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피엔드 1
아리타 이마리 지음 / 대원씨아이(만화) / 2019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읽다가 너무 무서워서 나도 모르게 책장을 덮어 버린 만화.


앞부분은 시골에 사는 여자아이들의 평화로운 일상을 그린 만화 <논논비요리>를 닮았다. 주인공 아카네는 집안 사정으로 도쿄를 떠나 언니가 살고 있는 시골로 이사를 오게 된다. 언니가 재직 중인 학교로 전학을 한 것까지는 좋았는데, 한 반에서 초등학생부터 중학생까지 다 같이 수업하는 상황에는 놀란 아카네. 학생 수가 총 10명밖에 되지 않는 작은 시골 학교에서 아카네는 이제껏 경험해보지 못한 다양한 일들을 경험하며 즐거운 나날을 보낸다.





전학 첫날. 아카네는 언니이자 담임 교사인 사야로부터 '학급일지'를 건네받는다. 언니 왈, "우리 학교 전교생이 이걸 기록하는 게 룰이거든. 날마다 반드시 일지를 써서 일주일에 한 번씩 선생님한테 제출하는 거야. 빼먹으면 연대책임으로 벌받고. 이 학교의 전통이지. 오케이?" 학급일지를 건네받은 아카네는 즐거운 마음으로 매일 일지를 기록한다.


얼마 후 아카네는 슬픈 소식을 듣는다. 집안 사정이 변해서 아카네가 다시 도쿄로 돌아가게 된 것이다. 그동안 매일 일지를 써왔던 아카네는 도쿄로 이사 가기 전날만큼은 일지를 쓰지 못한다. 그리고 시골 학교에서 보내는 마지막 날. 아카네는 친구들과 함께 바비큐 파티도 하고 그동안 있었던 일들을 이야기하며 즐거운 시간을 보낸다. 그렇게 서로 아쉬워하며 헤어질 줄 알았는데 뜻밖의 사건을 계기로 '그 일'이 일어나고, 정신을 차린 아카네는 전학 첫날로 돌아간다.





이 만화는 두 가지 의미로 무서웠다. 첫째는 <논논비요리>처럼 평화로운 이야기인 줄 알았는데 갑자기 호러 서스펜스 엽기 스릴러물로 바뀌어서 무서웠고, 둘째는 아주 사소한 잘못으로 인해 시간이 직선으로 흐르지 않고 계속 같은 구간을 맴도는 '지옥의 타임 리프'가 시작된다는 게 무서웠다. 이야기 전개가 특이하고 결말이 궁금해서 다음 권을 꼭 보고 싶다. 작화도 좋고 구성도 탄탄해서 애니메이션화가 기대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왕국 이야기 1
나카무라 아스미코 지음 / 미우(대원씨아이) / 2019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남성 간의 사랑을 그린 BL 만화의 전설 <동급생> 시리즈의 작가 나카무라 아스미코의 신작 <왕국 이야기> 제1권이 국내에 정식 출간되었다. <왕국 이야기>는 판타지 세계의 왕국을 배경으로 쌍둥이 왕자, 왕과 신하, 쌍둥이 형제간의 애증과 그로 인해 벌어지는 일들을 그린 옴니버스 형식의 책이다.


첫 번째 이야기 <아돌테와 아달테>는 제14대 샬리바르테 국왕의 제1황태자 아달테와 그의 쌍둥이 형제 아돌테의 엇갈린 운명과 사랑을 그린다. 어릴 때부터 감옥에 갇혀 지냈던 아돌테는 어느 날 자신과 똑같이 생긴 소년 아달테가 나타나 자신이 이 나라의 황태자라는 말을 듣고 깜짝 놀란다. 밤마다 감옥에서 아돌테와 아달테는 만났고, 급기야 둘은 옷을 바꿔 입고 서로의 신분을 바꾸기로 한다.


두 번째 이야기 <왕과 측근>은 10년째 병으로 몸져 누워 있는 왕과 그를 돌보는 측근의 이야기를 그린다. 측근은 정성을 다해 왕을 모시고 있지만 사실 측근의 '진짜 주인'은 왕이 아니라 왕의 동생인 왕제다. 왕이 병으로 쓰러진 뒤로 왕을 대신해 나라를 통치하고 있는 왕제는 측근에게 왕이 먹는 약에 독약을 타라고 시켰고, 측근은 기회를 보아 왕을 살해할 작정이다. 그리고 기회가 왔을 때, 기력이 떨어져 앞이 보이지 않는다고 말했던 왕은 눈을 번쩍 뜨고 측근에게는 청천벽력과도 같은 말을 한다. 대체 둘 사이에 무슨 일이 있었고, 앞으로 무슨 일이 일어날까.


