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로의 레시피 - 39 delicious stories & living recipes
황경신 지음, 스노우캣 그림 / 모요사 / 2011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사실 사춘기소년은 커녕 풋풋한 대학생도 아닌, 나이도 제법 먹은 후줄근한 남정네가 황경신의 광팬이라고 말하는건 조금 민망한 일이다. 마치 평소 엄숙한 분위기의 머리 벗겨진 회사의 중년 부장님이 회식자리에서 "사실 나의 취미는 헬로우키티용품 수집하는 거랍니다"라고 팀원들한테 수.줍.게. 고백하는것 처럼. 

그만큼 그녀의 글들은 심하게 여성취향이고 감성적이고 말랑말랑하다. 하지만 그녀의 글들이 재밌는걸 어떡해. 아무튼 지금까지 난 그녀의 책을 전부 읽어왔으며(심지어 동화책이나 인터뷰집까지) 당연히 지금도 모두 가지고있다. 

솔직히 가끔 약간은 실망스런 책들도 있었지만 책 구석구석에서 툭툭 마주치는 황경신 특유의 문장들이 좋아서 책 나올때 마다 반갑고 늘 사게된다. 그리고 읽던 책이 있어도 잠시 접고 그녀의 책부터 읽게 된다. 

설마 이책의 제목 때문에 요리책으로 오해하는 분들은 안계시겠지? (물론  요리 만드는 황경신만의 몇몇 비법(?)들이 살짝 공개되기는 한다).

대부분 역시 황경신이야,라는 말이 절로 나올 정도로 재미있고 따뜻한 요리(아니 요리는 너무 거창하고 그냥 먹을 거리라는 표현이 더 낫겠다)에 얽힌 추억담들이다.   

MT가서 며칠간 폭우에 갇혀 돈과 음식은 다 떨어졌을때 해먹은 소금과 밀가루만 들어간 수제비 얘기를 읽으며 나도 대학시절 MT 추억이 저절로 떠올랐다.  

"...... 밀가루 반죽을 조금씩 뜯어넣고, 소금으로 간을 하고, 그렇게 만들어진 수제비.  도대체 무슨 맛이 있었겠느냐마는 나는 지금도 그 뜨거운 국물 맛과 부드러운 밀가루의 맛을 기억해낼 수있다. 그것은 아주아주 슬픈 날, 눈물을 펑펑 흘리고 난 후, 누군가가 잡아준 따뜻한 손처럼 다정했다. 근본적으로 해결된 문제는 아무것도 없었으나, 우리는 폭신한 이불에 싸인 아기처럼 순해져서, 그날 밤 어느 때보다 특별하고 소중한 이야기들을 나누었다.  물과 밀가루와 소금으로 만든 그 초라한 수제비 속에는, 비바람 치는 날 동굴속에 웅크리고 모여 앉아 서로의 털을 골라주는 아기곰들의 천진한 우정 같은 것이 녹아 있었다는 생각은, 오랜 시간이 흐른 후에 떠올랐다." - 25쪽 

  

 

 

기숙사시절 밤마다 끓여먹었다는 라면얘기는 갑자기 라면생각이 나게했으며, 외할머니와 전복죽 이야기 읽다가는 잠시 코끝이 찡하기도 했다. 하여간 이런류의 음식에 얽힌 에피소드들이 스노우캣의 그림과 잘 버무려져 있다. 

아마 황경신이 알라디너였다면, 그래서 그녀의 글들이 종종 알라딘서재에 올라왔다면, 그때마다 추천과 댓글이 수십개씩은 늘 달렸을게다.    

책에서 고매한 문학성이나 엄청 대단한걸 추구하는 분들껜 비추고, 가볍게 읽으면서 잠시 마음이 따뜻해지고 싶은, 특히 먹는것 밝히는 분들껜 강추다.   

갑자기 나도 학교 다닐때 자주 이용하던, 종합관 옆 '평화의 집'(나중엔 외국어학당에 있다가 공학관으로 이사간)에서 팔던 세계 최고의 순두부찌개가 몹시도 먹고 싶다.

 

 


댓글(36) 먼댓글(0) 좋아요(3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다락방 2011-06-01 15:5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전 책에서 고매한 문학성이나 엄청 대단한걸 추구하기도 하지만, 먹는걸 밝히기도 하는데.. 그럼 저같은 사람은 이 책을 읽어요, 말아요, 야클님? 네?

