폴른 : 저주받은 자들의 도시 스토리콜렉터 74
데이비드 발다치 지음, 김지선 옮김 / 북로드 / 2019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믿고 보는 데이비드 발다치의 글.  특히나, <모기남> 이후 에이머스 데커 라는 캐릭터에 빠져서 어쩌면 발다치의 팬이면서 데커의 팬인 사람들이 많을 듯 하다.  한번 본 것은 잊지 못하는, 남들이 생각하면 "와, 그거 너무 좋은 능력 아니냐" 며 남의 일이라고 그리 쉽게 말하겠지만 아내와 자식이 살해된 모습까지도 하나하나 기억하고 있는 그에게 기억이라는 건 고통이 아닐 수 없다.  모든 것을 기억한다고 해서 마냥 좋다고만 할 수 없다는 거다.  하지만, 확실히 뭔가 데커 같은 직업을 가진 사람이라면 이 기억력이 수사를 하는데 있어서 장점이긴 하다.  고통이자 축복? 

아무튼 이 특이한 캐릭터를 창조해낸 발다치 아저씨의 글 솜씨는 이번책 읽으면서도 역시~역시... 라고 외칠 정도.



솔직히 <모기남>으로 발다치 아저씨 글에 푹 빠진후 <괴불남>, 과 <죽선남>은 재미는 있었지만, 첫 작품만한 기대감에 미치지 못했었는데, 이번에 읽은 책은 마치 발다치 아저씨 글에 빠질때만큼 푹 빠져 읽었다. (일단, 개인적인 내 생각이 그렇다.)


FBI요원들은 겨우 두명(?)이지만, 한 도시를 다루는 이야기다 보니 사망한 마을사람들부터, 살아있는 사람들, 그리고 개입된 사람들까지...... 등장인물이 어마어마하다.  원래 안그랬냐마는 이번엔 정말 사람들 이름때문에 헷갈리는 경우 빼고는 재미지게 읽었다.  배런, 베벗, 마틴, 알렉스랬다가 재미슨이랬다가.. 아우 아우..ㅠㅠㅠ   한도시 사람들이 거의 다 등장하는 느낌.  어차피 그 도시 전체가 마약과 전쟁을 치루고 있고 (공생하는 거라고 해야하나.) 지금도 살인은 진행중이고, 살아있는 사람들 조차도 오르내리다 보니 이사람이 그사람? 저사람이 혹시 또 그사람?  그래서 앞장으로 다시 좀 돌아가야 해서 시간 잡아 먹은거 외엔 이야기가 어마어마하고 재미나서 범인은 그래서 누구? 엄청나게 궁금했더랬다.


데커의 활약은 뭐... 어찌보면 명탐정 코난인건지 가는 곳 마다 살인이 일어나고, 사건사고가 터지고....  특히나 두어번씩이나 죽음의 고비들이 찾아들어서 읽는 나도 조마조마.  설마 주인공을 죽일까마는 그래도 보는 사람 손에 땀을 지게 하누만.

이번 편은 데커와 알렉스 두사람만으로 FBI가 개입되고 (그것도 아주 우연히), 그외 마약단속국 관련 사람들이 등장하며..... 배런이라는 특이하다고 음울한 도시의 이야기가 어우러져 한 도시를 집어 삼킬 듯 이야기가 진행된다.



어차피 스릴러이다 보니 줄거리를 일일이 나열한다는 것도 그렇고, 누가 죽었고, 어떻게 죽었고.. 라고 일일이 열거해봤다 스포밖에 되지 않고 그저 데커의 무심한 듯 하면서도 집요한 관찰력이 더 돋보이는 작품이 아니었나 싶다.  물론, 중간중간 저자만 알고 우리는 알지 못하는 일명 떡밥들이 좀 없어서 추리하는데 약간의 애로가 있긴 하지만 읽어가다보면 반전에 반전은 기본 보너스가 아닐까?  요즘은 만한 추리소설이나 스릴러들 읽을땐 늘 주위사람을 조심해라, 가까운 사람을 의심해라.  뭐 이런 반전들이 있어서 그런 부분을 감안하고 읽는데도 발다치 아저씨의 이야기 폭은 주변이 너무 넓어서 좁혀가기가 영 어렵다.  그와중에 뭔가 배신할 거 같은 사람들 한 두 사람은 의심할 뻔 했지만, 반은 맞고 반은 틀린 상황.

짐작이 어려운 이야기를 풀어내는 발다치 아저씨.  그의 글을 사랑하지 않을 수 없다.  그리고, 점점 마음이 움직이고 뭔가 또다른 변화가 찾아와 자신이 하루아침에 어떤 인물로 변할 지 모르는 에이머스 데커 라는 매력적인 인물에서 눈을 뗄 수 없다.  요즘 다이어트도 열심이고, 운동도 좀 하느라 살이 빠져간다는데 이러다 다음편엔 날씬쟁이 데커가 나오는 건 아닌지 몰라.

스릴러의 마지막은 언제나 범인 밝히는 이야기에 주절주절이지만, 그래도 발다치 아저씨.  급박한 상황에서 주저리 주저리 고건 좀 아쉽긴 하더이다.  암튼, 그래도 넘나 잼나게 읽어서 나는 늘 발다치 아저씨 팬~ 별 팡팡~

다음에 데커와 알렉스등 FBI와 함께할 인물들은 누구일까? 궁금하네.  어째 점점 이야기의 폭이 더 커진다.  이넘의 돈이라는 것이 사람을 갖고 노는구나.  사람은 그 돈에 놀림을 당하고.......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