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무, 섬으로 가다 - 열두 달 남이섬 나무 여행기
김선미 지음 / 나미북스(여성신문사) / 2018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김선미의 나무, 섬으로 가다를 읽었다.


푸른 나무 사진과 함께 나무에 관한 여러 이야기를 편안하게 적어내려간 남이섬에서의 일년간 여행기는

한파로 인해 한껏 움츠러 들었던 몸을 따뜻하게 데우는 기분으로 읽은 책이다. 


상쾌한 바람을 불듯이 싱그런 이파리들이 반짝 반짝 거리는 5월의 나무들과 단풍져 울긋불긋한 나무들

사실 일일이 설명하는 나무 이야기들을 건성건성 읽은 느낌이지만

그럼에도 이 책을 읽을때마다 반가워하며 좋아하며 읽었다


이름 모르는 나무는 없어도 이름 없는 나무는 없는 노릇인데 

그저 길가에 있는 나무들에 이파리 모양이며 꽃잎의 개수며 그 나무가 벌레들의 집으로

동물의 양식으로 숨을 곳이 되어지는 면면의 모습들을 알려주는 이야기들 속에서


아는 만큼 보이고 아는 만큼 좋아하고 사랑 할 수 있다라는 또한번의 믿음을 읽게된다. 


저자는 남이섬에 한달에 한번 꾸준하게 나무를 보러갔다. 

능수버들과 수양벚나무 층층나무 낙우송 메타세콰이어 길 보리수나무 전나무 자작나무길 등

시골에 살았는데도 그런 구분들을 잘 모르고 지냈구나 생각도 들고

하나 하나 알게되면서 그 나무들의 예쁨과 멋스러움과 다 내어주는 너그러움을 보게 되니

그 이름을 알게되는것만으로도 한층 나무에 가깝게 다가간 기분이었다. 


풀꽃하나 꽃잎하나 허투로 피어나는 일이 없는 일도 책을 읽으면서 느끼게 되고

사계절을 담은 나무의 모습들이 청명하고 멋져서 그저 바라보는 것만으로 좋은 느낌을 그대로 가진다. 


춘천에 갔었는데 관광지로 유명한 그 지역을 돌아보는 일이 부담스럽게 느끼기도 했다. 

겨울연가로 너무 유명해졌는데 어쩐지 그런 인공적인 느낌이 너무 싫기도해서 이상하게 거기까지 갔으면서도

굳이 배를 타고 보러 가지 않았었다. 나도 참. 


한데 이런 속속들이 나무에 애정을 갖고 일년을 바라보는 일을 읽고 보니

그때의 내가 참 어리석었구나 생각도 들고 뭐든 경험 할 수 있을때 마음을 넓게 가지고 

다 품어내거나 경험하는 일이 후에 후회 하지 않는 일이란걸 한번 더 실감하게 한다. 


썩은 나무 가지 둥치에마저 딱따구리 살집으로 내어주는 버드나무를 보며 언제든 내어줄 수 있는 나무 같은 사람이 되자

뭐든 할 수 있을때 제때 할 일을 다 하자. 이런것도 생각하면서 

남이섬에 꼭 한번 다녀가야겠다는 다짐을 다진다. ㅎ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