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7. The Rise of Rome


또 바구니야... 그리고 꼭 'great' king의 핏줄이야 ㅋㅋㅋ 

건국 신화라는 게 꼭 그렇더라. 


그나저나 Romulus가 Remus를 죽인 줄은 몰랐다. 로마는 검으로부터 시작되었군. 


fasces가 뭔지 궁금해서 찾아봤다. Fasces - Wikipedia

막대기 여러 개를 묶고 도끼가 달려있기도 하고 안 달려있기도 하다는데, 왕의 힘을 나타냈다고 한다.


위의 위키피디아 페이지를 보면 동전 뿐 아니라 유럽의 여러 나라 깃발 등에 독수리와 함께 꼭 등장하고 있다. 

독수리만 그런 줄 알았는데 이것도 로마의 유물이었던 듯. 






예전의 다임 (= 10센트) 동전엔 이렇게 크게 나와 있었다고 한다. 

근데 좀 웃긴다. 미국이 만들어졌을 때는 저런 것 따위 구시대의 유물인데 

왜 미국 동전에 저게 들어가는가 ㅋㅋ 


로마의 북쪽에 있었던 Etrucan이 '에트루리아 인' 인가? 했더니 맞다. art, music... 

먼옛날 <먼나라 이웃나라>에서 아치arch를 만드는 기술을 이들이 로마에 전해줬다고 본 기억이 나는데 toga와 fasces도 여기서 온 것이라고. 



28. Roman Empire


데메테르 : 페르세포네 = 세레스 Ceres : Proserpine

로마는 그리스 신화를 가져와서 이름을 바꿨고, 여전히 성범죄가 만연하다 (...)


음성파일에는 Hades 로 책에는 Pluto 로 나와있는데 그리스에서는 Hades, 로마에서는 Pluto. 

개정할 때 수정한 것 같다.


성우분이 정말 열심히 읽는 것 같은게

man shouting, woman talking to each other, .. 그리고 다른 동물들 (뭐였더라) 은 neighing 한다고 하는데 메~ 하고 목소리에 떨림을 추가하더라. 


검투사 얘기가 나오며 로마인은 great하고 powerful 했지만 bloodthirsty 하다고 했다. 

그런데 왜 다들 로마 좋아하나요..? 


세네카는 검투사들이 결투하다가 상대방을 죽이지 못하고 자살하는 경우에 대해 

It's more decent to die than to kill. 이라고 말했다고 한다. 애초에 그런 고민을 하게 만들지 않으면 안될까? 



29. Rome's War with Carthage


The Punic Wars (포에니 전쟁)


sacred chicken 이 가장 기억에 남는다. 한때는 chicken이 sacred 했던 적도 있는데 지금은..... 

물론 인간에게는 큰 기쁨을 주고 있다.


불쌍한 한니발.. 아니 불쌍한 코끼리. 따뜻한 동네에서 사는 애들이 추운 알프스를 올라가고 ㅠㅠ 


카르타고 본국 (아마도 튀니지) 이 공격을 받자 한니발이 African Sea를 건너서 돌아갔다고 하는데, African Sea가 어디를 말하는 건지 모르겠다. 이탈리아 본토에 있었으니 시실리와 튀니지 근처를 지나갔을 것 같은데, 그곳을 African Sea라고 부르는 건지 책의 오류인지.. 


 

30. The Aryans of India


아리아인하면 히틀러만 생각나지만... 그러고보면 인도유럽어족 이라고 묶인 게 괜히 그런 게 아닌가 싶기도 하다.

(딱히 자세히 아는 바는 없음)


고백하자면 인도 음식점 '강가' (아직도 있나?) 가 한글인 줄 알았다... 그러니까 riverside 인 줄 알았다. 

Ganga - Ganges... 어원이 비슷한 것 같은데 한글로 해도 나름 뜻이 통하... 음 이건 아닌가. 


싯다르타가 wild fig tree 아래서 깨달음을 얻었다고 한다. fig? 무화과? 보리수 = 무화과나무?? 

찾아보니 우리가 생각하는 무화과랑 생긴건 좀 다르다. 무화과 나무는 common fig, 보리수 나무는 sacred fig 라 부르는듯. 


어쨌든 깨달음을 얻었는데...


Everyone, no matter how poor, sick, or miserable, can find happiness by leading a good life!


저기요.... 이게 깨달음 맞냐며. 

leading a good life 를 어떻게 하는 지를 말해줘야 하는 거 아니냐며..


불교에 대해 잘 모르는지라 넘어가기로 한다.




오늘은 27일, 12챕터가 더 남았다...  어쩌지 ㅠㅠ 


댓글(16) 먼댓글(0) 좋아요(1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독서괭 2023-10-27 16:26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그거슨 너무 심오해서 역사서에서 한줄로 다룰 수 없는 거 아닐까요? ㅋㅋㅋ
“물론 인간에게는 큰 기쁨을 주고 있다” ㅋㅋㅋㅋ 닭아 미안해 ㅠㅠ 치킨은 안 즐기지만 그외 모든 닭요리 좋아하는 사람.
수하님 꾸준히 정리하며 가시는군요. 전 오늘 카이사르 죽는 것까지 읽었는데 정리는….

