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이를 잡아먹은 오리 - 제11회 세계문학상 수상작
김근우 지음 / 나무옆의자 / 2015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흡입력 !00%
간만에 재밌는 책을 읽었네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고양이를 잡아먹은 오리 - 제11회 세계문학상 수상작
김근우 지음 / 나무옆의자 / 2015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제목이 제 눈길을 끌었습니다.

'고양이를 잡아먹은 오리?'

어떤 내용일까?

무척 궁금했어요.

정말 정말 궁금한 건 무조건 봐야해서 구매를 했지요.^^

읽다가 14~15페이지에서 빵 터지고 말았습니다.

여기서부터 내 손에서 책을 놓을 수가 없었어요.

갈수록 더욱 궁금해졌거든요.

정말 할아버지가 미친걸까?

노망이 든 것일까?

정말 할아버지 말씀대로 호순이를 잡아먹은 오리가 있는걸까?

끝까지 읽어보면 알겠지 하면서 끝까지 읽었는데...

모르겠어요..

궁금증을 풀어주겠지 기대를 너무 했었나봅니다.

근데 전 할아버지를 믿고 싶다는 생각이 드네요.^^;;;

 

이책... 정말 재밌게 읽은 책이였습니다.

마음에 무척 드는 책이에요.^^

'여자'와 '남자' 그리고 '꼬마' 이 세 사람을 생각하면 마음이 흐뭇해요.

참 착한 사람들이구나..

앞으로 오리를 보게 된다면 이 책 생각이 날 것 같습니다.

 

 

 

 

 

 

 

 

˝아....... 그보다 궁금한 게 있습니다.
도대체 제가 무슨 일을 해야 되는 건지요?˝
노인이 불쑥 카메라를 집더니 내게 내밀었다.
˝이걸 들고 매일 아침 불광천에 나가면 되는 일이오.˝
나는 엉겹결에 카메라를 받아 들었다.
˝나가서는요?˝
˝오리들을 찍으시오.˝
˝오리, 말입니까?˝
˝그렇소, 오리. 다른 건 필요 없고 오로지 오리만 되도록 선명하게
얼굴을 똑똑히 알아볼 수 있도록.˝
순간 불광천에서 보았던 여자가 떠올랐다.
어쩐지 불길한 예감이 들었다.
˝그러고는요?˝
˝저녁에 나한테 사진을 갖다 주면, 사진을 보고 찾는 건 내가 할 거요.˝
˝뭘 찾고 계시는데요?˝
˝우리 호순일 잡아먹은 놈.˝
˝......예?˝
내가 얼빠진 표정을 짓자 노인이 탁자 위에 흐트러져 있는 고양이 사진들 중 한 장을 집어 들었다.
˝내가 기르던 고양이, 이 호순이를 잡아먹은 오리 놈을 찾고 말 거요.˝

- 14~15페이지



댓글(4) 먼댓글(0) 좋아요(2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아리 2015-04-10 13:07   댓글달기 | URL
저도 이 책 본 적이 있는데 아이들이 좋아하겠네요.
제목부터 참 특이해서요.ㅋㅋ

후애(厚愛) 2015-04-15 12:51   URL
이 책 정말 재밌게 읽었어요.^^
저도 제목 때문에 읽게 되었는데 정말 즐겁게 재밌게 읽었어요.

2015-04-10 14:13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5-04-15 12:54   URL
비밀 댓글입니다.
 
쓰러질 때마다 일어서면 그만,
이외수 지음, 정태련 그림 / 해냄 / 2014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토록 오래 기다려야 굳이 사랑인 줄 아시겠습니까.

 

-99페이지

 

 

 

 

 

 

따질 필요가 있을까



등잔불에 콩 볶아 먹을 놈.
생각하는 것이나 행복하는 짓거리가 어리석고 옹졸해서 답답하기 이를 데 없을 때 쓰는 말이다.
우리 선조들은 속담만 보아도 해학과 풍자가 넘친다.
내공이 없으면 이런 표현 불가능하다.


광 속에 있는 쥐 한 마리가 가마니에 구멍을 뚫고 쌀을 훔쳐 먹곤 한다.
주인은 그때마다 투덜거리면서 가마니를 꿰맨다.
쥐덫을 놓아서 쥐를 잡아버리면 그만일 텐데 왜 번번이 투덜거리면서 가마니를
꿰매고 있을까. 참으로 답답해 보인다.


옆집에서 악착같이 똥 닦던 걸레를 행주로 쓰겠다고 한다.
자칫하면 병에 걸릴 우려가 있다고 충언해 주어도 소용이 없다.
굳이 동네 사람 불러 모아서 밤새도록 어느 쪽이 옳고 그른가를 따질 필요가 있을까.



댓글(2) 먼댓글(0) 좋아요(1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아리 2015-04-09 22:34   댓글달기 | URL
저도 이 책을 읽어보았는데 그냥 가볍게 읽어볼 만 하더라구요.

후애(厚愛) 2015-04-10 11:09   URL
네^^ 조금씩 생각 날 때 읽고 있는데 여전히 좋네요.
편안한 하루되세요.^^
 
쓰러질 때마다 일어서면 그만,
이외수 지음, 정태련 그림 / 해냄 / 2014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피어도 사랑,

시들어도 사랑.

 

 

-85페이지

 

 

 

 

 

 

제 살을 녹여 어둠을 물리쳐주는 촛불이 좋다


어느 쪽이 나쁜 사람이고 어느 쪽이 좋은 사람인가를 아는 것은 중요하지 않다.
좋은 쪽을 칭찬하고 나쁜 쪽을 욕하는 것도 중요하지 않다.
하지만 자신이 어느 쪽을 실천하면서 살고 있는가는 참으로 중요하다.


트위터에 촛불처럼 살자는 글을 올렸더니 형광등처럼 사는 게 더 낫지 않겠느냐고 댓글
단 분이 계셨다. 형광등이 촛불보다 밝기는 하다.
하지만 제 살을 녹이고 뼈를 태워서 어둠을 물리쳐주는 촛불이 더 좋다.


감성이 메마른 토양에서는 효도의 나무도 자라지 않고 애국의 숲도 번성하지 않는다.


열 번 잘하다 한 번 실수하면 욕을 먹어도 열 번 못하다 한 번 잘하면 칭찬을 듣는다.
하지만 못하는 횟수보다는 잘하는 횟수가 많아야 성공할 확률이 높다.
물론 욕을 먹어도 칭찬을 들어도 오로지 제 할 일만 열심히 하는 사람이 진국이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1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015-04-08 14:08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5-04-10 11:10   URL
비밀 댓글입니다.
 
무의미의 축제
밀란 쿤데라 지음, 방미경 옮김 / 민음사 / 2014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흡입력이 높지는 않았지만 재밌게 읽었네요.
페이지수가 적어서 약간 허전했었지만 괜찮은 책이였어요~
책을 보는 순간 제일 먼저 생각한 것이 `얇다`였어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