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라는 문제 - 교양 있는 남자들의 우아한 여성 혐오의 역사
재키 플레밍 지음, 노지양 옮김 / 책세상 / 2017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재키플래밍의 여자라는 문제를 읽었다. 

책이 얇고 만화로 되어 있는 책이라 가볍게 읽긴 했지만 
들어있는 이야기의 비꼼이 너무 재밌고 웃겨서 한참 킥킥대며 웃었다. 
재밌게 웃으며 읽은 책이지만 읽고난 뒷느낌은 여전히 씁쓸하다. 

역사적 인물에 대한 검증을 통해 익히 우리에게 알려진
위대하고 훌륭하고 멋진 인물들의 전형이 신선한 시도로 비틀리는것이 
통쾌하기도 하고 잘못 알고 있던 그간의 당연함들이 깨짐과 동시에 
일방적으로 전해지는 것들의 이면을 잘 뜯어보고 받아들일 필요가 있다는걸 느꼈다.

교양 있는 남자들의 우아한 여성 혐오의 역사라는 부제가 딱 들어맞는데
여자의 재능은 발명이나 창조를 위한것이 아닌 칭찬하는데 있다거나
'여성스럽다'라는 단어의 의미에 붓을 들 수도 없는 연약함이 들어 있어 위대한 작품을 
남기더라도 그 연약한 손으로 만든 작품이라 위대할 수 없음을 평가로 내놓았다고 한다. 

칸트는 여자에게 수염이 나면 매력이 사라지고 남성에게 여성적 매력의 힘을 행사하지 못하게 된다 라고 했다는 말에
샤를레 후작부인은 수염이 날뻔하고 생식능력까지 잃을 위기에 처한다는 에피소드는 그녀가 아홉자리 수를 아홉자리수로 
나누려 했기 때문이란다. 그때에도 분명히 능력과 천재인 여성이 가득했음에도 그들이 알고 있던 당연한 상식은
여성들의 능력없음을 자연적인 것이라며 비하하기 일쑤였다.

쇼펜하우어 역시 천재에게 필요한 객관성은
강도 놓은 정신적 육체적 노동을 하도록 만들어지지 않은 여성의 체형만 봐도 알 수 있다고 했다니 
놀랠 노 이분 좀 유명하신 철학자이지 않나 ..놀라울정도로 무식한(!) 면이 있었다니.. 

이 책을 읽다보면 유명하고 천재적이며 위대한데 무식한분(?)들이 정말 많았던 것에 깜짝 놀란다. 
그리고 그러한 역사적 인물 속에서 두각을 보일래야 보일 수 없었던 구조적 사회적 교윳적 문제들을 들여다봄과 
이렇게 단순한 문제들을 이야기함으로 제대로 진지하게 역사적인 여성혐오에 대해 깨닫게 한 점이 이 책의 위대함이다.

그들의 위대함을 무식함으로 다방면으로 표현해내는 걸 보면
왠지 여성들의 숨겨진 역사적 장면들도 밝혀줄것 같은 기분마저 든다.

얇고 작지만 대단한 책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