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밀라의 눈에 대한 감각
페터 회 지음, 박현주 옮김 / 마음산책 / 2005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참  묘한 소설이다. 더디게 읽히며, 지루한듯 하면서도 끝까지 읽게 만드는 소설. 매력이 없으면서도 어쩐지 끌리는 구석이 있는 여주인공. 추리소설인듯 하면서도 어찌 보면 아닌듯하고. 옮긴이의 말에도 나오지만 어느 한 장르로 구분하기 곤란한, 다양한 시각의 독서가 가능한 소설이다.

1.추리소설로서의 <스밀라의 눈에 대한 감각>

사람들은 추리소설을 왜 읽을까? 가슴 깊이 밀려오는 감동을 위해서? 범죄에 대한 새로운 지식습득을 위해서? (설마....)

난 오로지 책 읽는 동안 숨막히는 스릴을 만끽하고  범인이나 탐정과의 논리적인 머리싸움을 즐기고 막판에 허를 찌르는 반전의 묘미를 위해 추리소설을 읽는다. 따라서 한번 손에 쥐면 다음장이 궁금해서 견딜수 없는 그런 추리소설을 좋아한다.

그런 기준에서 본다면 이 책은 추리소설로서 거의 낙제점에 가깝다. 스피디한 이야기 전개도 아니며, 범인과의 숨막히는 두뇌대결도 없으며 그 흔한 소소한 반전도 없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끝까지 집중력 있게 읽힌다. 신기하지 않은가?

2. 이 책의 매력

역설적이지만 더디게 읽히는데 이 책의 매력이 있다. 책 전체에 걸쳐 하나하나 곱씹어 볼만한 멋진 문장들로 넘쳐난다. (난 책 읽는 동안 내내 이 책의 작가가 감수성 넘치는 여성이 아닐까하는 생각을 자주했다. 이렇게 지극히도 추리소설작가다운 외모를 몇번이나 확인했음에도 불구하고)

모든 작가들이 그렇겠지만 등장인물들의 감정묘사라든지, 상황설명들에 대해 문장 하나하나 공들여 쓴 자국이 역력하다.  '대충' 책을 넘겨서 눈에 띄는 몇개만 옮겨보겠다.

"나는 항상 패배자들에 대해서는 마음이 약하다. 환자,외국인,반에서 뚱뚱한 남자애,아무도 춤추자고 하지않는 사람들. 그런 사람들을 보면 심장이 뛴다. 어떤 면에서는 나도 영원히 그들 중 한 사람이라는 사실을 항상 알고 있기 때문일 것이다."  p71

"나는 정기적으로 그때의 기억을 눌러버리려 했고 오랜 시간 동안 성공했었다. 그렇지만 단지 흘긋 들여다보기만 해도 때때로 기억 한 조각이 빛 속으로 끼어들어올 수 있다"  p30

"내 삶은 자그만 즐거움에 좌우된다" p101

"그런 날에는 도저히 잠들 수 없었다. 그 애의 가쁜 숨결이 미묘하게 변하기만 해도,나는 잠에서 깼다. 종종 나는 잠에서 깬 채로 그냥 누워서 내가 숨쉬고 있는 공기가 그 애가 방금 뱉어낸 공기일까 생각하고는 했다." p77

문장의 수려함을 떠나 약자에 대한 따뜻한  동정심과 불의에 대해 불같은 분노를 가진 스밀라의 거부할 수 없는 매력도 이 책을 빛나게 한다. 누가 표현한 차갑고도 뜨거운 여자, 스밀라. 역시 소설은 주인공이 멋지고 볼 일이다.

3.소설을 다 읽고

소설 읽는 내내 쥴리아 오몬드를 스밀라의 얼굴에 대입시키며 읽었다. 이미 영화를 본지 오래되어 소설과 얼마나 다른지도 기억이 안나지만 다시 한번 보는것도 괜찮을듯하다. 아직 식지않은 책의 여운도 느낄겸.

짜릿한 재미도 없고 어떻게 보면 지루할 수도 있는 책이지만 가끔씩 다시 꺼내 읽을것만 같은 소설이다. 이런것도 중독일런지.



