퇴근길 인문학 수업 : 관계 - 나를 바라보고 상대방을 이해하는 심리의 첫걸음 퇴근길 인문학 수업
백상경제연구원 외 지음 / 한빛비즈 / 2019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두번째로 읽어보는 퇴근길 인문학 시리즈, '관계'편이다. 구성은 동일하게 되어있고 역시나 이번에도 알찬 내용으로 되어있다. 인문학이라는 것이 평범한 사람들의 삶과 유리되어 있는 것이 아님을, 더욱 삶을 풍요롭고 깊게 사유할 수 있게 만들어주는 예술임을 다시금 느낄 수 있었던 책.


- '공동 의존'의 개념은 1940년대 알코올의존증 환자와 동거하는 배우자 모임에서 유래했다. 당시 알코올의존증을 치료하던 전문가들은 각 가족 구성원이 알코올의존증을 지속시키거나 강화하는 독특한 역할을 수행하고 있음을 발견했다. 남편은 아내가 바가지를 긁어 술을 마신다고 하고, 아내는 남편이 술을 마시기 때문에 바가지를 긁는 것이 정당하다고 말하다. 이 같은 정당성은 상대방의 행동을 더 강화하는 역할을 하여 서로의 행동을 조장한다. 폭식증이나 거식증, 도박 중독 등의 정신적 문제 또는 장애가 있는 사람과 관련된 주변 사람, 장기간 병을 앓고 있는 환자의 가족, 행동 발달에 문제가 있는 자녀의 부모 등에서 발견되는 병적인 관계 양상을 말하기도 한다.


- 개인의 다름에 영향을 끼치는 요소가 하나 더 있는데, 바로 '동년배 효과cohort effect'다. 동시대를 살았던 사람들은 공통의 경험에 기초해 유사한 가치관을 공유하기 쉽다. 이를 '동년배 효과'라고 한다. 같은 시대를 살았던 사람들이 공유하는 트렌드나 가치관을 뜻한다. 1987년 민주화 운동을 주도한 세대와 2017년의 촛불집회를 경험했던 세대는 스스로 세상을 바꿀 수 있다.


- '데이비드는 동생에게 적대적이다(David is hostile to his brother)'와 같은 표현은 절대 쓰지 말라는 얘기였다. 그럼 여기서 데이비드의 적대성을 어찌 표현해야 할까? 교수는 내게 'is(~이다)' 대신 'show(~을 보여준다)'를 쓰라고 말해줬다. 즉 '데이비드가 동생에게 적대감을 보여준다(David shows his hostility to his brother)'라고 표현하는 것이다. (중략) 아이들의 행동은 단순히 못된 행동이 아니었다. 아이들은 자신의 깊은 불안을 보여주거나 말하지 못할 억울함, 감당하지 못할 공포감을 행동으로 드러내는 경우가 많았다. (중략) 내가 배운 훈련법은 이탈리아 밀라노에서 시작된 '밀란 가족치료 학파'의 방법이다. 이 기법은 가족상담 전문가가 아니더라도 효과적으로 사용할 수 있다. 


- 1995년 이스라엘의 리처드 엡스타인 박사팀은 '방랑자 유전자'로 불리는 'DRD4'라는 유전자가 새로움을 추구하는 성향과 깊이 연관되어 있다는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인류가 대이동을 하면서 가장 먼 곳에 정착했던 남아메리카인들은 이 유전 형질을 가장 많이 가지고 있는 데 반해 아프리카인들은 가장 적게 가지고 있다는 사실도 함께 알아냈다.


- 피터 드러커, 톰 피터스와 함께 세계 3대 경영 구루로 일컬어지는 오마에 겐이치는 인간을 바꾸는 방법은 오직 세가지뿐이라고 했다. 시간을 달리 쓰는 것, 사는 곳을 바꾸는 것, 새로운 사람을 사귀는 것, 가만이 생각해보면 여기에 딱 들어맞는 게 여행이다.


