잊혀진 소년
오타 아이 지음, 김난주 옮김 / 예문아카이브 / 2018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오타아이의 잊혀진 소년을 읽었다. 

나는 왜 추리소설을 읽는지 한번씩 의아할 때가 있다. 사실 많고 많이 일어나는 일이 수도 있고 
딱히 또 그렇게 내 주변에서 일어나는 일이 아니기도 한 소설 속 상황과 인물들의 이야기에 감정이 녹아들어갈때
그래서 내가 경험 할래야 할 수 없는 극한의 감정을 느끼고 돌아올때 허무함이라든지 슬픔이라든지 통쾌함을 좋아하는 것같다. 

그래서 이 책을 읽고 났을때
나오와 다쿠형제 그의 어머니 원죄의 누명을 쓴 아버지가 참 다 안쓰러웠다. 

소마와 야미리즈 슈지가 합심해서 끝내는 밝혀내는 이야기 였긴 했지만
죄없는 아버지가 억울한 누명으로 9년의 형을 받게되고 팔년을 살고 석방된다
어머니가 술집을 나가며 살아가는 형제앞에 아버지가 돌연히 나타났고
그 아버지의 죽음으로 모든 일이 시작된다. 

방학을 기점으로 만나게 된 친구 소마의 기억은 드문드문 했지만 새로 알게된 친구, 친구동생과 함께 노는 일이 
즐겁기만 하다. 그런데 어쩐지 오늘 친구의 안색이 어제와 달라 보인다. 살짝 툭 치니 원래 웃음을 보이긴 했지만 .
미세한 그 모습에 친구는 긴장감을 느끼지만 또 그날의 재미꺼리를 찾기 바쁘다. 

뒷 부분을 읽고서 보니 이때의 소마가 추억하는 부분이 사건을 풀어가는 제일 중요부분이었는데
매번 추리소설들을 읽을때마다 놓치게 되는 당연한 지점으로 보여 ㅋㅋㅋㅋㅋ 또 어쩔 수 없이 나는 
범인을 찾는데 실패하고 만다. 엄마일까 ? 나오일까? 하면서...

형사들의 수사가 자신에게 좁혀오는걸 느낀 나오는 그날로 없어지는걸 택하게 되는데 
//=| 이라 기이한 형태의 기호만 남겨놓은 채 행방을 알 수 없게된다. 

이후 나오의 엄마 가나에가 23년전 없어진 아들을 찾기를 주문하고 사라지고
리사아키코라는 여학생이 유괴되는 사건이 함께 발생한다. 

차근 차근 사건을 해결해 가는 일이 힘들기도 하면서 어느 결에 맞아 떨어지는 지점을 읽는 게 흥미로웠다. 
하지만 한 가족이 처참히 쓰러지며 돌아올 수 없는 지점에 이르는 면들을 보며 
사법이라는 이름으로 한 개인을 처참히 짓밟을 수 있음을 확인해 보니 소름이 돋았다. 

법의 정당함과 적절한 절차를 앞세우며 살인을 강요하는 무서운 손아귀가 뻗어올때
과연 누가 그 마귀의 손을 쉽게 벗어 나올 수 있을까 ? 생각하는 것만으로도 공포가 밀려왔다. 

물론 그에 해당하는 법절차가 있긴 할테지만 이야기 속에서는 그러한 법절차는 사실상 유명무실해 보였다. 

아버지 시바타니데쓰오가 끝까지 나오에게 하던말이 무슨 수를 써서라도 범인으로 만든다는 말이 잊어지지 않는다. 
그럼에도 목숨을 걸고 끝까지 밝혀내는 인물도 있다는게 한가닥 희망이긴 하지만 ..
 
거대한 시스템이 교묘하게 법을 이용하는 면을 보았고 그 이면의 실태를 비판하며 지켜봐야 된다고 생각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