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의 살인 1
베르나르 미니에 지음, 윤진 옮김 / 밝은세상 / 2017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87-88. 베르나르 미니에의 눈의 살인을 읽었다. 


작은 페이퍼백인줄 알았던 이미지와 다르게 표지가 가죽재질로 두권 모두 고급스럽게 제작되어 어떤 내용일지가 궁금했다. 눈의 살인이라니. 어떤 내용일지 모르겠지만 제목에서 오는 으스스함은 뒤로하고 눈앞에 펼쳐지는 차갑고 어두운 배경의 산이 한참 열대야로 고생하는 나를 잠시나마 시원하게 한 점도 보태어 첫인상을 좋게 했다. 


피레네 산맥의 한 정신보호감호소가 배경이 되어 을씨년하고 어두침침하게 고립되어진 공간에 스위스에서 임상심리병리사 디안이 도착한다. 감호소의 의사인 크자비에 박사는 그녀를 탐탁치 않아하며 조수로 받아들인다.


디안이 출근한 첫날 생마르탱 마을의 수력발전소 케이블카에 말의 사체가 올려진 사건이 발생한다. 말의 사체라니. ;;; 높은 산 정상인것도 떨리는데 그 케이블카에 기괴한 포즈의 목이 잘린 말의 사체를 발견했을 때 정비공들의 으스스한 마음이 느껴지는듯했다. 그저 흔한 동물이 아니었고 프랑스의 굴지기업 롱바르그룹의 CEO인 에릭롱바르드의 애마가 이상한 사건에 휘말리게 된 것이다. 


경감 세르바즈는 다각도로 사건을 조사하기 시작하는데 치료감호소의 악명놓은 연쇄살인자 쥘리랑 이르트만의 dna가 사건 현장에서 발견되고 몇일 지난 사이 끔찍한 살인 사건이 발생한 곳에서 또다시 그의 혈액이 발견된다. 


치료보호소는 겹겹의 안전장치와 경보장치 수십대의 cctv등으로 물샐틈없이 감시되어져 어떤 사람도 빠져나갈 수 없고 문을 연 이래 탈출에 성공한 환자는 아무도 없었다. 계속되는 감호소와의 연결점을 못 찾는 가운데 이야기를 나누러온 세르바즈에게 쥘링앙은 마을의 과거에 대한 이야기를 힌트삼아 비춰준다.


세르바즈를 뒤흔든 이야기 속을 줄기를 잡고 찾아가기가 쉽지는 않다. 한 사건이 끝나기 전에 또 다른 살인은 일어나고 정신없이 몰아치는 사건을 헤매며 도무지 사건의 꼬리만 잡고 있는 상황을 독자가 따라가기만 해야하니 이런저런 추리를 훑으며 따라가보려 하지만 주어지는 정보가 미세할 뿐이라 사건의 핵심에 다다르는 세르바즈를 따라 읽기 바쁘다. 생마르탱의 다섯명의 청소년의 자살사건이 십수년전 해결되지 않은 문제로 남아있었고 그 문제의 배후는 해결되지 않았지만 그 사건의 전후에는 네명의 사람들이 있었다. 


여름캠프학교에 참여한 아이의 비밀수첩이 발견되며 급물살을 타고 뜻하지 않은 방향으로 사건의 용의자가 바뀌기도 하지만 마침내 밝혀지는 복수의 그림자는 치밀하게 계획된 음모였고 그 계획을 감싸고 돕는 사람들로 사건이 묻히기 직전까지 가지만 다행스럽게도 세르바즈 경감 역시 위기의 순간에서 구해진다. 


사건의 구조나 이야기 형식은 기존의 소설들에서 봐왔던 느낌이지만 그럼에도 거대한 세계화에 따른 자본가의 세금탈루 및 노동의 문제와 정신의학계의 생체실험 문제등을 비판하고 동성애를 전면에 내세운다든지 하는 등의 시도는 색다르게 느껴졌다. 


다음 작품 역시 세르바즈가 활약할꺼같은 느낌이 온다. ㅋ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