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일 오후~

일요일은 역시 너무 조용하다.

우리집도 언니네도...

어제는 큰조카랑 문자로 실컷 놀아주고 나니

오늘은 모두들 조용하다.

일요일은 큰조카가 배신을 하다니...ㅎㅎ

막내는 수능 준비하느라 고생을 하고 있다.

집보다 도서실이 편하다고 매일 출근을 하고 있고.

맛 난 것 사다 놓으면 "이모 왔다 갔네." 그러고. ㅋㅋ

수능 끝나면 이모랑 실컷 놀아 줄께~ 그런다.^^

 

세트로 되어있는 책들을 찾아보니 생각보다 참 많다.

관심가는 세트도 보이고

무척 궁금한 책들도 보이고

 

 

 

 

 

 

 

 

 

 

 

 

 

 

 

 

 

 

 

 

 

 

 

 

 

 

 

죠죠의 기묘한 모험은 한 세트로 나오면 좋을텐데... 나중에 나오려나... 재밌어 보이는데 어느새 시리즈가 많아졌다.ㅠ.ㅠ

 

 

 

 

 

 

 

 

 

 

 

 

 

 

<북촌 꿏선비의 연인들> 시대물 로설인데 아직까지 구매도 못 하고 있었네. 조선시대 시대물이라 구매를 해야하는데... 조금만 기다렸다가 해야겠당~ 품절만 되지 말거라~ ^^

 

조례진님의 <나하쉬>도 나중에 꼭 봐야징~

 

 

 

 

 

 

 

 

 

 

이지혜님의 <사막의 나라 물의 나라>는 갖고 있다.

적립금으로 주문했는데... 내 책을 구매할 때는 적립금이 너무 아까워서 몇 번을

망설이다가 주문을 했다능~ ^^

참 이상타... 내 책을 구매하는데 적립금이 왜 아까운지...ㅋㅋㅋ

 

<관상>은 꼭 보고싶은 책~

영화로 인기가 많던데... 난 책으로

보고싶다.

 

 

 

 

 

 

 

 

 

 

 

 

 

 

 

 

 

 

 

 

 

 

 

 

 

 

 

 

 

 

 

 

 

 

조정래님의 <태백산맥>, <아리랑>, <한강>은 미국에 있을 때 구매해서 몇 번을 읽었다.

물론 나중에 대학교에 다 기증을 하고 왔는데... 잘 있는지 모르겠다.

 

조정래 초기작 대표작품 세트 - 전10권

 

 

 

 

 

 

 

 

 

 

 

 

 

 

 

 

 

김이령님의 <열 두달의 연가>는 친필사인본에 혹해서 적립금으로 구매~

아직 읽어보지는 않았는데 기대가 되고 재밌어 보이는 시대물로설~

 

 

 

 

 

 

 

 

 

 

 

 

 

 

<신과 함께>는 소장하고 싶은 책이기도 하고 하다.

 

허영만님의 <꼴> 갖고싶은 세트~

 

 

 

 

 

 

 

 

 

 

 

 

 

 

 

 

 

 

 

 

 

 

 

 

 

 

 

 

 

 

 

 

 

 

 

 

 

 

 

 

 

 

 

 

 

 

 

 

 

 

 

 

 

 

 

 

 

 

 

 

 

 

 

 

 

 

 

 

 

 

 

 

 

 

 

 

 

고우영님의 책들이 정말 많다.

이거 말고도 찾아보면 참 많을 것 같다.

내가 갖고 있는 책들도 있고

다음에 기회가 오면 구매하고 싶은 책들도 있다.

 

 

 

 

 

 

 

 

 

 

 

 

 

 

 

 

 

 

 

 

 

 

 

 

 

 

 

 

 

 

 

 

 

 

 

 

 

 

 

 

 

 

 

 

 

 

 

 

아서코난 도일의 <셜록 홈즈 >세트가 참 많이 나와 있구나...

