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전화기가 원래 혼자 누구에게 전화 걸고 그런 일이 많은데 (내가 잘못 누르거나, 주머니 속에서 눌리거나) 북플 앱도 민감한 편인지 읽은 책이 아닌데 평가가 되어있을 때도 있고 안 읽은 책 읽고 있다고 올라가있을 때도 있다. 뒤늦게 보고 ‘좋아요’가 눌러져있으면 그냥 안 지우고 넘어가는데 뭔가 찜찜하다..

오늘 모 님의 글에서 땡스투를 타고 알라딘에 들어갔더니 해러웨이의 책 북펀드가 올라와있었다.

https://www.aladin.co.kr/m/bookfund/view.aspx?pid=1764

그 외에도 여성과 관련된 책이 꽤 올라와있다. 알라딘의 고객 성비 (단순 성비 및 상위구매고객 성비 등도) 궁금해진다.

알라딘 서재에서 여성주의책을 읽고 나누는 것의 의미에 대해 생각해보게 된다.

읽을 책은 많은데 기운이 없는 한여름. 주말엔 좀 낫겠지 하며 주말 쿠폰을 받아 아침부터 책 한권을 주문했다 (이 책은 주말이 지나서 오겠지만). 이따가 오후엔 알라딘에서 퀴즈 알림이 오겠지.


댓글(4) 먼댓글(0) 좋아요(2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미미 2022-08-06 10:13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음...알라딘 구매자 성비는 어디서 본 것같은데 여성이 더 많았던걸로 기억해요. 수하님 해러웨이 책 펀딩하셨나요? 저는 지난달 펀딩도 많이하고 구매도 목표치를 초과해서 지금 고민중이예요^^

수하 2022-08-06 10:34   좋아요 2 | URL
알라딘 구매자도 그럴거 같고 일단 요즘은 여성, 페미니즘 책이 잘 팔리나봐요.

해러웨이 책 펀딩은 좀전에 봐서 생각중인데, 요즘 통 못 읽고 있어서.. 목표치 달성하면 나중에 살까 싶기도 하네요 ^^

다락방 2022-08-07 17:13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저는 해러웨이 책 펀딩해야지 진작부터 생각하고 있었는데 아직 못했네요. 곧 해야겠어요!! 😤😤

수하 2022-08-08 16:32   좋아요 1 | URL
알고 계셨군요! 저는 글 올린 날 알았는데.. 목표는 이미 달성됐네요?
다시 고민중입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