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일 오후~

일요일은 역시 너무 조용하다.

우리집도 언니네도...

어제는 큰조카랑 문자로 실컷 놀아주고 나니

오늘은 모두들 조용하다.

일요일은 큰조카가 배신을 하다니...ㅎㅎ

막내는 수능 준비하느라 고생을 하고 있다.

집보다 도서실이 편하다고 매일 출근을 하고 있고.

맛 난 것 사다 놓으면 "이모 왔다 갔네." 그러고. ㅋㅋ

수능 끝나면 이모랑 실컷 놀아 줄께~ 그런다.^^

 

세트로 되어있는 책들을 찾아보니 생각보다 참 많다.

관심가는 세트도 보이고

무척 궁금한 책들도 보이고

 

 

 

 

 

 

 

 

 

 

 

 

 

 

 

 

 

 

 

 

 

 

 

 

 

 

 

죠죠의 기묘한 모험은 한 세트로 나오면 좋을텐데... 나중에 나오려나... 재밌어 보이는데 어느새 시리즈가 많아졌다.ㅠ.ㅠ

 

 

 

 

 

 

 

 

 

 

 

 

 

 

<북촌 꿏선비의 연인들> 시대물 로설인데 아직까지 구매도 못 하고 있었네. 조선시대 시대물이라 구매를 해야하는데... 조금만 기다렸다가 해야겠당~ 품절만 되지 말거라~ ^^

 

조례진님의 <나하쉬>도 나중에 꼭 봐야징~

 

 

 

 

 

 

 

 

 

 

이지혜님의 <사막의 나라 물의 나라>는 갖고 있다.

적립금으로 주문했는데... 내 책을 구매할 때는 적립금이 너무 아까워서 몇 번을

망설이다가 주문을 했다능~ ^^

참 이상타... 내 책을 구매하는데 적립금이 왜 아까운지...ㅋㅋㅋ

 

<관상>은 꼭 보고싶은 책~

영화로 인기가 많던데... 난 책으로

보고싶다.

 

 

 

 

 

 

 

 

 

 

 

 

 

 

 

 

 

 

 

 

 

 

 

 

 

 

 

 

 

 

 

 

 

 

조정래님의 <태백산맥>, <아리랑>, <한강>은 미국에 있을 때 구매해서 몇 번을 읽었다.

물론 나중에 대학교에 다 기증을 하고 왔는데... 잘 있는지 모르겠다.

 

조정래 초기작 대표작품 세트 - 전10권

 

 

 

 

 

 

 

 

 

 

 

 

 

 

 

 

 

김이령님의 <열 두달의 연가>는 친필사인본에 혹해서 적립금으로 구매~

아직 읽어보지는 않았는데 기대가 되고 재밌어 보이는 시대물로설~

 

 

 

 

 

 

 

 

 

 

 

 

 

 

<신과 함께>는 소장하고 싶은 책이기도 하고 하다.

 

허영만님의 <꼴> 갖고싶은 세트~

 

 

 

 

 

 

 

 

 

 

 

 

 

 

 

 

 

 

 

 

 

 

 

 

 

 

 

 

 

 

 

 

 

 

 

 

 

 

 

 

 

 

 

 

 

 

 

 

 

 

 

 

 

 

 

 

 

 

 

 

 

 

 

 

 

 

 

 

 

 

 

 

 

 

 

 

 

고우영님의 책들이 정말 많다.

이거 말고도 찾아보면 참 많을 것 같다.

내가 갖고 있는 책들도 있고

다음에 기회가 오면 구매하고 싶은 책들도 있다.

 

 

 

 

 

 

 

 

 

 

 

 

 

 

 

 

 

 

 

 

 

 

 

 

 

 

 

 

 

 

 

 

 

 

 

 

 

 

 

 

 

 

 

 

 

 

 

 

아서코난 도일의 <셜록 홈즈 >세트가 참 많이 나와 있구나...

