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덤 스미스 국부론 - 번영과 상생의 경제학 리더스 클래식
이근식 지음 / 쌤앤파커스 / 2018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110. "지주들은 무위도식하며 나태하고 분별없다고 경멸했으며, 자본가들은 자신들의 이익만 알고 사회를 기만한다고 불신했다." 스미스로 돌아가자고 외치는 신자유주의자들이 다음 구절을 읽었는지 궁금하다. (이하생략)            

코에 걸면 코걸이, 귀에 걸면 귀걸이라 했던가.
달면 삼키고 쓰면 뱉으며, 취하고 싶은 것만 취하는 자들은 어차피 숲이 아닌 나무만을 볼 뿐이다.
자본가들을 비판하고 노동자들의 편에서 공감하는 스미스의 이론을 보고 있자니 현시대를 미리 본 사람인듯 느껴진다. 일부가 아닌 전체를 아우르는 시각으로 본다면 시대를 앞서는 혜안을 가지게 되는걸까?
자본가들을 비판하면서도 사회주의가 아닌 신자유주의 이론을 펼친것을 보면 부정적인 것보다는 긍정적인 효과와 결과를 더 크게 보는 그의 유신론적 관점도 무관하지 않아 보인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애덤 스미스 국부론 - 번영과 상생의 경제학 리더스 클래식
이근식 지음 / 쌤앤파커스 / 2018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스미스의 자유주의는 경제에만 한정되지 않는다.
스미스는 개인의 이익 추구가 경제발전의 원동력이 되는 것을 인정했지만, 개인과 상공인들의 탐욕이 타인에게 피해를 주기 쉽다는 것 또한 알고 있었다. 이러한 이유로 정의를 강조했다.
공감과 양심을 통한 법과 윤리를 말하고 있지만 복잡한 세상사와 인간의 탐욕에 대해 지나치게 긍정적인 세계관을 가진것이 아니었나 싶다. 마르크스가 자본주의를 악의 체제로 본 것과는 반대로 애덤 스미스는 소수 부자들을 보호하고 다수 인민을 억압하기 위해 등장한 법과 국가가 경제와 문화의 발전이라는 결과를 가져왔다는 시각을 가졌다. 상공업을 발전시켜 모든 사람이 생업을 갖는 것이 범죄 예방의 최선이라는 스미스의 법학은 도덕철학과 경제학이 만나는 종합 철학이라고도 볼 수 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애덤 스미스 국부론 - 번영과 상생의 경제학 리더스 클래식
이근식 지음 / 쌤앤파커스 / 2018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자본주의와 민주주의는 서로 뗄레야 뗄 수가 없는 근대 사회의 두 기둥이다.
애덤 스미스가 주장했던 경제적 자유주의는 중소기업의 이익을 대변하기 위함이었으나 현대의 신자유주의가 주장하는 경제적 자유주의는 대기업의 이익을 대변하고 있다. 제재는 독과점에 대한 규제가 주요 내용이지만 정치권력이 경제를 통제하는 중상주의에서는 정경유착이 필연적으로 발생하게 된다. 정경유착은 아무래도 중소기업보다는 대기업과 관련되기 마련이어서 재벌의 비대화와 비리라는 문제점을 가진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애덤 스미스 국부론 - 번영과 상생의 경제학 리더스 클래식
이근식 지음 / 쌤앤파커스 / 2018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제목만 보고 애덤 스미스의 국부론을 번역해놓은 것인줄 알았는데 국부론을 읽은 저자가 주관적 해석과 풀이를 해놓은 책이다.
어려워서 주저했던 국부론이었는데 쉽게 풀어준다니 다가서는데 부담이 조금 들어든 기분이다.
더불어 애덤 스미스의 생애에 대한 친절한 설명까지 곁들여서.
애덤 스미스가 제시했던 "경제적 방임주의". 21세기에는 어떻게 재해석하고 적용해야 할까?
경쟁시장에서 불가피하게 생기는 빈부의 격차는 어떤 시각으로 바라보는지 디테일하게 읽어봐야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마담 보바리 문학동네 세계문학전집 200
귀스타브 플로베르 지음, 김남주 옮김 / 문학동네 / 2021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사랑의 감정을 품고 머뭇거리던 예전의 레옹이 아니다.
이들의 감정을 사랑이라고 할 수 있을까? 내연남을 만나기 위해 핑계를 만들어내는 에마.
에마의 거짓말은 생활이 되고 밀회와 사치를 들기던 경제 상태는 급기야 집과 살림 전부가 경매에 넘어가는 지경에 이른다. 에마는 최후의 방법으로 롤런드를 떠올리며 그에게로 향한다. 이쯤되면 갈때까지 간거?
감당할 수 없는 빚과 남자들의 배신으로 극단적 선택을 하고 마는 에마. 그녀의 죽음을 애도하는 사람보다 그 죽음으로 이득을 보려는 사람들이 더 많다.
그녀의 진실을 마주하게 된 샤를은 상실감에 빠지고...
각자 자신만의 사랑에 눈멀었던 결과는 참담하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