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 3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
어쩌면 좋아 - 요코씨의 기타가루이자와 일기, 제3회 고바야시 히데오상 수상작
사노 요코 지음, 서혜영 옮김 / 서커스(서커스출판상회) / 2017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사노 요코의 <백만 번 산 고양이>는 아이와 함께 읽으며 어.... 하는 기분이었다.

그녀는 그 책에서 무엇을 말하고 싶어했던 걸까.

아무래도 이해할 수 없었지만 그후 아주 오랜 시간이 흘러 읽게 된 사노 요코의 수필들은 잔잔한 위로가 된다.

오래 기다리던 그녀의 수필집이 나왔다. 천천히 아껴 읽고 싶었다. 전의 책들과 다름 없는 내용이지만 아마 그건 그녀 자신의 이야기이기 때문일 거다. 한 사람의 삶이 이리저리 변주되어 원래의 그녀와 다른 모습을 할 수는 없는 것이니까.

 

그냥 재미삼아 읽기에는 그녀의 노년은 삶에서 앞으로 필요한 것들이 무엇인지 준비를 하게 한다.

예를 들면, 친구.

그녀는 혼자 살지만 늘 이야기를 나누고, 하루하루를 함께 하는 사람들과 함께 있다. 서로 좋은 것이 있으면 나누기도 하고 고민을 들어주거나 헉.. 하면서 잠시 흉을 보기도 한다. 응, 그래. 친구가 필요하구나.

그녀가 대단히 요리를 잘 하는 사람이라는 것도 명심해 둔다. 스스로를 위해 요리하는 것. 책 속의 삼계탕 설명은 조금, 아니 많이 이상했다. 삼계탕을 하루 종일 고는 것은 아니라고 그녀에게 말하고 싶었는데 이미 그녀는 이 세상 사람이 아니라는 걸 곧 생각해 내었다.

또 집.

요즘 들어 나는 나의 집이 있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하기 시작했다.

지금의 집,도 집이지만 오롯이 나. 내가 지내는 공간 말이다. 아이의 학교나 직장 때문에 고르게 된 동네 말고 내가 정말 원하는 장소에 대한 생각이 많아졌다. 사노 요코의 글을 읽으면서 나는 어디서 살지, 나의 공간은 어떤 물건으로 채울지에 대해 종종 생각한다.

삶을 대하는 태도.

사랑하되 연연하지 말 것. 무서운 것은 무섭다고 말할 것. 사노 요코의 즐거운 책. 모양 빠지지 않게 사는 데 도움이 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참존 디에이지 시알디 밸런싱 콘트롤 크림 - 모든피부 200g
참존화장품
평점 :
단종


라고 하니 내가 무지 어려보인다.. 

그래도 사실인 걸..^^ 건조하고 T존은 복합성, 결은 나쁘지 않은 40대 피부 

문제는 탄력이다. 결국 일주일에 한 번 정도 꾸준히 사용한 결과, 

드라마틱하진 않지만 성실하게 사용하면 확실히 사용하지 않았을 때보다 탱탱해지고 결도 정리된 느낌이다. 

화장품에 큰 기대를 하지 않는 사람이라면 흡족한 결과 아닌지? 

게다가 가격까지 왕 저렴하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엄마 마중 - 유년동화
김동성 그림, 이태준 글 / 한길사 / 2004년 9월
평점 :
구판절판


나이가 들수록 우리 것이 와 닿는다.  

피가 당긴다고 해야하나. 이 그림책의 그림들을 보고 있노라면 가슴이 두근거리고 먹먹하고 애처롭고 그리고 그립다. 

올해로 꽉찬 다섯살이 된 통은 아침마다 어린이집에 가면서 꼭꼭 확인한다. 

엄마, 일찍 데리러 오세요, 네? 

그럼 하고 고개를 끄덕이지만 조금 지나면 다시 또 엄마, 일찍 데리러 오세요, 네? 

엄마와 하루종일 떨어져 지내야 하는 통은 그렇게 엄마를 아침부터 기다린다. 

이 책을 읽으면 그런 아이의 마음이 그저 느껴져 눈물이 난다. 귀여운 남자 아이. 

