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무 재밌어서 잠 못 드는 과학책 너무 잠 못 드는 시리즈
션 코널리 지음, 하연희 옮김 / 생각의길 / 2017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132. 션 코널리의 너무 재밌어서 잠 못 드는 과학책을 읽었다. 

제목에 부합하는 재밌으면서 쉬운 과학 실험이 삽화와 함께 잘 설명 되어있긴 하고
두 세페이지 분량의 짧은 설명으로 이뤈진 과학 이론을 한꺼번에 받아들이기 부담스럽긴 하지만
그럼에도 재밌긴 하다. 그 정도가 막 막 뒷장이 궁금해서 잠 안 올 정도는 아니지만. 

한챕터 한챕터 읽는 동안 새로운 지식을 알게되는 장도 있고 
알고 있던 정보들에 보충을 하는 이야기도 많았다. 

매 실험들이 대부분 목숨을 건 과학사의 이면을 보는건 안타깝긴 하다. 
과학자들의 숙명이긴 하지만 그들의 노력이 우리의 삶을 우리도 모르는 사이 진보시켜놓고 있지만 
그러한 연구와 실험들로 목숨을 잃는 일이 많은건 밝혀야 할 문제가 아직도 많은 인류에게 불행한 일인것 같다. 

실제로 각 세기마다 혁신했던 과학의 발명과 이전에 없었던 이론 
커다란 우주의 비밀을 밝혀내는 마법 원자의 발견에는 그전에 없던 상상력이 필요했지만
새로운 기계의 발명과 같은 공학 화학의 발견에는 어김없이 과학자들의 목숨을 빼앗았다. 

기원전 200만년전부터 최근의 힉스입자까지 역사이전과 이후의 과학에 대한 전반의 이야기를 
훑으면서 지구가 평면이 아닐것이라는 충격을 함께 느꼈고 천연두의 무서움을 종두로 이겨내
백신연구의 길을 열게 되는것을 보았으며

증기기관, 엘리베이터, 비행기의 원리, 로켓, 헬리콥터, 음속비행, dna, 레이저, 등 다양한 발명과 발견을 
기초적인 실험과 함께 다가가기 쉽게 엮었다. 실제로 종이 한장만 있으면 플로펠러를 만들어볼 수 있고
자연오븐 손전등 레이저등 간단하게원리를 이해 할 수 있게 해준다. 

과학이 인류에게 해준 많은것들에도 불구하고 과학이 인류를 위험으로 몰아간 예도 많았고
앞으로의 과학도 그러한 불안을 이어가게 한다. 인공지능과 로봇들이 인간들과 함께 살아갈 앞으로 세상에서
지금의 과학이 들어선 지점을 가늠해보고자 읽었던 책이지만 좀 더 깊은 책을 기엔 부족한 감이 있다. 

하지만 거부감없이 과학의 관심을 끌어내기엔
책의 편집도 삽화도 흥미를 돋우기에 충분한것 같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