야클 2011-06-01 16:00   좋아요 0 | URL
아마 다락방님 베스트페이퍼 모음집을 만든다면 이런책이 나오지 않을까해요. 다락방님께는 적극 권해드려요. ^^

레와 2011-06-01 16:1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1일 맞이 알라딘 지름은 이미 끝났는데.. 끝났다고 생각했는데..^^;;


야클님 오랜만이에요! 반가워라! 히히

야클 2011-06-01 16:18   좋아요 0 | URL
저도 반가워요. ^^ 그런데 레와님은 왠지 먹는걸 별로 안밝히는 하늘하늘,낭창낭창과 일것 같은 생각이....ㅎㅎ

다락방 2011-06-01 16:24   좋아요 0 | URL
우어어어어어어어
이여자, 나랑 같이 먹는 여자에요!!!!! (비록 창원 사는 여자라 어쩌다 한번 만나지만 ㅎㅎ)

야클 2011-06-01 16:28   좋아요 0 | URL
하하 다락방님의 술과 고기사랑은 유명하지만(게다가 제가 눈으로 직접 확인도 했고) 레와님은 왠지 고기 보다는 초식동물과에 더 가까울것 같은....같이 먹는다고 '같은 양'을 먹는 것은 아니라는.... ^^

레와 2011-06-01 16:29   좋아요 0 | URL
야클님)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아 이를 어째.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락방님) 지금도 무슨 간식을 먹을까 생각중. 가장 크고 중요한 고민이에요. ㅋㅋㅋㅋㅋㅋㅋ


다락방 2011-06-01 16:30   좋아요 0 | URL
야클님..
제가 레와님보다 더 많이 먹는다고 생각하시는거에요? 제 양이 더 많다고 생각하시는 거에요, 지금? 네? 진짜 그런거에요?



어떻게 아셨어요, 대체!!!!!!!!!!!!!!!!!!!!!!!!!!!!!

야클 2011-06-01 16:42   좋아요 0 | URL
레와님/ 오후 4시반, 누구나 간식을 생각하죠. ^^

다락방님/ 그건....그건....그냥 알수있어요.
마치 '잘생기고 근사하게 차려입은 남자가 홀로 앉아 여자를 기다리고 있는 그 순간에 얼마나 그여자의 심장이 두근거리는지'를 굳이 다락방님이 말씀 안해주셔도 알 수있는것 처럼요.

Mephistopheles 2011-06-02 00:56   좋아요 0 | URL
잠깐잠깐...제가 잘은 기억이 안나지만..여기 분들 중 누군가가.."저 많이 먹는 여자사람 아니어요."라고 했던 기억이...누구셨더라......?? 누구였죠 다락방님.??

다락방 2011-06-02 08:06   좋아요 0 | URL
메피스토님이 무슨 말씀을 하시는지 전 정말 하나도 모르겠어요, 하나도. 무슨 말씀 하시는거에요? 네?

야클 2011-06-02 10:36   좋아요 0 | URL
메피스토님/ ㅎㅎ 다락방을 사칭한 사랑방이나 문칸방이었나 보죠? ^^

다락방님/ 거짓말하면 회장님 한달간 외출 안하십니다.

moonnight 2011-06-01 17:1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야클님이 황경신작가 좋아하시는 거 저도 알아요! ^^
이 책은 말이죠. 바로 보관함으로 날아갔어요. 내일쯤 주문해야겠어요. 먹거리에 관한 따스한 추억담은 항상, 너무 좋아요. >.<

야클 2011-06-01 17:22   좋아요 0 | URL
ㅎㅎ 술안주 얘기도 자주 나오니 달밤님께도 권할만한.... ^^

Arch 2011-06-01 17:1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도 다락방 같은 댓글 달려고 생각하고 있었는데... 늦었다!
스노우캣 그림 좋아요. 야클님 말처럼 다락방 페이퍼 모음집이라면 정말 이런 분위기가 날 것 같아요.

댓글 재미있어요. 추리 소설인줄 알았네.

야클님~ 오랜만이에요!

