매의 추억이 담긴 요리를 재현한 '카페의 나폴리탄', 아들 부부와 함께 살기로 하면서 그동안 취미로 직접 구운 그릇을 모두 버리기로 한 할머니의 이야기를 그린 '인생의 즐거움 등은 애니메이션에도 나오는 에피소드이다. 





'어느 맑은 날의 오후'만은 애니메이션으로 제작되지 않은, 원작 만화에만 있는 에피소드이다. 녹풍당에서 디저트를 담당하고 있는 츠바키는 어느 맑은 날 오후 2층 창고를 정리하다가 가을에 먹고 남은 홍옥 2개를 발견한다. 마침 집 안에 남아 있는 사람은 츠바키와 토키타카 두 사람뿐. 둘은 잘 씻은 사과의 심지를 파내고, 파낸 자리에 설탕과 계피, 버터를 채운 다음 렌지에 돌려서 익힌다. 따끈따끈하게 구워진 사과위에 '마침' 냉동실 안에 있던 하겐다즈 바닐라 아이스크림을 얹어서 먹으면 그 맛이 기가 막히다고 ㅎ ㅎㅎ 상상만 해도 입에 침이 고인다 ㅎㅎㅎ 





이 밖에도 애니메이션에 반영되지 않은 깨알 같은 장면들이 원작 만화에는 많이 있다. 개인적으로 빵 터졌던 장면은, 햄버그 소스 회의를 하다가 스이와 구레, 츠바키의 의견이 갈리자 토키타카가 조용히 스이의 편을 들어준 것 ㅎㅎㅎ (개인적으로 이 만화에선 스이X토키타카, 구레X츠바키 커플을 밉니다 ㅎㅎㅎ 너무 공식인가요 ㅎㅎㅎ) 스이와 토키타카의 오랫동안 같이 산 부부 느낌 좋다 ㅎㅎㅎ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