피에쓰1. 책의 매력으로 보자면 별5개도 아깝지 않지만 '추리소설'로는 별 3개 이상 줄수 없으므로 평균해서 별4개랍니다. ^^

피에쓰2. 책의 군데군데,그리고 막판에 집중적으로 기생충에 대한 깊숙한 얘기들이 나옵니다. 혹시 기생충에 관심 많은 알라디너(누굴까?^^)가 계시다면 한번 읽어보시길.



 

 


댓글(22) 먼댓글(0) 좋아요(3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panda78 2005-08-23 16:1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ㅎㅎㅎㅎ 기생충에 관심많은 알라디너님, 꼭 읽으셔야겠어요. ^^

야클 2005-08-23 16:1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누군지 아시는 듯한 댓글. ^^

물만두 2005-08-23 16:2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오... 야클님 이런식으로도 찌르시는군요^^ 별 네개라... 추리적 약점이 스밀라와 그리인란드만으로도 상쇄되지 않았나봅니다^^;;;

야클 2005-08-23 16:2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제가 별 4개면 별로 후회 없는 독서일때 주는데요? ^^

물만두 2005-08-23 16:3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

야클 2005-08-23 16:3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

Phantomlady 2005-08-23 16:3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책 속에 저런 구절이 있었군요 너무 오래전이라 읽어서 기억도 잘 안 나는데.. 멋진 문장들(특히 71페이지) 담아갑니다 ^^

야클 2005-08-23 16:4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대충 고른거랍니다. 이 밖에도 많아요,멋진문장들. ^^

바람돌이 2005-08-23 16:5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리뷰 못쓰겠다고 엄살 떠신게 하루도 안 지났거늘 이게 어인 배신이란 말입니까? 적어도 하루는 버텨 주셔야죠. 잉잉~~~ ^^:: 3=3=3==

야클 2005-08-23 17:0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바람돌이님/ 님 리뷰에 비하면 '쨉'도 안됩니다. 이런 리뷰가 있어야 님 리뷰가 더 돋 보이죠. 글구 저도 써 봐야 늘죠. ^^

oldhand 2005-08-23 17:0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우왓. 읽으셨군요. 멋진 리뷰입니다. 저는 오늘쯤 책이 도착할 것 같은데, 읽는건 언제쯤일런지..

야클 2005-08-23 17:2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oldhand님/ 멋지다뇨... ^^ 고수분들 보다 하루라도 빨리 쓰려고 노력했답니다. 비교되잖아요~~~ 히히 ^^

하루(春) 2005-08-23 19:4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영화 언제 보신 거예요? 전 영화가 있는지도 몰랐는데 말이죠.

진주 2005-08-23 22:2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바람돌이님과 야클님께서 확실하게 스밀라 뽐뿌를 하시는 군요.

야클 2005-08-23 23:1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하루(春)님/ 한국에서 출시될때 영화 제목은 <센스 오브 스노우>로 기억하는데요... 몇년 지난 것이라 오래된 비디오샵에서나 구하실 수 있을거예요. ^^

진주님/ 그래요...사실은 저 프리랜서 알바리뷰어랍니다.ㅋㅋㅋ
무보수로 활동하는... ^^

비로그인 2005-08-23 23:1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야클 형~~~~~!!! 저의 형님이 되어 주세요!! ^-^ 히히
지루한데 중독성이 강하다.. -_- 이해 잘 안간다..

야클 2005-08-23 23:2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가시장미님/ 형??? 헉~~~ 드디어 수술받으셨군요. -_-;; 기념으로 같이 사우나나...(퍼버벅~ 꽥! =3=3=3 )

비로그인 2005-08-24 00:0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아. 정말. 장난아닌데. ㅠ.ㅠ 그럼 오빠라고 부를까요? 오빠는 조금 낯간지러워서.
편하게 장미야. 하고 부르시고 말좀 놓아주세요!! ㅋㅋ

야클 2005-08-24 00:0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가시장미야/ 그러지 뭐~~~ 나중에 딴말 없기!!! ^^

stella.K 2005-12-06 13:5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늦게나마 좋은 리뷰 읽고 추천하고 갑니다.^^

야클 2005-12-06 14:3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넵! 감사합니다. 만수무강하세용 ^^

다락방 2006-02-11 09:5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책이 영화보다 나은 듯 하더라구요. 영화는 너무 너무 재미없고 지루하기만 했어요. 게다가 스밀라 역의 줄리아 오몬드라니, 정말 어울리지 않았어요. 본지 오래되서 그런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