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근히 즐거운 산지니시인선 11
표성배 지음 / 산지니 / 2015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참 좋겠네

 

 

 

 

 

나무 한 그루 심어야겠네

 

 

시(時) 한편 쓰는 심정으로 심어야겠네

 

 

한 쪽으로 약간 기울게 심어야겠네

 

 

햇볕이 한 쪽으로 돌아간다고 심어야겠네

 

 

바람이 한 쪽에서만 분다고 심어야겠네

 

 

가끔 편지가 는개처럼 와 주었으면 하고 심어야겠네

 

 

기다리는 마음도 함께 심어야겠네

 

 

장장 애채가 지붕처럼 우거지면 좋겠네

 

 

그런 나무 한 그루 심어야겠네

 

 

당신이 그 나무 아래 잠시라도 머물러 주기라도 한다면

 

 

참 좋겠네

 

-14~15페이지

 

 

마지막 말 같은

 

 

 

한 나무가 한 나무에게 손을 건네요

 

 

잡을 듯 잡을 듯 손을 건네요

 

 

달빛 아래 그림자처럼 슬쩍 손을 건네요

 

 

길지도 짧지도 않은 괘종소리처럼 손을 건네요

 

 

내리막길엔 속도가 좀 불어 위험하기도 하지만 그래서 손

을 건네요

 

 

다 내려가기 전에 갱상도 사내들처럼 툭 손을 건네요

 

 

마지막 말 같은 손을 건네요

 

 

사랑해요 손을 건네요

 

 

단 한 번쯤은 일방적으로 바람처럼 손을 건네요

 

 

사랑해요 손을 건네요

 

 

-26~27페이지

 

바위에 살짝 엉덩이를 걸쳐봐

 

 

 

 

산을 오르다 바위에 살짝 엉덩이를 걸쳐봐

 

 

가만히 숨 쉬고 숨 내뱉는 동안 바위의 어깨가 살짝 들썩

이는데

 

 

 

  바위를 감싼 이끼는 나의 이불처럼 포근하여 바위가 내뱉

는 숨소리 따라 내 숨도 자지러지는데

 

 

 

  스르르 잠들 것만 같은데

 

 

   멀리 무뚝뚝하지만 튼실한 어깨를 가진 바위의 아침이 보

이고 바위처럼 단단한 어깨를 가졌던 내 아버지가 보이고

 

 

  따라, 앞산 이마가 가물 잠잠해지는데

 

 

  저만치 새 한 마리 날아가고 한참, 산꿩 울음소리 따라 들

리고 한참, 한참을 그렇게 해 지는 앞산만 바라보는데

 

 

바위에 살짝 엉덩이를 걸쳤을 뿐인데

 

 

-28~29페이지

 

 

 

 

 

 

꽃이 진 벚나무 아래를

 

 

파란 잎들로 뒤덮인 벚나무 아래를

 

 

꽃 피었던 벚나무를 기억하지 못하는 벚나무 아래를

 

 

   잎이 지고 벌거벗은 민둥산처럼 겨울을 나고 다시 꽃이 핀

벚나무 아래를

 

 

  꽃의 그림자만 기억하는 네모난 보도블록 그 틈새를

 

   

  개미들이 줄지어 가는 벚나무 아래를

 

 

  소나기 한 줄기 확 쏟아졌다 언제 그랬냐는 듯 바싹 마른

벚나무 아래를

 

 

  시간마저 잊어버린 백발의 부부가 한참 그늘을 쐬고 있는

벚나무 아래를

 

 

  중국집 배달 오토바이가 쌩앵 바람처럼 지나가는 벚나무

아래를

 

 

  그 벚나무 아래를 떠나지 못하는 벚나무의 자손들이 마당

을 쓸고 화단을 가꾸기도 하고 바람이 머물다 간 자리를 깨

끗이 정돈하기도 하고 낮잠을 즐기는 게으른 시간을 깨워보

기도 하는 벚나무 아래를, 벚나무 아래마저 기억하지 못하

는 벚나무 아래에

 

 

  꽃이 피고 꽃이 언제 졌냐는 듯 처음 당신을 만났을 때처럼

 

 

  당신과 한 살림 차리고 싶은 이런 집 어디 있을까요?

 

-32~33페이지

 

좋은 시들이 참 많아요~

많이 올리고 싶었지만 천천히~

행복하게 즐독하고 있어요~

감사합니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2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015-05-28 19:16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5-05-29 12:58   URL
비밀 댓글입니다.
 
딸에게 주는 레시피
공지영 지음, 이장미 그림 / 한겨레출판 / 2015년 6월
평점 :
예약주문


요즘 친필사인본이 왜이리 많이 나오는거야
그것도 작가 공지영님 사인본이라니...


댓글(0) 먼댓글(0) 좋아요(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양말 도깨비 시즌 2_2 - 그림으로 빚어낸 마법 같은 이야기
만물상 글.그림 / 재미주의 / 2015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양말만 먹는 도깨비 믕이, 물고기를 먹지 못하는 고양이~
이 책 재미있을 것 같네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양말 도깨비 시즌 2_1 - 그림으로 빚어낸 마법 같은 이야기
만물상 글.그림 / 재미주의 / 2015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벤트창에 들어가서 보니 작가님의 사인본이 탐이 날 정도록 참 귀엽다!!!!
소장용으로 탐은 나지만 통과!!!!!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아직도 거기 있다 서정시학 서정시(시인선) 132
이우걸 지음 / 서정시학 / 2015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아직도 거기 있다

- 부곡리

 

 

 

쓰다 둔 수저가 아직도 거기 있다

 

 

 

내 꿈의 일기장이 아직도 거기 있다

 

 

 

어머니 반짇고리가 아직도 거기 있다

 

 

-19페이지

 

토란잎

 

 

 

물방울을 이고 있는 토란잎이 있다

 

 

 

우주를 이고 있는 토란잎이 있다

 

 

 

그곳에 햇살이 내려

 

 

 

아침이 눈부시다

 

 

-20페이지

 

나이테

 

 

 

 

겉으로 태평스런 나무의 속살에도

 

 

 

지나간 시간들이 파편처럼 박혀 있다

 

 

 

공으로 건너갈 길이란

 

 

 

이 세상에 없는 것이다

 

 

-22페이지

 

산이 고맙고

 

 

 

 

   귀 안 막고 들어주는 산이 그저 고맙고, 눈 안 감고 봐

주는 산이 그저 고맙고

 

 

 

  마지막 육신도 거둬

 

 

 품어주는

 

 

 

 산이 고맙고...

 

 

-24페이지

 

그늘

 

 

 

 

세상 모든 그늘이란

 

 

 

그 사물의 어머니인 것

 

 

 

빛이었던 하루의 외롭고 아픈 상처를

 

 

 

안으로 쓰다듬어서

 

 

 

다시 내일을

 

 

 

일군다

 

 

 

-26페이지



댓글(2) 먼댓글(0) 좋아요(2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015-05-26 06:55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5-05-26 11:32   URL
비밀 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