추위에 빨갛게 얼어버린 마늘쪽 같은 코하며, 모자 밖으로 비져 나온 매끄러운 볼 - 엄마 기다리다 다 텄겠다...  

글과 그림이 너무나 잘 어울리는 그런 책이다.

기형도의 <엄마 걱정>의 세계.. 찬밥처럼 방에 담겨 아무리 천천히 숙제를 해도 엄마 안 오시네.. 

엄마가 있어야 아이의 세계는 비로소 평화로워진다. 엄마는 아이에게 그런 존재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모든 책을 읽어 버린 소년 - 벤저민 프랭클린
루스 애슈비 지음, 김민영 옮김 / 미래아이(미래M&B,미래엠앤비) / 2008년 11월
평점 :
품절


이 책은 아이 학교의 독후감논술대회 대상 도서였다. 

이 책 이외에도 몇 권이 더 있었지만 제목이 너무 재미있어서 또는 책에 대한 사랑이 너무나 가득한 제목이 사랑스러워서 이 책을 자신 있게 골라 주었고 딸도 당연히 즐겁게 읽을 거라 의심치 않았다... 

그러나~~~! 딸의 독서감상문을 무심히 읽던 나는 경악해 마지 않았으니...벤자민 프랭클린의 일생의 나열에 불과한 글을 읽고 버럭 화를 내고야 말았다. 아이!! 독서감상문은 말 그대로 감상을 쓰는 거란다!! 책을 읽은 후 너의 느낌이나 생각이 주인이 되어야지!! 몇 년에 벤자민이 무얼했고 따위가 뭐 그리 중요하다고,,어저구 하며 장광설을 흩뿌린 후...친구 아버지의 조문을 가며 이 책을 읽었다. 당췌 어떤 내용이기에 아이가 그런 글을 독서감상문이라고 쓴 것일까...하는 생각 때문에... 

 아~~ 그랬구나... 아이의 독후감은  이 책의 문제점을 그대로 반영하고 있었다. 

책 역시 벤자민 프랭클린의 일생을 말 그대로 건조하게 나열하고 있었다. 

나는 이 책에 쓰여진 그의 삶에서 감동받지 못 했다. 

열심히 산 사람이라는 것, 부지런했고 노력했으며 책을 열심히 읽었다...는 점...그리고 극히 현실적이기도 했다. 개인적인 성실함은 훌륭하지만 마음을 움직이는 아름다운 미덕이 없다. 책의 기술상 문제일 수도 있다. 프랭클린의 삶이 강약없이 연도별로 나열되어 있어 클라이막스를 느끼지 못한 느낌이다.

연도별로 나타나는 그의 일대기적 사건들-결혼 인쇄소의 성공 등등.. 사실 위주로 기술되었으나 건조하다. 4학년인 우리 딸의 이해력으로는 감동받기 어려웠을 것이다. 딸과 비슷한 이해력에 감성마저 메마른 나는 끝까지 읽기 힘들었다.   

감동이 없는데 감상이 제대로 될 리 없다. 거기다 독서감상문의 필수요소가 '교훈 찾기'임을 눈치로 때려잡은 아이로서는 기를 쓰고 용을 써서 쓴 감상문이었을게다. 

 그리고 지금 고민 중이다.  이타적인 삶을 산 많은 이들의 이야기를 제쳐두고 왜 이 책이 동작구의 추천도서가 되었을까?  내가 읽은 리뷰의 칭찬들은 무엇이었을까? 나는 이 책을 추천하고 싶지 않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엘리자베스 아덴 그린티 바디로션 - 100ml
엘리자베스아덴
평점 :
단종


그렇다.... 

여름에 가볍게 막 바르는 그러나 수분을 주기 위해서 저렴하기에 구입했던 로션. 

일단 향이 너무 상쾌해서 딱 여름용. 

그러나 향은 그리 오래 가지 않는다는 것, 하지만 바르면서 기분이 좋아지기 때문에 아쉽지 않다. 

문제는!! 보습력.. 내 피부는 건성...너무 보습력이 약하다. 

만약 보습 때문에 구매한다면 비추... 

은은한 향이 나길 원한다면 뭐 soso..하지만 향수를 뿌린 듯 은은히 지속되길 기대한다면 그 역시 비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 3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