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의 미래 - 편견과 한계가 사라지는 새로운 세상을 준비하라
신미남 지음 / 다산북스 / 2017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신미남의 여자의 미래를 읽었다.


전체적인 책의 흐름으로 작가가 하려는 이야기는
앞으로의 미래는 여자들이 충분히 능력을 드러낼 수 있는 기회가 많아지는 시대로
여자들이 용기를 가지고 좀 대담해지고 좀 더 자신에게 집중하자는 내용이었다.  

멀리 내다 볼 수 있는 눈으로 연역적인 문제 해결법을 설명하며
집중하고 문제해결점에 다다를 수 있는 최대한을 이끌어내는 모습들이 멋졌다. 
또한 대기업에 합병되는 회사를 키워내기까지의 과정에서 육아와 자신에게 닥친 교통사고
혹독했던 과정과정에서의 깨우친 점이나 상사로부터 부하직원으로부터 배우게되는 점에 대해
경청하는 법과 거래처를 대하는 태도등 모든 사회적인 관계를 이뤄나가는 믿음과 기준에 대한
이야기도 같이 곁들이기도 했다. 


삶의 성공의 나누는 기준을 어디에 두느냐에 따라 미래가 달라지겠기도 하지만 
뭔가 일하는 여자의 미래만 희망적이다 하는 관점이 조금 불편하게 느껴지기도 했다. 
유리천장을 뚫는 과정이 개인의 노력으로 이뤄낼수 있다는 관점 역시도 근래 활발해지는 논쟁을
뒤로하고 여전히 여자들의 노력만 강조하는 것 같아 읽는 뒷맛이 개운하지는 않았다. 


여자들이 갖고 있는 엄청난 잠재력과 섬세한 기술, 공감능력 등을 펼쳐낼 분위기를
여자 개개인이 만들어 내기도 해야되고 으쌰으쌰 하며 새로운 스타트업과 각계 각층으로
능력있는 여성들이 진출해서 확실한 성과와 역량을 보여주면 직장에서 받게되는 차별은 
없앨 수 있다는 단순한 도식도 그랬고 끊임없이 일하고 싶고 일할수있는 상태를 받쳐주는 
제도와 정부의 지원에 대해서 말하지 않는 부분도 조금 아쉬웠다. 


그렇더래도 여성으로서 쉬 접해지지 않는 분야에 우뚝 서 누군가를 책임질 수 있는 위치에 
오른 경험들을 풀어냈다는 점은 그를 따를 후배들과 아래 세대들이 읽고 마음을 다 잡아볼 수 
있다고 생각한다. 


또한 이러한 책과 글들이 남성독자에게도 전해지고 기업을 일구는 경영자에게 전해지게된다면 
여성부하직원을 대하는 새로운 시각에 다사한번 생각해보는 계기가 되지않을까 짐작해게 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