 

 

 

 

 

 

 

 

 

 

 

 

 

 

 

 

 

 

 

 

 

 

 

 

 

 

 

 

거랑님의 <회자무> 소장하고 있는 중~

 

 

 

 

 

 

 

 

 

 

 

 

 

 

 

 

 

 

 

 

 

 

 

 

 

 심야식당 1~6 세트 (묶음)
아베 야로 지음 / 미우(대원씨아이) / 2008년 9월

 

 심야식당 1~9권 세트 - 전9권 (묶음)
아베 야로 지음 / 미우(대원씨아이) / 2008년 9월

 

 43번지 유령 저택 세트 - 전4권

 

 

 

 

 

 

 

 

 

 

 

 

 

 

 

 

 

 

 

 

 

 

박경리님의 <청소년 토지>와 <토지>

세트는 꼭 갖고 싶은 세트다~

 

지금 다시보니 박스 세트가 무척 이쁘다.^^

 

오늘은 1편까지 올린다.*^^*

다음편이 벌써 궁금해지는 나다.ㅎㅎ

 

오늘은 날씨가 참 좋다.

근데 외출하기가 싫다.

감기야 빨리 좀 떨어지거라~

 



 
 
2013-10-20 15:42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3-10-22 23:13   URL
비밀 댓글입니다.

보슬비 2013-10-21 18:43   댓글달기 | URL
진짜 세트들은 왠지 소장하고 싶게 하는것 같아요.^^
요즘 '파운데이션' 때문에 미치겠어요. ㅎㅎ 자꾸 자꾸 도를 닦고 있답니다. ㅋㅋ

언제 기회가 되면 후애님 서재 책들도 올려주세요. 후애님은 로설을 좋아하시니 책들이 참 고울것 같아요.

후애(厚愛) 2013-10-22 23:17   URL
그쵸?^^ 소장하고 싶은 세트가 무지 많아요.^^ㅎㅎ
저도 <파은데이션> 구매하고 싶어서 장바구니에 담아두었다가
빼고 다시 넣고 하다가 지금은 보관함에 담아두었어요.ㅎㅎ
너무 갖고싶은 책이에요.^^
아무래도 그냥 군침만 흘리고 있어야 할 것 같아요.ㅠㅠ

네~ 나중에 이사를 하게 되면 책 정리해서 올리려고 해요.
로설만 나란히 책장에 꽂아두고 보면 정말 곱고 이뻐요~*^^*

함께살기 2013-10-21 20:33   댓글달기 | URL
생각해 보면,
책은 표지만 보아도
배부를 때가 있어요~

후애(厚愛) 2013-10-22 23:17   URL
네^^
근데 책욕심이 더 많이 나는 건 어쩔 수가 없네요.ㅎㅎ
 

추석에는 몸살을 앓았다.

지난 주 토요일에 장을 보고 일요일은 언니집에서 음식을 만들었다.

아버지 좋아하는 음식만 간단히 장을 봤는데 음식을 만들고 보니 무척 많았다.

물론 추석에 먹을 음식을 넉넉히 만든다고 그랬지만.

추석에는 아버지한테 가는데 차가 엄청 밀렸다.

택시를 타고 갔는데 차가 엄청 밀려서 결국에는 걸어서 가기로 했다는...

차만 안 밀리면 5분정도 걸리는 거리를 걸어서 가니 40분정도 걸렸다.

물론 우리뿐만 아니라 주차를 아무데나 하고 걸어서 가는 사람들도 많았다.

근데 이 날 날씨가 엄청 더웠다...ㅠㅠ

옆지기는 아예 땀 목욕을 했다는...

나와 언니는 헉헉 거리면 걸었고.

걷는데 옆지기를 보는 사람들이

"장모한테 인사하러 왔는갑지?" ㅎㅎ

"장인보러 왔어요~"

했더니 모두들 고개를 끄덕인다.

그리고 웃어 주고. 

 

그래도 무사히 도착해서 아버지한테 절을 하고

많이는 없지만 맛 있게 드시라고 했다.^^

집에와서 뻗어버렸다.ㅎㅎ

 

 

 

 

 

 

 

갈비찜이다.