 

 

 

 

 

 

 

 

 

 

 

 

 

 

 

 

 

 

 

 

 

 

 

 

 

 

 

 

거랑님의 <회자무> 소장하고 있는 중~

 

 

 

 

 

 

 

 

 

 

 

 

 

 

 

 

 

 

 

 

 

 

 

 

 

 심야식당 1~6 세트 (묶음)
아베 야로 지음 / 미우(대원씨아이) / 2008년 9월

 

 심야식당 1~9권 세트 - 전9권 (묶음)
아베 야로 지음 / 미우(대원씨아이) / 2008년 9월

 

 43번지 유령 저택 세트 - 전4권

 

 

 

 

 

 

 

 

 

 

 

 

 

 

 

 

 

 

 

 

 

 

박경리님의 <청소년 토지>와 <토지>

세트는 꼭 갖고 싶은 세트다~

 

지금 다시보니 박스 세트가 무척 이쁘다.^^

 

오늘은 1편까지 올린다.*^^*

다음편이 벌써 궁금해지는 나다.ㅎㅎ

 

오늘은 날씨가 참 좋다.

근데 외출하기가 싫다.

감기야 빨리 좀 떨어지거라~

 



 
 
2013-10-20 15:42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3-10-22 23:13   URL
비밀 댓글입니다.

보슬비 2013-10-21 18:43   댓글달기 | URL
진짜 세트들은 왠지 소장하고 싶게 하는것 같아요.^^
요즘 '파운데이션' 때문에 미치겠어요. ㅎㅎ 자꾸 자꾸 도를 닦고 있답니다. ㅋㅋ

언제 기회가 되면 후애님 서재 책들도 올려주세요. 후애님은 로설을 좋아하시니 책들이 참 고울것 같아요.

후애(厚愛) 2013-10-22 23:17   URL
그쵸?^^ 소장하고 싶은 세트가 무지 많아요.^^ㅎㅎ
저도 <파은데이션> 구매하고 싶어서 장바구니에 담아두었다가
빼고 다시 넣고 하다가 지금은 보관함에 담아두었어요.ㅎㅎ
너무 갖고싶은 책이에요.^^
아무래도 그냥 군침만 흘리고 있어야 할 것 같아요.ㅠㅠ

네~ 나중에 이사를 하게 되면 책 정리해서 올리려고 해요.
로설만 나란히 책장에 꽂아두고 보면 정말 곱고 이뻐요~*^^*

함께살기 2013-10-21 20:33   댓글달기 | URL
생각해 보면,
책은 표지만 보아도
배부를 때가 있어요~

후애(厚愛) 2013-10-22 23:17   URL
네^^
근데 책욕심이 더 많이 나는 건 어쩔 수가 없네요.ㅎㅎ
 

 

보쌈을 시켰다.

근데 족발이랑 함께 온 것이다.

메뉴판을 봤더니 '청와대 스페셜'

족발 + 보쌈+ 소주 + 콜라 + 등등등

(청와대에서 이리 시켜 먹나보네.. ㅋㅋㅋ)

 

난 보쌈만 먹으려고 시켰는데 자세히 본 봤네.

다음에는 자세히 보고 시켜야겠다.

그래도 간만에 둘이서 맛 나게 잘 먹었다.

소주 생각도 없었는데 안주가 좋아서 그리고 소주까지 있어서 홀짝홀짝~

 

 

 ← 어른들을 위한 그림책인데 저자 사인본이다.

근데 가격이 쪼끔 비싸다..

패스~

 

 

 

 

 

 

 

 

 

 

 

 

 

 

 

 

 

 

 

 

 

 

 

 

 

 

 

 

 

 

볼 일이 있어 밖에 잠깐 나갔더니 어찌나 춥던지..

주말에 눈이나 비가 온다고 하던데 아직 봄은 멀었는가...

 

편안한 오후되시고요, 즐겁고 행복한 주말되세요~*^^*

2월 마무리 잘 하시고 감기조심하세요~



 
 
서니데이 2015-02-27 19:56   댓글달기 | URL
오늘도 날이 좀 춥긴 한데, 그래도 겨울이 얼마 남지 않았다고 생각하니까 그냥 많이 싫거나 하지는 않더라구요.
주말에 비가 온다는데, 후애님도 감기 조심하세요. ^^

2015-02-27 20:57   URL
비밀 댓글입니다.
 

아자아자~!!!!!

화이팅~!!!!!!

