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너츠 완전판 2 : 1953~1954 피너츠 완전판 2
찰스 M. 슐츠 지음, 신소희 옮김 / 북스토리 / 2015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피너츠> 완전판 2권을 다 읽고 일요일쯤에 올려야지 하면서 토요일에 임시저장을 해 놓았어요.

근데 일어나지를 못했습니다.

심한 감기에 걸려서 호되게 앓고 있는 중입니다.

예전보다 무척 심하네요.

이틀을 못 일어나고 아무것도 먹지도 못하고...

이번 설 연휴는...  정말 최악이다 라는 말 밖에 못하겠어요.

기운 좀 차리면 다시 올께요.

오늘은 억지로 일어나서 안부를 남겨야 할 것 같아서요..

감기조심 꼭!!!꼭!!! 하시고요,

남은 설 연휴 즐겁고 행복하게 보내시길 바랍니다.*^^*

 

덧) 기쁜소식하나는 있네요.

한동안 카톡이나 문자를 확인을 안 했더니 많이 들어와 있어서 나중에 확인할까 하다가 큰조카 카톡이 와 있었어요.

토요일에 보냈는데 제가 오늘 확인을 했네요.

설 잘 보내세요.

이모 저취업햇어요

서울이 본사고요, 일하는 곳은 경북지역!!!

돈 많이 모아서 이모랑 이모부 선물 사 드릴께용~

 

늦었지만 답장을 보냈는데 기다리고 있었나봐요.

졸업이 3월달인 것 같은데...

저는 이만...

 

 

영원히 우리 기억에 남을... 추억의 만화 피너츠~

다시 한번 감사드립니다!!!!!!!!!!!!!!!!!!!!!!!!!!!!!!!!!!!!*^^*

 

 

 

 

 

 

 

 

 

 

 



댓글(10) 먼댓글(0) 좋아요(3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후애(厚愛) 2016-02-09 12:04   댓글달기 | URL
아래에 댓글 다셨는데 답글을 못 달아서 정말 죄송합니다.ㅠㅠ
너그럽게 이해 해 주셔요.^^

패스트푸드는 배달이 되는데 약국배달은 왜 안 될까요?

2016-02-09 18:01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6-02-11 12:16   URL
비밀 댓글입니다.

서니데이 2016-02-09 19:23   댓글달기 | URL
후애님, 설날 잘 보내셨나요.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조카분이 취업했다는 소식 축하드려요.
그런데 감기가 심하셔서 어쩌나요. 이번 감기가 오래 가는 것 같습니다. 빨리 좋아지셔야 할텐데요.^^
후애님, 좋은 저녁 되세요.^^

후애(厚愛) 2016-02-11 12:19   URL
감기 때문에 잘 보내지 못했네요..ㅠㅠ
네 서니데이님께서도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감사합니다.^^
감기가 정말 심하네요.. 아무것도 먹지도 못하고... 이번 설 연휴는 설 음식 구경도 못했어요..ㅠㅠ
정말 빨리 좋아지면 좋겠어요..ㅠㅠ
좋은 하루 되세요.^^

2016-02-10 12:48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6-02-11 12:21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6-02-10 21:24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6-02-11 12:24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6-02-11 13:33   URL
비밀 댓글입니다.
 
샌드맨 The SandMan 4 - 안개의 계절, 시공 그래픽 노블 시공 그래픽노블
닐 게이먼 지음, 이수현 옮김 / 시공사 / 2009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안개의 계절 샌드맨 4번째 책 그래픽노블~
다양한 신화적 요소와 꿈, 꿈세계~

글씨가 작아서 불편했지만 갈수록 익숙해진다.
그리고 잔인한 그림들이 있지만 이제는 인상 한번 찡그리지 않고 열심히 보게된다.
읽는 재미가 쏠쏠~


댓글(3) 먼댓글(0) 좋아요(2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016-02-06 22:26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6-02-07 12:17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6-02-07 18:09   URL
비밀 댓글입니다.
 
여신기 세계신화총서 11
기리노 나쓰오 지음, 권남희 옮김 / 문학동네 / 2016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남편에게 버림받고 황천국에 갇혀버린 여신 이자나미
그리고 믿고 사랑했던 마히토에게 배신을 당하고 그의 손에 죽음을 당한 열여섯 살의 나미마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여신기 세계신화총서 11
기리노 나쓰오 지음, 권남희 옮김 / 문학동네 / 2016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표지만 봐도 눈길을 끌었던 책이였어요.^^

보관함에 담아두니까 계속 제 눈길을 끌어서 모아둔 적립금과 마일리지 조금 있는거랑 보태서 구입한 책입니다.

