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피용 (양장)
베르나르 베르베르 지음, 전미연 옮김, 뫼비우스 그림 / 열린책들 / 2008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그냥 재미있게 읽었다. 


무언가 시사하는 바가 있는지는 모르겠으나, 아직 내 수준에서는 이해는 안됨


인간이 반복하는 폭력의 역사를 풍자하는 건가.


아니면, 우리 문명의 시작에 대한 단순한 상상의 산물인가.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