존재하지 않는 것들의 세계사 - 인류를 바꾼 98가지 신화이야기
양승욱 지음 / 탐나는책 / 2021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목차를 들여다보고 있노라니 생소한 이름과 명칭들이 한가득이다. 세이렌, 엘프, 고블린, 임프, 컨타우로스, 호빗, 도깨비, 그렘린, 에코, 다프네 정도만 들어보았을 뿐이다. 낯선 이름들 속에서 오늘따라 유난히 도깨비가 반갑다.
무엇이 존재하지 않는 것들에게 세계사를 가능하게 했을까? 마음 한켠 기댈 곳이 간절하게 필요했거나 두려운 공동의 대상으로부터 심리적 연대감이 필요했던 것은 아니었을까?
신화와 전설에 등장하는 신들과 정령 그리고 두려움의 대상까지. 인류의 역사와 더불어 함께 해온 존재하지 않는 것들의 세계사를 더듬어 본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패주 문학동네 세계문학전집 201
에밀 졸라 지음, 유기환 옮김 / 문학동네 / 2021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프로이센과 프랑스 간의 전쟁, 보불 전쟁으로 알려진 배경으로 이야기는 시작된다.
농사꾼 출신의 장과 부모와 누나의 뒷바라지로 학업을 이어온 지식인 모리스도 이 전쟁에 참여중이다. 프랑스 인들은 이 전쟁에서 승리는 당연히 자신들에게 있다고 믿고 있지만 돌아가는 전세는 프로이센의 편이었다. 모리스를 찾아온 매형 바이스가 불리한 전세를 전해주지만 이를 듣는 이들은 이 소식을 군인들의 사기를 꺾는다며 불편해할 뿐이다. 결국 전투에서 패한 프랑스군의 패주 소식까지 더해진다.
농부와 지식인 사이의 반감, 계급과 교육의 차이에서 오는 장을 향한 혐오감을 이른바 지식인이라 불리는 모리스는 감추지 않는다. 지식을 배우는 동안 겸손은 배우지 못한 듯하다. 군대라는 조직은 긴박한 전시 상황에서 전우에게 목숨을 맡길 수 있어야 하는데 이런 반감을 가진 조직에 승리가 따라주지 않는 것은 어쩌면 당연한 결과일 것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가난한 사람들
표도르 도스토옙스키 지음, 김선영 옮김 / 새움 / 2021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고생 끝에 낙이 온다"라는 속담이 무색하다. 억울한 누명으로 직장에서 쫒겨나고 송사에 얽히면서 가난에 몸부림치던 이웃의 고르시코프는 마침내 재판에서 이기지만 허무하게 죽음을 맞았다. "가난은 나랏님도 구제할 수 없다"는 속담이 진리처럼 들린다.
바르바라가 결국 비코프와의 결혼을 결정했던 것은 부귀영화가 아닌 생존을 위한 결정이었음에 그녀에게는 다른 선택이 없었을 것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지금 다시 계몽 - 이성, 과학, 휴머니즘, 그리고 진보를 말하다 사이언스 클래식 37
스티븐 핑커 지음, 김한영 옮김 / 사이언스북스 / 2021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계몽의 넓은 의미는 무지로부터의 탈출이다.
암묵적으로 합의된 사회 계약을 통해 만들어진 정부는 범죄에 형벌을 주는 권한을 가진다. 형벌이 범죄에 비례하는 이유는 범죄자가 더 큰 범죄를 저지르지 않게 하기 위함이지만 재범과 범죄의 크기가 갈수록 커지는 범죄자들을 보면 그 억지력이 효과적이라고 보기는 어렵다. 오히려 잔혹함에 둔해지고 둔해지는 잔혹함에 잔인함도 더 커져갈 뿐이다. 그렇다고 해서 형벌을 축소시키거나 교화로만 방향을 잡을 수는 없는 노릇이다.
계몽주의의 또 다른 이념인 평화. 전쟁으로 얼룩진 세계사에서 언제쯤 완전한 평화를 만날 수 있게 될까? 모두가 평화를 추구하는 듯 보이지만  타인의 희생을 제물로 하는 이기적인 평화이다. 작게는 개인에서 크게는 국가의 단위로.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누구를 위하여 종은 울리나 - 상 열린책들 세계문학 205
어니스트 헤밍웨이 지음, 이종인 옮김 / 열린책들 / 2012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62. "손에서 무얼 읽었습니까? 난 손금 따위는 믿지 않으니까 겁나지 않아요." 로버트 조던이 그녀에게 말했다.
"아무것도 없었어요. 아무것도."             
아무것도 없었다는 파블로의 아내의 말이 예사롭지가 않다. 게릴라 대장은 남편인 파블로지만 추진력이나 관찰력, 통찰력은 아내가 훨씬 나아보인다.
남자같이 괄괄한 성격의 소유자이지만 마리아를 버려두지 않고 구조해온 일이나 돌보며 마음 쓰는 것을 보면 속정이 있는 스타일이랄까. 
다리 폭파의 임무를 가지고 게릴라의 도움을 받으러 온 로버트 조던의 눈에 가득 들어찬 여인 마리아. 전쟁 중에도 남녀간의 사랑은 멈출줄을 모르는구나.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