이것 말고도 알찬 정보와 문장들이 많았다. 제목그대로 출퇴근길 독서용으로 강력추천하고 싶은 책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퇴근길 인문학 수업 : 관계 - 나를 바라보고 상대방을 이해하는 심리의 첫걸음 퇴근길 인문학 수업
백상경제연구원 외 지음 / 한빛비즈 / 2019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우리나라였다면... 쓰레기 테트리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사이코패스는 일상의 그늘에 숨어 지낸다 - 범죄심리학자 이수정과 프로파일러 김경옥의 프로파일링 노트
이수정.김경옥 지음 / 중앙M&B / 2016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최근 티비강연을 통해 알게 되었었는데 영화관련 프로그램에도 출연하시고 보지는 못했지만 각종 인터뷰 등을 통하여 인지도가 급격히 높아지신 분으로 뒤늦게 쓰신 책을 읽어보게 되었다. 몇몇 케이스는 강연 등에서 이야기하신 부분도 있으나 그게 중요한게 아니라 매스컴 등을 통해서 수년전 접했을때도 정말 무서웠던 사건들을 연달아, 그것도 종류별로 접하게 되니 이건 뭐 그것이 알고 싶다 사이코패스 특집을 본 기분이었다. 


안그래도 최근 영화 살인의 추억으로도 널리 알려진 대표적인 연쇄 살인사건, 화성 살인마의 진범이 드디어 밝혀졌다는 뉴스가 나오고 넷플릭스로 최근 마인드 헌터라는 미드를 간간히 보고 있는데 이 내용이 FBI 행동과학부 소속 주인공들이 복역중인 연쇄살인마들을 찾아다니며 특징을 규정해나가는 인터뷰를 하는 내용이라 책을 읽는 내내 감정이입이 배가 되었다는.


사이코패스나 소시오패스나 전두엽의 오류로 인한 것이라 구분할 필요가 없다는 의견이 있는 가운데 정신병 종류는 왜이리도 많은지 부록을 가득메운 각종 정신병 특성들은 이걸 내가 왜 읽고 있나 싶으면서도 반 사회적인 특징들을 집어내는 촉을 조금이나마 키워내기 위해서는 통독으로나마 봐둘 필요가 있다고 느꼈는데 우리는 사회생활을 하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직간접적으로 만나는 사람들을 어떤 방식으로든 '프로파일링'하고 있기 때문이다. 물론 이런카테고리만 가지고 하지는 않겠지만.


예방의학이라는게 미리미리 손을 써서 나중에 더 큰 사회적 손해를 막는거라고 하던데 이런 사이코패스들의 범죄는 어떻게 막을 수 있을까. 제목마냥 일상의 그늘에 숨어지내는 그들, 더군다나 1인 가구가 폭발적으로 늘어나고, 바로 옆집에 어떤 사람이 사는지도 모르는 오늘날 묻지마 범죄를 예방한다는 것은 거의 불가능에 가깝게 보여 안타깝기만 하다. 가족간의 범죄는 또 어찌나 답답하던지, 아내를 상습적으로 때리는 사람들, 의붓딸에게 몹쓸짓을 하는 사람들 이야기들을 보면서는 이게 해결책이 아닌걸 알긴 하지만 사형제도 시행 부활을 넘어 죄질에 따라서는 당장 시행해야 하도록 법개정을 해야하는게 아닐까 싶은 생각까지도 들게 만들었던 책이었다. 이런 인간도 아닌 것들을 만나고 이야기를 듣고 상황을 상상하고 분석해야 하는 일을 업으로 삼은 저자분들 멘탈에 존경을 표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정해진 미래 - 인구학이 말하는 10년 후 한국 그리고 생존전략
조영태 지음 / 북스톤 / 2016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소비의 변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안녕하십니까. 우리가 서로 다르다는 사실이 매우 기쁩니다.
우리 모두가 힘을 합친다면 각각의 합보다 더 위대할 것입니다.

-영화 ‘스타트랙‘에서 미스터 스팍과 외계인 인사말 중에서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