야클 2011-06-01 17:24   좋아요 0 | URL
반가워요, 아치님 ^^ 각 에피소드 마다 냥이그림들이 있는데 정말 정말 귀엽다는....^^

2011-06-01 17:27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1-06-01 22:00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1-06-01 23:24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1-06-02 10:26   URL
비밀 댓글입니다.

stella.K 2011-06-01 18:1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도 황경신의 책은 보고 싶은데
글을 별로 없구, 그림과 여백이 많네요.
전 글씨 많은 게 좋던데...ㅠ

야클 2011-06-01 22:03   좋아요 0 | URL
ㅎㅎ 스텔라님. 글 제법 많아요. 게다가 이책에 나오는 그림은 글과 너무나 잘 어울려 (미소 지으며)한참 보게되는 그런 그림들 뿐이에요. 예전에 페이퍼에서 보여드렸던 <그림같은 세상>도 그림이 제법 나오는 책이었지만 나쁘진 않았을걸요? ^^

Mephistopheles 2011-06-02 00:5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갑자기 저도 커다란 스텐 그릇에 정말 찰랑찰랑하게 끓여서 내주던 학교 앞 식당에서 팔던 세계최고 수준의 육계장이 먹고 싶어지네요..^^

야클 2011-06-02 10:30   좋아요 0 | URL
ㅎㅎ 우리학교 식당엔 건더기는 별로 없고 국물만 한대야 떠주던 육개장이 있었는데, 그래도 술마신 다음날 먹으면 그렇게 맛이 있더라는.... 그 많은 국물을 다 마셨다는... ^^

가시장미(이미애) 2011-06-02 15:3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어제 한타가 안 되어서 ㅋㅋㅋ 오랜만에 뵈니 반갑네요. 그동안 잘 지내셨는지요?
공주님은 세살인가요? 아마 현호랑 동갑이였죠?

이제 얄미운 네살이 되어가니, 조금 두렵네요.
"싫어." "내꺼야." "아니야" 라고 의사표현을 하기 시작하니..
대화로 설득하고 달래는 게 쉬운 일이 아니더라구요.
울현호가 유난스러워서 그런지도 모르겠지만 ㅋㅋ

어쨌든 공주님 예쁘게 키우시고, 종종 소식 전해주세요. ^^

야클 2011-06-02 17:11   좋아요 0 | URL
우리딸은 이제 27개월 ^^ 그냥 27살이면 더 좋겠지만(키우기 어려워 ㅠㅠ) 키우는 재미는 쏠쏠. 장미여사도 현호 잘키우시게. ^^

pjy 2011-06-02 17:3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오랜만입니다*^^* 가볍게 읽으면서, 특히 먹는것 밝히는 저! 담아갑니다^^;

야클 2011-06-02 22:23   좋아요 0 | URL
ㅎㅎ 안녕하셨어요? 요즘도 어머니랑 여행 자주 다니시는지요? 그놈의 원전사태 때문에 우리가족은 올봄에 예정했던 일본 여행을 취소했네요.

pjy 2011-06-03 17:33   좋아요 0 | URL
일본여행취소라니..쯪, 아깝지만, 여행갔는데 그중에 난리난게 아니라서 다행으로 생각합니다~

최근엔 멀리 안나가고 삼청동에 엄마랑 쇼핑갔었는데 참 좋았습니다^^ 녹음이 우거지는 사이사이 이쁘고 살만한 물건이 많더군요~ 아, 테레비에도 나왔던 그 호떡도 먹었습니다..맛있더군요ㅋㅋ

야클 2011-06-03 23:59   좋아요 0 | URL
오래오래 시집(장가)안가고 엄마곁에 머무르는 딸(아들)이 제일 복받은 겁니다. 저도 경험이 있기에...^^ 그리고 지금 막 인터넷 찾아보니 그 삼청동호떡이 굉장히 유명한가 보군요. 기억해둘게요.

2011-06-04 09:36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1-06-04 22:23   URL
비밀 댓글입니다.

통과루시 2011-06-14 15:2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종합관 옆, 인문관 옆 그 평화의 집..순두부 조개 두 알, 빨간 기름낀 국물, 그 국물과 함께 떠 먹던 계란..아시는군요..세계 최고!!반가워요..먹고 싶다

야클 2011-06-15 09:59   좋아요 0 | URL
앗! 그 순두부찌개를 아시다니!!! 통과루시님 반갑습니다 ^^
복잡한 점심시간땐 가끔 식판을 들고나와서 잔디밭에서 먹기도 했는데... 그립습니다. ^^

2011-06-29 17:36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1-06-29 17:50   URL
비밀 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