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든 운동은 책에 기초한다
슈테판 츠바이크 지음, 오지원 옮김 / 유유 / 2019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탁월한 통찰력으로 당대 문학을 평가하는 심미안이 일품이다. 산문가로서의 츠바이크 역시 일급이고. 일독을 ˝강권˝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샘레이의 목걸이, 겨울의 왕, 제국보다 광대하고 더욱 느리게, 혁명 전날 


이 네 단편은 헤인 시리즈에 속한다고 하는데, 헤인 시리즈를 안 봤으니 그 세계관 안에서 어떤 의미를 가지는지를 모르겠고, 그러므로 딱히 감흥이 없다. 단편 자체로서의 완성도만 보면 그닥이다. 샘레이의 목걸이나 겨울의 왕은 아니 고작 시간여행 하고 왔더니 자식과 나이가 같다거나 왕위 다툼을 하게 되었다거나 뭐 그런 이야기인가 싶어서 허탈하고. 


해제의 주문, 이름의 법칙


이 두 단편도 땅바다(어스시) 시리즈에 속하는데 ... 역시나 땅바다 시리즈를 안 보면 딱히 흥미를 끌기 힘들어 보인다. (다행히 땅바다 시리즈는 봤다.)


나머지 작품들 중에 파리의 4월, 명인들, 땅속의 별들


이 세 작품은 뭐랄까 ... 중세 내지 과학 이전 시대물이라고 해야 할까, 뭐 그런 류로 보이는데 ... 뭐 그럭저럭 소설로서의 재미는 ... 좀더 길게 장편으로 발전시키면 더 재미있을 수도 있겠다 싶은 정도. 


그 외에는 뭐 고만고만하고 ... 오멜라스를 떠나는 사람들, 이것도 소설 자체가 썩 빼어나다기 보다는 BTS가 여기서 모티브를 따왔다는 화제성 때문에 최근 들어 더 주목받는 것으로 보이고.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空입니다만 ...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나에겐 90년대 초에 나온 [반지전쟁]이 있었기에 영화가 나오면서 원작이 이름이 바뀌고 화려한 양장본으로 다시 나올 때도 원년 팬(?)의 자부심으로 안 사고 버텼지. (중간에 한기찬 번역본이 나오기도 했지만) 시장의 주도세력은 [반지전쟁] 시절의 3인공역본이었거든. 그러다가 [호빗], [실마릴리온], [후린의 아이들]까지 들어간 '가운데땅 이야기' 시리즈 6권짜리가 절판되어서 호가가 두배로 뛰는 걸 보고 아차 싶어서 2002년도판 [호빗]이나마 작년에 어렵사리(?) 추매했는데 ... 이괴모야 ㅠㅜ














판타지계의 조상님이자 메가히트작이 절판이라니, 뭐가 좀 이상하다 싶었더니 출판사가 바뀌느라 그랬구나. 조만간 [실마릴리온]과 [후린의 아이들]도 아르테에서 새로 나오겠구만. 














[호빗]은 손절하고 공모주 청약하러 갑니다. 곧 구판이 될 '가운데땅' 시리즈 고가에 베팅한 놈들 이제 떡락할 일만 남았구나! 




댓글(2) 먼댓글(0) 좋아요(1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가넷 2021-02-11 12:47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씨앗판을 가지고 있는데 곧 나올 책도 구엡 예정입니다.

비로자나 2021-02-11 16:01   좋아요 0 | URL
오오 ... 찐 팬이시군요!
 

Some of the caddies were poor as sin and lived in one-room houses with a neurasthenic cow in the front yard, but Dexter Green's father owned the second best grocery-store in Black Bear--the best one was "The Hub," patronized by the wealthy people from Sherry Island--and Dexter caddied only for pocket-money.


In the fall when the days became crisp and gray, and the long Minnesota winter shut down like the white lid of a box, Dexter's skis moved over the snow that hid the fairways of the golf course. At these times the country gave him a feeling of profound melancholy--it offended him that the links should lie in enforced fallowness, haunted by ragged sparrows for the long season. It was dreary, too, that on the tees where the gay colors fluttered in summer there were now only the desolate sand-boxes knee-deep in crusted ice. When he crossed the hills the wind blew cold as misery, and if the sun was out he tramped with his eyes squinted up against the hard dimensionless glare.


캐디 중 몇 명은 몹시 가난하여 앞마당에 있는 신경 쇠약에 걸린 암소와 함께 단칸방 집에서 살았다. 그러나 덱스터 그린의 아버지는 블랙베어에서 둘째가는 식료품 가게를 갖고 있었다. (가장 좋은 가게는 '더 헙'이라는 가게로 셰리아일랜드 출신의 부유한 사람들이 즐겨 찾는 곳이었다.) 게다가 덱스터는 다만 용돈을 벌기 위해 캐디 노릇을 하고 있을 뿐이었다. 


날씨가 상쾌해지고 하늘이 잿빛으로 변하는 가을과 미네소타 주의 기나긴 겨울이 하얀 상자 뚜껑처럼 닫히게 되면, 덱스터의 스키는 골프장의 페어웨이를 덮고 있는 눈 위를 달렸다. 이런 때가 되면 이 지방은 그에게 깊은 우수(憂愁)를 안겨다 주었다. 기나긴 겨울 동안에는 골프장을 털이 덥수룩한 참새들의 서식지로 어쩔 수 없이 묵혀두어야 한다는 데 화가 났던 것이다. 여름철에 울긋불긋한 깃발이 나부끼던 골프 티에 겨울이 오면, 딱딱하게 굳어버린 얼음 속에 무릎 높이의 회양목만이 을씨년스럽게 서 있는 것도 황량하기 그지없었다. 그가 언덕을 가로질러 갈 때면 찬바람이 뼛속까지 스며들었다. 비록 해가 뜬다 해도 한없이 번쩍이는 가혹한 빛 때문에 두 눈을 가늘게 뜬 채 뚜벅뚜벅 걸어가야 했다.


* 소소한 지적 사항은 빨간색으로 표시했고, 굵직한 오류는 모래상자 sand-box 를 회양목 boxwood 으로 번역한 것 정도가 되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