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미야 잡화점의 기적
히가시노 게이고 지음, 양윤옥 옮김 / 현대문학 / 2012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히가시노게이고 책인 줄 모르고 꽤 두껍길래 골라봤는데 휘룩딱 읽었다. 예전에는 별점에 셋반이 있었던거도 같은데 암튼 넷은 좀 많고 셋은 모자라고 내 별점 느낌으로 셋반인 히가시노게이고 책은 이렇구나 하게되는 그런정도로 읽혔다. 이전의 읽은책이 공허한 십자가였는데 몇권 더 읽어보긴 해야겠지만..

훌훌 읽고나니 머리에 온통 환광원이랑 잡화점밖에 안남아있다. 최근에 시그널 처럼 과거와 미래의 고리로 여긴 쓰러질꺼같은 폐가 나미야 잡화점이 타임머신이었다. 설정이 신기하고 그 설정으로 일어나는 일들이 그럴듯했지만 나미야 아저씨의 장난같은 진실한 메모편지들 말고는 좀 의미가 없게 느껴졌다.

내 독서는 거의가 재미위주 소설위주이긴 하지만(작가도 어렸를때 책읽는걸 너무 싫어했어서 무조건 재밌게 쓰는걸 제일로 여긴단다) 그래도 이러니 저러니 생각꺼리를 좀 더 남겨줬으면 하는 바람이 있었다. 작가가 다 얘기해주니 ㅋㅋㅌ읽지도 않았는데 또 그렇게 잘 해결되겠지뭐 그런 생각이 들었던것.

표현을 잘 못 하겠는데 요즘 말많은 설탕 들어간 된장 맛이랄까. ㅡ 맛있기는 하나 알고보면 설탕때문

댓글(2) 먼댓글(0) 좋아요(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이수인 2017-08-11 14:22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한국에도 나미야 할아버지가 있었어요!
책을 읽는 내내, 나에게도 ‘나미야 할아버지‘와 같은 존재가 있었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페이스북에 ‘나미야 잡화점을 현실로‘라고 검색하니 실제로 누군가가 익명 편지 상담을 운영하고 있더라구요.
namiya114@daum.net 여기로 편지를 받고 있고, 광주광역시 동구 궁동 52-2, 3층 나미야할아버지 로 손편지를 보내면 손편지 답장도 받을 수 있다고 하네요.
아마 이 책을 읽으신 분들이라면 대부분 저같은 생각을 한번쯤 해보셨을 거라 생각돼 이곳에 공유합니다.

singri 2017-08-11 14:39   좋아요 0 | URL
아 그렇군요. 책속의 이야기가 현실로 ㅋ 재미난 이야기네요. 광주 나미야 할아버지는 어떤 재미를 주실지 들어보고 싶긴 하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