건수하 2023-10-27 17:28   좋아요 1 | URL
자세히 적을 필요는 없지만.. 저게 깨달음이야? 싶더라구요 ㅋㅋ

이건 정리가 아니라 투덜거림의 기록.. 제 서재 친구분들께 약간 죄송하기도 합니다 ㅋㅋ

거리의화가 2023-10-27 17:12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건국신화에 바구니에 담아 물 띄워 보내는 건 단골인 것 같습니다^^;
저는 한 챕터씩 읽으면 31일에 딱 맞춰 끝나게 되더라구요. 근데 저희 다음달 원서 안 정해졌죠? 어찌 되려나... 아무튼 남은 분량 수하님 화이팅입니다!!!

건수하 2023-10-27 17:33   좋아요 1 | URL
화가님 거의 다 읽으셨군요! 저는 주말에 좀 따라잡아야겠어요 ^^

독서괭 2023-10-27 20:16   좋아요 2 | URL
프론트데스크 아니었나요? 저 이미 샀는데, 생각보다 두껍고 글씨가 쪼그매서 깜짝 놀랐습니다 ㅋㅋ

거리의화가 2023-10-27 20:38   좋아요 1 | URL
네? 프론트데스크요? 다음달 원서 생각도 안하고 오늘 다른 것들 주문했네요ㅠㅠ 미미님 오시면 다시 한 번 물어봐야겠습니다.

독서괭 2023-10-27 20:41   좋아요 1 | URL
미미님이 저번에 목록을 쭉 적어주셨어요~

거리의화가 2023-10-27 20:58   좋아요 1 | URL
저는 그게 순서가 아니고 그 중 하나로 정해진다인 줄 알았습니다. 저는 킨들이 더 싸길래 그걸로 샀어요ㅎㅎㅎ

건수하 2023-10-27 21:13   좋아요 1 | URL
http://bookple.aladin.co.kr/~r/feed/686779092

프론트데스크가 뭐지? 하고 찾아보니

이견이 없으면 이 순서대로 한다고 쓰여있긴 한데 ^^ 미미님이 곧 알려주시겠죠?

책읽는나무 2023-10-27 20:15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저는 페이드 포와 함께 읽어 나가니 기록은 포기! 그냥 조금씩 읽어나가기만 하고 있네요.ㅜㅜ
한 28강까지 읽은 것 같긴한데 말입니다.
말일까지 후딱 읽어질지?🙄

부처님의 깨달음은 뭐랄까요?
모든 종교가 다 비슷한 것 같아 보입니다만..
삶에 있어서 나쁜 행동, 나쁜 말, 나쁜 생각등을 하지 않고 착하고 선하게 살아가면 모든 것에서 영생을 얻는다는 그러한 깨달음이 아닐까? 미뤄 짐작해 봅니다.
문맥과 맞진 않겠지만 암튼 모든 종교의 본질이 그런 게 아닐까? 요즘 그걸 생각하고 있었거든요.^^

건수하 2023-10-27 21:17   좋아요 2 | URL
나무님 말씀이 대략 맞는 것 같아요. 착하게 살면 영생을 얻을 수 있는 걸까요? 그런데 착하게 사는 게 어려워서 다들 종교를 찾는 거겠지요?

저 문장 앞에는 왜 인간은 늙고 죽는가 등등 근본적인 물음이 있었거든요. 저 답이 좀 엉뚱하다고 생각했는데, 현재 삶에 충실하라는 것 같기도 하네요 ^^

책읽는나무 2023-10-27 21:38   좋아요 2 | URL
그래도 저도 좀 의문이 드는 게 많습니다.
인간이 병들어 고통받고 번민과 고통에서 벗어날 수 있는 모든 것을 싯다르타의 고행으로 깨달았다는 게 과연????
정말 그 깨달음 하나로 해결되는 걸까?
정말 고행하며 착하게 산다면 해결되는 걸까?
종교를 가지고서도 나쁜 짓하는 사람들도 많은 이 세상에서....
암튼 좀 생각하다 보면 계속 의문투성이가 된달까요?
애들 책을 읽는데 왜 다른 쪽으로 생각이 뻗치는지?ㅋㅋㅋ

미미 2023-10-27 22:16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저 술마시고 집에 들어왔다가 댓글 읽었습니다.ㅋㅋㅋ 내일 올리겠습니다. 다음달은 ‘프론트 데스크‘가 맞습니다. 글씨가 작아서 저도 놀랐습니다. 여러분 덕분에 영어원서공부 제대로 하고 있네요ㅋㅋ

건수하 2023-10-29 07:25   좋아요 1 | URL
글씨가 작군요! 그럼 킨들로 보는게 나으려나... 전 킨들이 없어서 폰으로 봐야하지만요 ^^

미미 2023-10-29 10:56   좋아요 0 | URL
아..킨들 저도 탐이나긴 하던데요. 글씨도 이거보다 크게 볼 수 있겠네요! ^^

건수하 2023-10-29 12:38   좋아요 1 | URL
네 일단 글씨크기 조절을 할 수 있다는 점은 좋지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