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 3 | 4 | 5 | 6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
마담 보바리 문학동네 세계문학전집 200
귀스타브 플로베르 지음, 김남주 옮김 / 문학동네 / 2021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애인이 생긴 것에 기뻐하는 에마는 이제 레옹은 생각도 나질 않는다. 점점 대담해지는 에마를 도대체 샤를은 왜 눈치채지 못하는 거지???
아이도 남편도 모두 버리고 로돌프와 도피행각을 하려는 에마와 달리 에마에게 진심이 아니었던 로돌프는 편지 한통을 남기고 그녀에게서 달아난다. 충격에 빠져 앓아누웠다 회복한 그녀를 위해 샤를은 극장에 데려가고 그곳에서 레옹을 다시 보게 된다.
이쯤되면 에마에게 사랑의 대상은 남편말고 아무나 다?
사랑의 대상보다는 이루어질 수 없는 사랑이라는 비련의 여주인공이 목적인 듯 싶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마담 보바리 문학동네 세계문학전집 200
귀스타브 플로베르 지음, 김남주 옮김 / 문학동네 / 2021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건강상의 이유로 용빌로 이사온 보바리 부부는 이곳에서
딸을 낳았고 이름은 베르트라 지었다. 에마는 아들을 낳고 싶었다. 여성으로서 제약된 삶이 아닌 남자의 자유를 자식에게서 대리만족이라도 하고 싶었던 것인지...
바라던 아들이 아니어서 였을까? 에마에게서 모성은 볼 수가 없다. 레옹이라는 남자와 서로를 맘에 두지만 유부녀라는 위치가 그녀를 자유롭지 못하게 한다. 애써 성실한 척 살아보지만 그럴수록 마음속은 탐욕과 분노와 증오로 가득찼다. 자기 연민에 빠져있는 이 여인을 어찌할거나! 이런 아내에게서 어떤 낌새도 알아채지 못하는 샤를. 눈치가 없는 건지 아내를 진정으로 사랑하기는 하는 건지.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마담 보바리 문학동네 세계문학전집 200
귀스타브 플로베르 지음, 김남주 옮김 / 문학동네 / 2021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돈을 아끼려던 부모 때문에 배움이 늦은 온순한 소년 샤를 보바리. 그의 뜻대로 할 수 있는 것은 없었다. 학업도 결혼도...
의사 시험에 합격한 뒤로 어머니는 돈 많은 과부와 샤를을 결혼시켰다. 처음엔 부모 뜻대로, 결혼 후에는 아내 뜻대로 살았던 샤를. 애마와의 재혼후에는 본인 의지대로 살 수 있을까?

고요한 자신의 일상을 행복이라고 생각할 수 없었던 애마는 앙데르빌리 후작의 초대로 참석하게 된 만찬에서 상류층의 무절제함과 화려함을 보게 된 후 그들의 사치스러운 생활을 동경한다.
일상이 무료해서 였을까, 남편의 사랑이 원하는 만큼 채워지지 않아서 였을까?

65. 이 남자는 아무것도 가르쳐주지 못했고 아는 것도 없었고 특별히 원하는 것도 없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걷는 독서
박노해 지음 / 느린걸음 / 2021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107. 빛과 어둠에는 총량이 있듯이
기쁨에도 슬픔에도 총량이 있다.
행운에도 불행에도 총량이 있다.            

모든 일에 특히 슬픔과 불행에 총량이 있다는 것은 참으로 다행한 일이 아니라 할 수 없다.
바로 지금, 견딜 수 없을 만큼의 슬픔과 불행에 빠져 허우적거리고 있다면 앞으로 남은 슬픔과 불행은 그만큼 줄어있을 거란 얘기일 테니 말이다.
무슨 일이든 긍정적인 면에서 바라보고 받아들인다면 불행이 가진 총량의 무게도 좀  더 가볍게 느껴지지 않을까?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걷는 독서
박노해 지음 / 느린걸음 / 2021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83. 악의 완성은
선의 얼굴을 갖는 것이다.

자칫 무심히 읽고 넘길 한 줄 이었다.
'악도 결국은 선해질 수 있다는 말인가?' 오독을 하고 넘길 뻔 했다. 그러나 다시 자세히 들여다보니 무섭고 무서운 말이다. 선의 얼굴을 하고 있는 악!
선과 악을 구분 지을 수 없다면? 선의 얼굴을 한채로 다가와 마수를 뻗치는 악을 그간 얼마나 많이 보아왔던가...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 3 | 4 | 5 | 6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