예전부터 옆지기가 먹고싶다 했는데

이번에 추석 핑계로 샀다.

언니가 만들었는데 옆지기는 양념이 맛 있다고 밥에다 비벼서 밥 두 그릇을 뚝딱~

 

 

 

 

 

 

 

 

 

 

 

제사 나물을 비벼서 먹었다.

내가 무척 좋아하는 음식~

간만에 먹으니 어찌나 맛 있던지.

옆지기도 맛 있다고 어찌나 잘 먹던지.

미국 사람이 아니라 완전 한국사람이다.

ㅎㅎㅎㅎㅎㅎ

 

 

 

 

 

 

 

 

 

 

 

 

 

몸살을 앓으면서 고운님들께서 보내 주신 책들을 야금야금 냠냠하면 서 즐독을 하였고.

지금은 이우혁님의 퇴마록 국내편을 읽고 있는 중이다.

근데 국내편만 갖고 있어서 다른 책들도 구매를 해야한다는...ㅠㅠ

책장에 나란히 꽂아두면 참 이쁠 것 같은 소장판 시리즈다.

 

 

 

 

 

 

 

 

 

퇴마록 세계편 전 3권.

 

 

 

 

 

 

 

 

 

 

 

 

 

 

 

 

 

 

 

 

 

퇴마록 혼세편 전 4권... 시리즈가 너무 많아~ 엉엉엉엉엉엉~

 

 

 

 

 

 

 

 

 

 

 

 

 

 

퇴마록 말세편 전5권 완결~

욕심이 너무 많이 나는 책들이다.

앞으로 조금씩 구매를 하고싶다.

물론 어느 세월에 다 모을까...

전12권을...ㅠㅠ

그래도 소장하고 싶은 책이라서...^^;;;

 

 

 

 

 

앞으로 외전도 더 나오겠지.

 

 

 

 

 

 

 

 

 

 

 

김진님의 <아랫집 시누이>는 친필사인본이라니... 그래도 포기~ ㅎㅎ

 

 

 

 

 

 

 

 

 

 

 

 

 

 

 

 

 

 

 

 

 

 

 

 

 

 

댄 브라운의 <인페르노> 영문책은 옆지기가 원해서 주문을 했다.

요즘 책을 열심히 읽고 있는 옆지기~

어쩔 땐 나란히 누워서 책을 본다.^^

 

 

 

 

 

 

 

 

영문책을 찾으니 번역책들도 나와 있었다.

 

어제와 오늘 날씨가 흐리다.

근데 비는 안 온다.

그리고 약간 덥다.



 
 
2014-09-11 16:10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4-09-12 14:34   URL
비밀 댓글입니다.

함께살기 2014-09-11 18:42   댓글달기 | URL
올해 한가위는 참 덥기도 더웠어요.
그래도 달을 어디에서나 곱게 볼 수 있었을 테니
올해에도 사랑과 축복이 내린 한가위였지 싶어요~

날이 덥지 않았으면 40분 걷더라도 즐거웠을 텐데,
그래도 모두한테 기쁜 나날이었으리라 생각해요.

몸을 잘 추스르셔요~

후애(厚愛) 2014-09-12 14:35   URL
네 많이 더웠어요.
보름달보고 소원도 빌었답니다~

덥고 거리도 멀었지만 아버지 만난다고 생각하니 참 즐거웠습니다.^^
감사합니다~^^

2014-09-12 09:51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4-09-12 14:39   URL
비밀 댓글입니다.

보슬비 2014-09-14 22:11   댓글달기 | URL
퇴마록 예전에 몇권 재미있게 읽었던 기억이 있는데, 정말 많이 출간했네요. 계속 계속 읽어도 재미있나요?^^

올 추석에는 나물없이 보내서 비빔밥 못해먹었어요. 후애님 비빔밥을 보니 비빔밥 먹고 싶어요... ^^
 

두통이 심해서 죽을 맛이다..ㅠㅠ

머리가 터질 것 같지 아파서 눈물이 날 때도 있다.