세 번째 이야기 <샤오와 다오>는 <왕과 측근>에서 측근이었던 인물의 과거로 짐작되는 이야기가 펼쳐진다. 말을 타고 유랑하며 생활하는 한족의 후예인 샤오와 다오. 둘은 쌍둥이답게 얼굴 생김새도 체격도 비슷하지만, 샤오는 말도 잘 타고 성격이 활발한 반면, 다오는 말에 탔다 하면 떨어지기 일쑤고 성격도 얌전해서 아버지의 뒤를 잇기 어렵겠다는 평을 듣는다. 그러던 어느 날, 마을 전통에 따라 샤오와 다오가 대결을 벌여 둘 중 한 사람만 마을에 남으라는 대백부의 명이 떨어진다. 과연 둘의 운명은 어떻게 될까.


장르로 따지면 BL보다는 판타지 대하드라마에 가깝고, 옴니버스 형식이지만 각각의 이야기가 전혀 별개의 것으로 느껴지지 않는다. <신부 이야기>처럼 고풍스러운 세계관 속에서 펼쳐지는 잔잔하고, 우아하고, 기발하고, 감동적인 이야기를 좋아하는 독자에게 이 만화를 추천하고 싶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대답하세요! 프라임 미니스터 3
임주연 지음 / 대원씨아이(만화) / 2018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3권부터는 테러 사건의 전모를 둘러싼 미스터리의 색채가 짙어지며 정치의 속성이 강해진다. 어디서도 본 적 없는 매혹적인 설정과 환상적인 전개를 지닌 만화. 강추강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대답하세요! 프라임 미니스터 3
임주연 지음 / 대원씨아이(만화) / 2018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여당 하원 의원 출신 총리 벤저민 노엘과 야당 당수 토머스 카디날의 위험한 동거를 그린 만화 <대답하세요! 프라임 미니스터> 제3권을 읽었다. 사실 읽기는 나오자마자 읽었는데 이제야 리뷰를 남긴다.


지난 2권에선 영국의 전 총리 헬렌 포츠가 입원 중인 병원이 갑작스러운 테러 공격을 당하면서 영국 전체가 혼란에 빠지는 모습이 그려졌다. 사건 직후 총리인 노엘의 대응이 적절하지 못했다는 비판이 줄을 잇는 가운데, 카디날은 사건 당시 노엘이 병원에 있었다는 사실을 누가 알고 있었는지, 혹시 누군가가 헬렌이 아니라 노엘을 공격하기 위해 이 같은 일을 벌인 건 아닌지 의심하기 시작한다.


2권까지의 전개가 정치를 가미한 멜로 드라마의 느낌이었다면, 3권부터는 테러 사건의 전모를 둘러싼 미스터리의 색채가 짙어지며 정치의 속성이 강해진다. 어디서도 본 적 없는 매혹적인 설정과 환상적인 전개를 지닌 만화. 정치와 BL을 좋아하는 나 같은 독자에게 딱이다. 어서 4권이 나왔으면 좋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대답하세요! 프라임 미니스터 2
임주연 지음 / 대원씨아이(만화) / 2018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영국 보수당 하원 의원에서 돌연 총리로 선출된 벤자민 노엘과 노동당 당수 토마스 카디날의 위험한 사랑을 그린 만화 <대답하세요! 프라임 미니스터> 2권을 읽었다(사실 읽기는 몇 달 전에 읽었는데 이제야 리뷰를 남김...).


2권의 메인 에피소드는 총리 취임 후 첫 PMQ(Prime Minister's Questions)를 맞이한 노엘이다. 전 총리 헬렌 포츠의 지명을 받아 일개 하원 의원에서 총리로 지위가 급상승한 노엘로서는 이번 PMQ가 자신의 국정수행능력을 보여줄 수 있는 첫 번째 기회다. 사적으로는 노엘의 연인이지만 공적으로는 여당을 공격하는 야당의 당수이기도 한 카디날에게도 이번이 자신이 사적 감정에 치우치지 않는 인간이라는 걸 보여줘야 하는 타이밍이다.


낮에는 사나운 적으로, 밤에는 달콤한 연인으로 지내며 알콩달콩(?) 사랑을 키워나가던 노엘과 카디날은 2권 마지막에 벌어진 충격적인 '사건'으로 인해 다시 한 번 자신들의 사회적 역할을 자각함과 동시에 서로를 향한 마음을 재확인한다. 작화며 이야기며 캐릭터며 무엇 하나 흠잡을 게 없는 만화. 개인적으로 카디날 너무 좋음 ㅎㅎㅎ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