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자방
이수광 지음 / 책마루 / 2012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사실 <장자방>에 대해서 아는게 없다.  그럼에도 내가 이책을 읽고 싶었던 이유는 우리나라 역사도 좋아하지만 어느순간부터 중국에 대한 관심도 높아졌고, 그에 따라 중국 역사에 대한 관심도 있어서 한번 읽어보고 싶은 욕심이 생겼다.

어느 시대 사람인지도 모르고, 뭐하던 사람인지도 모른채 책을 읽는다는게 어떤면에선 책을 쓴 저자에게 미안하기도 하지만, 또 한번으론 그만큼 기대감이 커지기에 나는 되도록이면 책에 대한 정보를 모르고 읽기를 좋아한다.  물론, 역사적 인물은 좀 예외로 해야할 듯 하지만 말이다.  이책을 읽어보니 조금은 뭔가를 알고 있어야 한다는 생각이 들긴 한다.

 

진시황이 진나라로 천하를 통일하고 그 큰 중국이 하나의 나라로 이어가는가 싶더니, 또 진승과 오광이 반란을 일으키면서 여기저기서 제후들이 들고일어난다.  거기엔 조고라는 간악한 환관의 모략도 있었고, 진나라의 법이 너무도 포악하기도 해서 그것에 대한 반발이 아니었나 싶다.  사람 대여섯만 모여도 사람을 죽이는건 예사고, 기본적으로 허리를 잘라 사람을 죽여버리는 간악함은 아무리 나라의 법이라고 해도 사람이 살아가는데 불안할 수 밖에 없는 것이다.  그러니, 여기저기서 볼멘 목소리가 나고 그 큰 나라에서 영웅 한 둘이 모여 반란을 도모한다면 요즘처럼 소식통이 그리 빠르지 않는 이상 제압할 수 있는 여건이 그다지 좋친 않다.  게다가 중국은 정말 큰 나라가 아닌가 말이다.

 

아무튼, 진승과 오광이 반란을 일으킴으로 나라가 흉흉해지고 여기저기 들쑤시고 일어날때 항우와 유방이라는 걸출한 영웅도 나타난다.  그들에겐 역시 훌륭한 책사가 있게 마련이고 항우는 범증이라는 책사가 유방에게는 장량 즉 장자방이라는 책사가 있어서 그들이 처음 의형제를 맺고 후에 동맹이 깨어지고 서로 반목할 때 결정적인 역할을 하게 된다.  그러니까 이책은 장자방이 유방을 도와 어떻게 새로운 나라를 새우게 되었는지 하는 이야기가 적혀있다.  그야말로 장자방의 일생의 얘기인 것이다.

 

瀏굘�, 너무 큰 기대를 해서 일까?  이수광이라는 작가에 대해 나름 이름을 들어왔었는데, 게다가 나 역시도 소설로는 아니지만 우리나라 역사책에서 만나본 저자인데도 불구하고 이야기가 좀 혼란스럽다.  워낙 큰 덩어리를 이야기 하고 있으므로 이쪽 이야기도 해야하고 저쪽 이야기도 해야하지만 이야기가 너무 산만하게 진행된다.  장자방 혼자만의 이야기를 다룰수는 없다손 치더라도 혼란스럽거나 헷갈리게 해서는 안되는데 이책은 좀 헷갈린다.  물론, 내가 중국역사에 문외한이라 그런면이 있을 수도 있지만 이야기의 곁가지가 너무 많다.  그리고, 왠지 깊이 있는 장자방이 보이지 않는다.  장자방의 이야기라기 보다는 전체적인 중국의 역사를 아우르는 느낌이 든다.  결정적인건 아무리 역사라고 해도 소설일진데, 그만큼 재미가 없다는 거다.  물론, 책장은 이상하게 잘 넘어간다.  이야기가 헷갈리지만 책장만큼은 잘 넘어가서 뭐가 뭔지 모르면서도 나름 빠른시간에 읽어낸거 같긴 하다.  그래도, 역사소설인데 재미가 없으면 어쩌란 말인가.  아, 너무 큰 기대를 한 탓일까?  아쉽고나 아쉽다.  항우, 유방과의 관계에 대해, 장자방에 대해 조금 쉽게 알게되긴 했지만 이야기의 큰 흐름이 그다지 재미를 갖추지 못했다.




 


댓글(1)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야상곡(夜想曲) 2017-02-27 08:3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조나라에 원군을 청하던 장면은 완전히 사기입니다. 조사가 진나라군을 완파 할 때가 진소양왕시절이라 장량은 100년이 지나야 태어날수 있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