거기다 약이 독해서 위장도 쓰리고 아프고

소화도 잘 안 되고...

전에는 약도 듣고 했었는데 요즘 약도 안 듣고...

이러다 괜찮아지겠지 하면서도 두통이 너무 심하니...

 

약 하나 더 먹고 멍하니 앉아 있는데 옆지기가 당첨되었다!!!!!!!

응? 당첨이라니...

HAN River CRUISE 한강유람선

E-Land Cruise 저녁 뷔페에 당첨이 되었단다.

페이스북에 본인 이름으로 응모를 3일째 했는데 계속 떨어졌단다.

그래서 마지막으로 어제 내 이름으로 응모를 했는데 오늘 당첨이 되었다고 메시지가 온 것이다.

메시지는 축하합니다, 당첨이 되었습니다.

답변 주세요.

하길래 답변을 주고 정확한 이름과 메일주소, 집주소, 연락처를 보내 달라고 해서 보내주고.

정신이 하나도 없다는...ㅎㅎ

기간은 12월까지라니 다행이다.

주말이면 더 좋겠는데...

평일은 옆지기가 일을 해야해서...

잘 되겠지...

우선 티켓이 오는 것 봐서 계획을 세워야할 것 같다.

옆지기 덕분에 당첨도 되고, 서울까지 가고...^^

 

 

 

 

 

 

 

 

 

 

 

 

 

 

 

글만 올리면 허전할 것 같아서 눈길이 가는 책들을 조금 올려 본다.

 

옆지기한테 잘했어!!!!

고맙다 했더니 씨익 웃는다.^^



 
 
2014-09-05 15:14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4-09-05 18:26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4-09-05 16:21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4-09-05 18:35   URL
비밀 댓글입니다.

카스피 2014-09-05 18:39   댓글달기 | URL
ㅎㅎ 축하드려용^^

후애(厚愛) 2014-09-11 15:54   URL
감사해용^^

함께살기 2014-09-05 21:07   댓글달기 | URL
즐거운 나들이 누리셔요~
겨울에 나들이 하셔도 재미있겠네요~
축하합니다

후애(厚愛) 2014-09-11 15:54   URL
감사합니다.^^
근데 안 가려고요..

2014-09-14 22:40   URL
비밀 댓글입니다.
 

그저께와 어제 비가 내렸다.

가을비인가?

근데 습기 때문에...ㅠㅠ

습기때문에 불쾌지수가 올라간다.

찐득거리고 눅눅하고

시원하게 내리는 비인데 습기라니...

그래도 오늘은 나은 것 같기도 하다.

비는 안 내리지만...

울긋불긋 물들이는 계절 '가을'이 빨리 오면 좋겠다.

가을이 너무 그립고 보고싶다!!!

서서히 오고 있겠지...

가을이...

 

요즘은...

 

매일매일 피로

매일매일 두통

매일매일 답답

매일매일매일매일매일

 

눈길이 가는 책들이 참 많다.

그래도 눈으로 즐기는 책들~

그래도 좋다!!!!!^^

이우혁님의 <퇴마록 외전>이 나와 있었네.

너무 반가워~!!!!!!

이 책은 꼭 봐야징~

 

그리고 요즘 무라카미 하루키 책들이 많이 나오네..

 

 

 

 

 

 

 

 

 

 

 

 

 

 

 

 

 

 

 

 

 

 

 

 

 

 

 

 

 

 

 

 

 

 

 

 

 

 

 

 

 

 

 

 

새로운 책들을 보면 마냥 행복하고 참 좋다.

이런 기분 나만 그럴까(?)^^

 

 

 

 

 

 

 

 

 

 

 

 

 

나쓰메 소세키 책들도 많이 나왔다.

추석이라서 이리 나오는걸까...