원래는 적립금을 모아야 할 이유가 있었는데... 뭐, 다시 모으면 되겠지요?^^;;

그동안 알라디너 분들께서 땡스투를 눌러 주셔서 이 책을 구입할 수 있었던 것 같습니다.^^

너무너무 감사드리고 너무너무 고맙습니다!!!!!!!!!!!!!!!!!!!!!!!!!!*^^*

꾸벅~꾸벅~꾸벅~꾸벅~꾸벅~꾸벅~꾸벅~꾸벅~꾸벅~*^^*

 

알라딘 상품이미지를  보면 '여신기' 표지가 책 예쁘다 했었는데 직접 받아서 보니

'예쁘다'가 아니라 '못생겼다' 였어요. ㅎㅎ

'신'의 얼굴인 것 같은데 얼굴이 무섭다기보다는... 못생겼다는 말이... 죄송하네요..ㅠㅠ

그래도 저한테는 책은 재미있었습니다.^^

 

 

"나미마, 너는 여기서 나가선 안 된다."

나는 제자리에 얼어붙었습니다.

무슨 소리인지 알 수가 없었습니다.

"너는 오늘부터 아미도의 주민이다.

가미쿠는 '양'으로 빛의 나라를 받드는 대무녀님.

해가 뜨는 동쪽 끝 교이도에 살게 된다.

'음'인 너는 어둠의 나라를 받들기 위해 태어났다.

네가 살 곳은 해가 지는 서쪽 끝 아미도다."

 

나는 깜짝 놀라 죽은 자의 동굴 옆에 세워진 작은 오두막을 바라보았습니다.

저곳이 내 집이라는 엄청난 얘기를 듣고도 무슨 뜻인지 바로 알아차리지 못했습니다.

멍하니 서 있는 내게 섬장이 명령했습니다.

  "나미마, 너는 앞으로 이십구 일간 미쿠라 님과 나미노우에 님이 다시 살아나시지 않는지 매일 관뚜껑을 열어 확인해야 한다. 그리고 두 번 다시 마을로 돌아와서는 안 된다.

먹을 것은 아미도 입구에 놓아둘 테니 가져가 먹어라.

우물은 오두막 뒤에 있다.

아무 걱정 할 필요 없다."

 

"그럼 섬장님, 저는 이제 다시 어머니 아버지와 같이 살 수 없나요?"

그러자 바다 볕에 새까맣게 그을린 아버지가 슬픈 듯이 말했습니다.

  "우리 중 누군가가 죽으면 만날 수 있다."

"싫어요. 아버지, 살려주세요. 어머니. 살려줘요!"

나는 아버지의 하얀 옷자락에 매달렸지만, 아버지는 내 손을 뿌리쳤습니다.

  "나미마. 이러면 못쓴다. 너한테 알리지 않은 건 이말을 가미쿠의 입으로 전해야 하기 때문이다.

너는 섬에서 가장 중요한 집안에서 태어난 어둠의 나라 무녀니까.

운명을 바꿀 수는 없다.

네 역할은 죽은 자가 무사히 어둠의 나라로 갈 수 있도록 해주는 것이다.

정신 똑바로 차리고 임무를 다하거라."

 

 

.....................................................

 

 

"섬의 규율을 다시 전하겠다.

대무녀 집안에 태어난 무녀의 첫째 손녀는 빛의 나라를 받들고 둘째는 어둠의 나라를 받든다.

섬의 태양은 낮을 비춘 뒤 바다로 저물어 섬 뒤를 한 바퀴 돌아 바다 밑을 비추고 다시 동쪽에서 나타난다.

장녀는 섬의 낮을 지키고, 차녀는 섬의 밤을 지키고 바다 밑을 통솔하는 것이 임무다.

섬의 밤이란 죽은 자들의 세계를 말하느니라.

장녀는 대무녀의 대가 끊기지 않도록 계속해서 딸을 낳아야 한다.

차녀는 평생 남자와 관계해서는 안 된다."

 

-73~75페이지



댓글(3) 먼댓글(0) 좋아요(3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yureka01 2016-02-06 13:53   댓글달기 | URL
아 차녀의 가혹함이라니..ㄷㄷㄷㄷ

서니데이 2016-02-06 19:08   댓글달기 | URL
일본 민담을 알면 이 책을 조금 더 이해하기 좋을 것 같아요. 이야기가 조금 으스스합니다. ^^;
후애님, 연휴 첫날 잘 보내셨나요.
좋은 저녁시간 되세요.^^

2016-02-06 22:35   URL
비밀 댓글입니다.
 
좋아 좋아 - 그래 그래 스님의 행복을 부르는 메시지
승한 지음 / 마음의숲 / 2016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승한스님의 행복을 부르는 메시지~

불교에세이~

 

아무리 힘든 상황이 닥치더라도

결코

자신을 탓해서는 안 됩니다.

 

 

 

남을 탓해서는 더욱 안 됩니다.

흘러가는 물처럼

"좋아 좋아!"

마음을 열고 받아들이면 됩니다.

 

 

 

받아들임,

수용,

그것만이 자유의 문으로 가는 통로입니다.

