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신이라는 바람이 내게로 불어왔다 - 고민정 아나운서와 조기영 시인의 시처럼 아름다운 삶의 순간들
고민정.조기영 지음 / 북하우스 / 2017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21살, 한 남자를 만나 사랑을 했다.
그는 가난한 시인이었다.
그를 평생 시인으로 살 수 있게 해주고 싶었다.
26살, 아나운서가 되었다.
세상을 움직이는 작지만 소중한 힘을 보태고 싶었다.
33살, 엄마가 되었다.
결혼하고 6년 만에 갖게 된 아이. 그리고 두 아이의 엄마.
세상을 보는 시선은 한층 더 넓고 깊어졌다.
그리고 39살, 새로운 세상에 발을 들여놓았다.
늘 깨어 있어라 말하는 남편을 만나지 않았더라면 난 어디에 있었을까.”

 

인생에 대해 내가 알았던 것은 무엇인가.

신중하기 그지없는 삶을 살았던 내가.

이긴 적도, 패배한 적도 없이, 다만 인생이 흘러가는 대로

살지 않았던가.

 

 

-예감은 틀리지 않는다 중

 

 

바도는 끊임없이 바다의 질문을 던진다.

 

 

-17페이지

 

 

어딘가를 바라보게 되는 것은

마음이 그곳을 가리키고 있기 때문이다.

 

 

-23페이지

 

 

 

이윤을 추구해놓고 자기 최면이라도 하듯이

이건 연애야. 그래서 우린 결혼할 거야. 라고

다들 믿는 게 아닐까 싶어.

 

 

-죽은 왕녀를 위한 파반느 중에서

 

 

-24페이지

 

 

 

사랑 그대로의 사랑

예술 그대로의 예술

 

 

-40페이지

 

 

이름 묻힌 들풀로 살아도 좋다

터럭만큼도 부끄러워하지 않는

꿋꿋한 들풀로 살아도 좋다.

 

 

-둘풀 중에서

 

-46페이지

 

목숨이 제 목숨이 아니고

명예가 명예가 아닌 세상

이름 묻힌 들풀로 살아도 좋다

터럭만큼도 부끄러워하지 않는

꿋꿋한 들풀로 살아도 좋다.

 

 

 

밟아도 다시 일어서는

용서함의 뿌리로 살아도 좋다

낮에는 해 아래 수고하고

밤에는 별과 쉬며

외로워도 정녕 외롭지 않은 들풀이라야

나는 좋다

그래야 좋다

 

 

-50페이지

 

 

꽃을 담는 것은 바구니가 아니라 마음

 

 

-95페이지

 

 

오늘 아침에 제거된 두 아가씨는 오로지

눈에 잘 띄지 않는다는 이유만으로 그렇게 됐어.

넌 살아야만 해.

 

 

-황산 중에서

 

시를 쓰던 어느 날 거짓말 한 번 있었습니다.

밥을 먹어야 하겠기에 돈을 벌러 나갔다가 주머니에 돈이 없어 같이 일했던

사람에게 급히 나오느라 지갑을 놓고 나왔으니 이천 원만 빌려달라 했습니다.

그 돈 빌려 집에 오는 길에 발걸음이 무거웠습니다........

 

 

-시를 쓰면 산다는 것은 중에서

 

 

인생에는 두 가지 비극이 있다.

하나는 욕망대로 하지 못하는 것이요.

다른 하나는 욕망대로 하는 것이다.

 

 

-버나드 쇼

 

 

 

이제는 안다

꽃은 바람만으로

피는 것이 아니었음을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당신이라는 바람이 내게로 불어왔다 - 고민정 아나운서와 조기영 시인의 시처럼 아름다운 삶의 순간들
고민정.조기영 지음 / 북하우스 / 2017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감사히 잘 읽었어요~

참 좋아요!!!!

댓글(2)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018-05-07 20:44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8-05-11 11:03   URL
비밀 댓글입니다.
 
크툴루의 부름 : 수호자 룰북 (양장) 크툴루의 부름
샌디 피터슨 외 지음, 박나림 옮김 / 초여명 / 2018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너무 재밌게 읽은 책~
즐독~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김수영 전집 2 - 산문 김수영 전집 2
김수영 지음, 이영준 엮음 / 민음사 / 2018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흰옷

 

 

우리한테는 사실상 옷이 없다.

백의민족이라고 하지만 요즈음 흰옷을 입는 것은 시골의 농사꾼뿐이다.

내가 어렸을 때만 해도 소 팔러 들어오는 시골 사람들이 흰옷을 입고 있는 것이 눈에 띄었는데,

요즈음 서울 도심지서는 흰옷 입은 사람 구경은 돈을 내고 할 수 없는 형편이다.

그렇지만 서울의 근교, 아니 내가 사는 마포만 해도 아직은 나이먹은 밭쟁이 영감들이 흰 바지저고리에

마고자까지 입고 사고라져 가는 문턱에 하루 종일 쭈그리고 앉아 있는 모습이 보인다.

 

 

 

 

 

우리의 주위에는 넝마도 못 걸치고 떨고 있는 사람들이 너무나 많기 때문이다.

 

 

지금 나를 태우고 있는 것이 무엇인가?

 

욕심, 욕심, 욕심.

 

 

4월이 오면

곰나루서 피 터진 동학(東學)의 함성.

광화문서 목 터진 4월의 승리여.

 

 

 

강산을 덮어, 화창한

진달래는 피어나는데,

출렁이는 네 가슴만 남겨놓고,

갈아엎었으면

이 군스러운 부패와 향락의 불야성

갈아엎었으면

갈아엎은 한강 연안에다

보리를 뿌리면

비단처럼 물결칠, 아 푸른 보리밭

 

 

 

그러니까 저 첫번째 별은 너의 엄마별

그러니까 저 둘째번 별은 나의 엄마별

그러니까 저 셋째번 별은 나의 주의 별

 

 

 

자하문 고갯길에

아카시아 낙엽이

돗자리를 깔고

 

 

의좋은 부부라도 지나가면

좀 쉬었다 가란 듯이 ㅡ

 

 

인왕산도

얼룩진 눈물을 닦고

새 치마를 갈아입으니

앳된 얼굴이 참 예쁘고 곱네

 

 

일요일은

꼭 잠긴 창을

곧장 열라고 보챈다

 

 

 

여기는 뚝섬

지난여름의 상황들이

벗어 놓은 헌 옷같이

포플러 가지에 걸려 있다

조랑말 꽁무니에 매달려

인생은

낙일(落日)에 기울어지고

 

 

 

'진달래'와 고구마로

한 끼를 때우고

복권을 사 본다

 

 

가만히 울고 있는

파리한 그림자는

 

 

나와

또 누구인가.

 

 

실은 넌 이 세상 아무 데도 실재하지 않는다.

 

 

첫날에 길동무

만나기 쉬운가

가다가 만나서

길동무 돠지요

 

 

날 긇다 말아라

가장(家長)님만 님이랴

오다 가다 만나도

정 붙이면 님이지

 

 

화문석 돗자리

놋촉대 그늘엔

70년 고락(苦樂)을

다짐 둔 팔벼개

 

 

드나는 곁방의

미닫이 소리라

우리는 하룻밤

빌어 얻은 팔벼개

 

 

....................................................................

.........................................................................................

................................................................................................................

..................................................................................................................................

 

 

 

 

 

영남의 진주는

자라난 내 고향

돌아갈 고향은

우리 님의 팔벼개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김수영 전집 2 - 산문 김수영 전집 2
김수영 지음, 이영준 엮음 / 민음사 / 2018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산문인데 장편소설을 읽은 기분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