모두 재밌어 보이는 책들~

 

 

 

 

 

 

 

 

 

 

 

 

 

 

 

이번에는 내가 좋아하는 시대물로설~

리혜님의 <눈과 달과 바람의 시절> 제묵이 참 좋구나...

당연히 내용도 좋겠지~

눈도장 쾅쾅! 찍었다. ㅋㅋㅋ

나중에 <퇴마록>과 함께~

 

 <가람 휘아> 이 책도 괜찮을 듯~

 

 

 

 

 

 

 

 

 

 

 

 

 

 

 

 

 

 

 

 

 

 

 

 

 

 

 

 

 

 

 

 

 

 

 

 

 

 

 

 

 

 

 

 

 

 

 

 

 

 

 

 

 

 

 

 

 

 

 

 

 

 

 

 

 

 

 

 

 

 

 

 

 

 

 

 

 

표지들이 참 이쁘다.^^

 

마트도 가야하고 우체국도 가야하는데 

아무리 기다려도 오지 않는다..ㅠㅠ

이럴 줄 알았으면 오전에 갔다올걸...ㅠㅠ

오전에는 두통이 엄청 심해서 나갈 엄두가 나지 않았지만...

지금와서 후회하는중~

 

 

오늘 저녁 메뉴는

삼겹살~ ㅎㅎㅎ



 
 
2014-09-04 16:34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4-09-04 17:01   URL
비밀 댓글입니다.

블루버드 2014-09-11 09:51   댓글달기 | URL
감사합니다...

후애(厚愛) 2014-09-11 15:54   URL
네 저도 감사합니다.^^

블루버드 2014-09-11 09:55   댓글달기 | URL
아... 저 신간의 그리운 냄새가 폴폴...
책들 중 하나를 쓴 사람입니다...
데리고 오셔서 세워 놓아 주셔서
감사드립니다...

유리로 만든 서양 병정인형 같으네요...

후애(厚愛) 2014-09-11 15:55   URL
작가님이시군요.^^
반갑습니다!!!!
어떤 책인지 궁금하네요.^^

제 서재에 댓글 남겨주셔서 감사합니다.^^
 

먼저 시 한편 올려본다.^^

그리고 눈길이 가는 책들과 함께~

 

<그 사람은 돌아오고 나는 거기 없었네>

  - 꽃이 그려준 자화상-

 

이 세상에서

네가 가장 예뻐하는 것이 네 전생이란다

그렇다고 손안에 넣지는 말아라

손안에 가두는 순간

후생에서는 그 아름다운 전생 다시 보기 어려울 것이다

가령, 꽃이라든지, 혹은 그 무엇이든지

 

 

지금 이 세상에서

네가 가장 미워하는 것이 네 후생이라면 끔찍하지 않니

후생에서 아름다운 전생을 두고두고 만나보려거든

제발 손안에 거두어 보듬어라

말하자면, 똥이라든지, 혹은 그 무엇이든지

 

 

모를 일 아니겠는가

꽃들의 세계에선 지금 네가 꽃일지, 미안하게도

꽃들이 킁킁대며 네 냄새를 맡고 있을지

하지만, 아마도 꽃들은 내가 다음 세상에는 없어서 나를

더 이상 못 그릴 것이라는 것을 미리부터 알고 있을 것이다

꽃들이야말로 내가 못하는 뿌리내리기를 터득한 지 이미

오랜 화상 아니겠는가              - 안상학님 시 중에서  98~99페이지

 

 

 

 

 

 

 

 

 

 

 

 

 

 

 

 

 

 

 

 

 

 

 

 

 

 

 

 

 

 

 

 

 

 

 

 

 

 

 

 

 

 

 

 

 

 

 

 

 

 

 

 

 

 

 

 

 

 

 

 

 

 

 

 

 

 

 

 

 

 

 

 누가 내 머리에 똥 쌌어? (보드북)
베르너 홀츠바르트 글, 울프 에를브루흐 그림 / 사계절 / 2008년 3월

 