 

-28페이지

 

 

물도 막히면 돌아서 갑니다.

바람도 막히면 돌아서 갑니다.

아웅다웅 살아봤자 별 볼 일 없습니다.

돌아서 가는 길이 가장 빠른 길입니다.

 

 

 

 

사람이 모이는 곳이면 경쟁이 있기 마련이고,

경쟁을 하다보면 자연히 화도 나고

질투와 시기심도 일어나고

욕구불만도 생기기 마련입니다.

해결책은 오직 받아들임,

수용뿐입니다.

 

 

-29페이지

 

 

마음도 말을 합니다.

날마다 말을 걸어옵니다.

지금 평안하다고,

평온하다고,

자유롭다고,

기쁘다고,

슬프다고,

아프다고,

고통스럽다고,

괴롭다고,

화난다고...

하지만 우리에게는 그 말들을 취사선택할 권한이 없습니다.

모두 내가 나에게 하는 말들이기 때문입니다.

 

 

해결책은 오직 하나,

마음의 말을 마음의 말 그대로 받아들이는 것뿐입니다.

싫은 말이든 좋은 말이든, 궂은 말이든 기쁜 말이든

외면하거나 밀어내지 말고

자식처럼 내 안으로 따뜻하게 받아들이면 됩니다.

 

 

그런 뒤 다독여주고,

쓰다듬어주고,

안아주면 됩니다.

마음이 슬프다고 말하는 건

더 이상 자기를 슬프게 하지 말라는 표시니까요.

 

-58~59페이지

 

 

꽃씨를 뿌리지 않으면 꽃이 피지 않듯

행복에도 꽃씨가 필요합니다.

행복의 꽃씨는 어디 먼 데 있지 않습니다.

바로 지금 당신의 마음속 씨방에 들어있습니다.

잠시 멈추고 나서

그 꽃씨를 꺼내 뿌리기만 하면 됩니다.

그러면 공기가, 바람이, 햇볕이, 자식이, 아내가, 남편이,

사람들이

잘 키워줍니다.

"나는 행복하다!"

"나는 행복하다!"

"나는 지금 정말 행복하다!"

염려하지 말고 주저하지 말고 지금 바로 당장

마음의 행복을 외치며

마음의 씨방에서 행복의 꽃씨를 꺼내

인생의 화단에 맘껏 뿌리십시오.

 

-68페이지

 

 

배운다는 것은 내 마음을 먼저 비운다는 뜻,

비우지 않으면 채울 수 없기에.

 

 

배운다는 것은 내 마음의 문을 먼저 연다는 뜻,

문을 열어놓지 않으면 아무것도 들어올 수 없기에.

 

 

빈 독에 물이 차듯

빈 그릇에 밥이 차듯

 

 

배운다는 것은 그렇게

먼저 마음의 문을 열고 겸허해진다는 뜻.

 

-88페이지

 

 

말 한마디가 상대방을 죽일 수도 있습니다.

반대로 말 한마디가 상대방을 살릴 수도 있습니다.

 

 

사랑과 자비와 애정이 가득 담긴 말 한마디는

상대방을 죽음의 수령에서 건져 올릴 수도 있습니다.

 

 

내 작은 사랑의 말 한마디가

상대방에겐 기적이 될 수 있다는 것 잊지 마십시오.

 

 

반대로 무심코 내뱉은 사소한 말이

상대방에겐 평생의 아픔이 될 수 있다는 것도

잊지 마십시오.

 

-89페이지

 

아무리 감추어도

맑은 향기는 배어납니다.

아무리 막아도

악한 냄새는 풍겨납니다.

기왕이면 악한 냄새보다는

맑은 향기가 배어나는 삶을 살아야겠지요?

감추려고 하면 할수록

더 맑고 짙은 향기는 배어나는

선암사

저 붉은 홍매화 향기처럼.

 

133페이지

 

 

행복도 내가 끌어들이고

불행도 내가 끌어들입니다.

근심도 내가 끌어들이고

평화도 내가 끌어들입니다.

하지만, 행복도 불행도

근심도 평화도

끝내는 유위有爲입니다.

끌어들임을 놓아버리는 것,

그것이 바로

완전한 자유요 해탈이요 성불이요

무위無爲요 중도입니다.

 

-170페이지

 

 

마음이 무거우신가요?

"좋아 좋아."

두 번만 되외어보세요.

오목가슴이 시원해질 거예요.

마음이 울적한가요?

"좋아 좋아."

두 번만 속삭여보세요.

가슴이 뻥 뚫릴 거예요.

세상이 불공평한가요?

"좋아 좋아."

두 번만 곱씹어보세요.

얼굴이 복바가지가 될 거예요.

"좋아 좋아" 속에

삶의 '조화調和'가 들어있답니다.

 

-175페이지



댓글(2) 먼댓글(0) 좋아요(3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016-02-06 02:25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6-02-06 10:52   URL
비밀 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