 

아프지 않기

바르게 살기

착하게 살기

상처주지 않고

상처받지 않기

아름답게 살기

사랑하면서 살기

~~~~~~~~~~~~~~

욕심내지 않기

(책 욕심은 어쩔 수 없어~)

베풀면 살기

미워하지 않기

예쁜짓하기

 

간만에 불교음악을 들으니 참 좋구나.^^

 

 

 

 

 

 

 

 

 

 

 

 

 

 

 

 

 

 

 

시간 낭비하지 말고 열심히 책 읽기~

 

열심히 살자!!!!!!!!

지금처럼 열심히 사는거다!!!!!!!

 



 
 
2015-02-26 20:37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5-02-27 11:46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5-02-26 22:16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5-02-27 11:46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5-02-26 23:02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5-02-27 11:48   URL
비밀 댓글입니다.
 

[벗에게]

마주 앉아 말없이 흐르는 시간이
결코 아깝지 않은 친구이고 싶다.

아이스크림을 먹고 싶다고 했을 때
유치해 하지 않을 친구이고 싶다.

울고 싶다고 했을 때 충분히 거두어 줄 수 있고
네가 기뻐할 때 진심으로 기뻐해 줄 수 있는 친구이고 싶다.

비록 외모가 초라해도
눈부신 내면을 아껴줄 수 있는 친구이고 싶다.

별이 쏟아지는 밤거리를 걸어도 실증내지 않을
너의 친구이고 싶다.

'안녕'이란 말 한마디가 너와 나에게는 섭섭하지 않을
그런 친구이고 싶다.

'사랑한다'는 그 한마디가 눈물겹도록
소중한 친구이고 싶다.

 

- 이해인

 

 

 

 

 

 

 

 

 

 

 

 

 

 

 

 

 

 

 

 

 

 

 

 

 

 

 

 

 

 

 

 

 

 

 

 

 

 

 

 

 

 

 

 

 

 

 

 

 

 

 

백귀야행은 21권까지 읽었고, 22,23권을 못 읽었네.

나중에 봐서 구매하던지...

 

 

 

 

 

 

 

 

 

 

 

 

 

 

 

 

 

 

 

 

어제 박학진님의 <칼의 춤>을 주문했었다.

오늘 수령일인데 정말 늦게 오네..

 

법정스님과 최인호작가님의 <꽃잎이 떨어져도 꽃은 지지 않네> 이 책은 나중에 읽어보고싶은 책이다.



 
 
 

편안하고 따뜻한 설연휴보내시구요~

맛 난 음식 많이 드시고 세뱃돈 많이 받으세요~ ㅎ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항상 건강하세요~♥♥♥

 

 

 

 

 

어제부터 날씨가 흐리더니 비가 내린다.

비님이 아는가봐...

내 마음을...

그냥...

 

마음이 답답하네...

사람들은 변하지 않는다..

모두가 자기 생각이 옳다고 생각한다.

 

그냥...

내가 변해야 할 것 같다...

 

하여튼...

그냥...

그렇다...

 

 

 

 

 

 

 

 

 

 

 

 

 

 

 

 

 

 

 

 

 

 

 

 

 

 

 

 

 

 

 

 

 

 

 

 

 

 

 

 

 

 

 

 

 

 

 

 

 

 

 

 

 

훌훌 털어버리고 즐겁게 행복하게

하루하루를 살아가도록 하자

항상 웃으면서~

매일매일 좋은 하루 되길~



 
 
[그장소] 2015-02-16 15:07   댓글달기 | URL
황석영 101 문학전집...헉 ㅡ 표지 디자인이.....너무 좋더라는....내용은 안보이고...이런...ㅇㄹㅈ.
그래서 탐나..그런다는..허벅지를 찌르고 있다는 소식.

후애(厚愛) 2015-02-17 11:48   URL
저도 표지 디자인 보고 무척 마음에 들었답니다.^^
소장용으로 딱 좋은 세트인데 그저 그림의 떡이랍니다.. ㅠㅠ
즐겁고 행복한 하루되세요~^^

마태우스 2015-02-16 16:30   댓글달기 | URL
혹시 누가 후애님 괴롭히나요. 책 많이 읽고 글도 잘쓰시는 후애님이 무조건 옳다고 봐요. 그러니, 양보하지 마세요! (제가 지금 잘하는 건가요... -.-)

후애(厚愛) 2015-02-17 11:52   URL
아니에요. 마음의 상처를 좀 받아서 말입니다.^^;;;
저를 좋게 봐 주셔서 몸둘바를 모르겠습니다.^^
감사합니다!!!

2015-02-16 17:05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5-02-17 11:56   URL
비밀 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