 누가 내 머리에 똥 쌌어? (팝업북)
베르너 홀츠바르트 글, 볼프 에를브루흐 그림 / 사계절 / 2009년 9월

 

 

 

 

 

 

 누가 내 머리에 똥 쌌어? (사운드북)
울프 에를브루흐 그림, 베르너 홀츠바르트 글 / 사계절 / 2010년 9월

 

 

 

 

 

 

 

 

 

 

 

 

 

 

 

 

 

 

 

 

 

 

 

 

 

 

 

 Pippi Longstocking (Paperback)
아스트리드 린드그렌 지음 / Puffin / 1997년 5월

 

 

 

 

 

 

 

 

 

 

 

 

 

 

 

 

 

 

 

 

 

 

 

 

 

 

 

 

 

 

 

 

 

 

 

 

 

 

 

 

 

 

 

 

 

 

 

 

 

 

 

 

 

 

 

 

 

 

 

 

 

 

 

 

 

 

 

 

 

 

 

 

 

 

 

 

 

 

 

 

 

 

 

 

 

 

 

 

 

 

 

 

 

 

 

 

 

 

 

 

 

 

 

 

 

 

 

 

 

 

 

 

 

 

미생 스페셜 리미티드 에디션 - 전3권
윤태호 글.그림 / 위즈덤하우스 / 2014년 9월

 

이미지가 안 뜨네...ㅠㅠ

 

 

 

 

 

 

 

 

 

 

 

 

 

 

 

 

 

 

 

 

 

 

 

 얼음요괴 이야기 애장판 세트
스기우라 시호 지음 / 서울문화사(만화) / 2014년 6월

 

 

 

 

 

 

 

 

 

 

 

 

속에서 부글부글...ㅠㅠ

 

 

옆지기는 어린이집과 학원 때문에 여러가지로 스트레스를 받고 있다.

몇 달동안 학원은 시간을 자꾸 1시간 아니면 2시간씩 줄이고 있는 중이다.

학생들 시험기간이라고 줄이고

방학이라고 줄이고

학생들한테 숙제를 해 오라고 시켜 놓으면 하지도 않고

말도 안 듣고 말썽만 피우고

그래도 옆지기는 아무리 스트레스가 쌓여도 일을 할 수 있어서 천만다행이라고 한다.

 

어린이집은...

옆지기가 생수를 마시고 놔 두었는데 아이가 거기다 오줌을 누고

다섯 살 남자아이가 옆지기한테 가까이 오더니 얼굴에다 침을 확 뺕어버리지를 않나

선생과 원장이 놀라서 아이를 데리고 나가고

원장은 계속 옆지기한테 사과의 말을 하고

나중에 아이가 들어오더니 옆지기한테 사과를 하더란다.

 

나 때문에 한국까지 와서 마음고생하는 옆지기다.

미안하고 또 미안하고...

 

이런 이야기를 해 주어도 자꾸 달라고 하길래

내가 빚쟁이야?

했더니 그래 너 빚쟁이야

앞으로 계속 빚쟁이 해

제발 그만 좀 하라고 했더니

많이 준 것처럼 그러네

언제는 나한테 많이 해 준 것 있어

 

그래... 그렇구나...

 

많이 속상했다.

아니 속상한 것보다

많이 화가 났다.

 

못됐다!!!!

참 못땠다!!!!

정말 못됐다!!!!

 

옆지기는 나 살리려고 저렇게 열심히 하는데...

옆지기가 그런다...

나중에 때가 되어서 너 일 하면 나 쉬어도 되지?

낚시할거야

대신에 물고기는 잡지마

알았어

 

마음이 짠했다...

 

머리도 식힐 겸 나갔다와야겠다.

어차피 볼 일 볼 게 있기도 하고...

 

잊는게 나을 것 같다...

화를 누르다... 화를 누르다...



 
 
2014-08-29 14:12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4-08-29 19:12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4-08-29 15:21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4-08-29 19:21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4-08-30 12:25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4-09-04 15:29   URL
비밀 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