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식에 장기 투자하라 - 와튼스쿨 제러미 시겔 교수의 위대한 투자철학, 제5판
제러미 시겔 지음, 이건 옮김, 신진오 감수 / 이레미디어 / 2015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장기투자하라?

주식에 장기투자하라는 말은 이제는 마치 상식이 된 말 같습니다. 대부분의 투자자들이 주식에 장기투자하는 것의 성과가 나쁘지 않음을 알고 있기 때문이죠. 이 도서는 주식 시장에 장기투자하는 것이 실제로 수익률이 괜찮았는지 역사적 히스토리로 탐구해보는 책입니다. 또, 시기별로 차이점은 없었는지 말이죠.


결론은 주식에 장기투자하는 것이 그 어느 자산에 장기투자하는 것보다 매력적인 근거들이 충분하다는 것입니다. 향후 미래에도 과거와 같은 수익률을 보여줄 지는 단언할 수 없지만, 자본주의가 살아있는 한 가장 매력적인 자산 중 하나로 남아 있을 것입니다. 흔히, 채권투자는 안전하고, 주식투자는 위험하다고 하지만 장기 수익률에서 채권투자가 주식투자를 앞섰던 시기는 몇몇 시기에 지나지 않습니다. 진정한 투자의 위험이 인플레이션을 이겨내는 투자 수익률이라는 측면에서 보자면, 채권투자가 반드시 안전한 투자가 아닐 수 있음을 도서는 보여줍니다. 


똑같지 않다. 다만, 흐름이라는 것이 있다

역사는 동일하게 반복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템플턴 경이 말했듯 일정한 흐름이 있습니다. 마치 약속이라도 한 듯이 말입니다. 이는 우리의 본능이 아래 역발상 투자자에서 언급했듯이, 투자의 세계에서 수익을 얻기에 불리하게 디자인 되어있기 때문입니다. 결국, 모든 주식을 포함한 모든 자산은 사람이 투자합니다. 이는 사람에 대한 이해가 선행되어야 투자의 세계에서도 좋은 수익을 얻을 가능성이 높아짐을 의미합니다. 


'주식에 장기투자하라'는 주식의 장기투자 수익률이 인상적이었음을 증명하는 것만으로도 읽어볼 가치가 있습니다. 거기에 더해 투자에 대해 인사이트를 얻을 수 있는 부분들이 많이 있으니 기회가 되는대로 읽어보시길 추천드립니다 ~


그럼 행복한 하루 즐거운 독서생활 되세요 ~ 


주식에 장기투자하라 기억에 남는 문구들

지난 2세기 동안 사회는 극적인 변화를 겪었는데도, 주식의 실질 수익률은 장기간 안정적으로 유지되었다. 미국은 농업경제에서 산업경제를 거쳐 이제는 서비스와 기술이 주도하는 탈산업경제로 전환했다. 세계는 금 본 위제에서 지폐 본위제로 전환했다. 전에는 정보가 외국으로 전달되는 데 몇 주가 걸리기도 했으나 이제는 세계로 즉시 전달된다. 이렇게 부를 창출하는 기본 요소들은 엄청나게 바뀌었는데도, 주식 수익률은 놀라울 정도로 안정적이었다.

주식시장에서도 "조금 알면 더 위험해진다." 얼핏 보기에 이상 현상처 럼 보이는 주가에도 노련한 투자자들의 평가가 반영되어 있다고 보아야 한다. 주가가 지나치게 싸거나 비싸 보인다면, 대개 그만한 이유가 있다. 초보 자들이 이런 종목에 손대면 흔히 큰 손해를 보게 된다.

두 기간 사이에는 어떤 차이가 있었을까? 시장흐름이 무시무시할 정도로 비슷하게 이어지다가 극적으로 달라진 이유는 무엇일까? 답은 간단하다. 1987년에는 중앙은행이 궁극적인 유동성의 원천인 통화 공급권을 보유하고 있었다. 그리고 1929년과는 달리, 주저 없이 통화 공급권을 사용했다. 1930년대 초의 뼈저린 교훈을 잊지 않은 연준은 일시적으로 경제에 통화를 쏟아부었고, 모든 은행의 예금을 보호했으며, 금융시스템이 모든 면에서 잘하게 돌아가도록 전력을 기울였다.
대중은 안심했다. 예금인출 사태도 없었고, 금융경색도 없었으며, 디플레이션도 발생하지 않았다. 주식시장이 붕괴했는데도 경제는 오히려 성장 했다. 1987년 10월 주식시장 붕괴는 투자자들에게 중요한 교훈을 안겨주었 다. 세계는 1929년과는 확연히 달라졌으므로, 주가 급락은 공포에 빠질 때 가 아니라 싼값에 주식을 살 기회라는 교훈이다.

금융시장의 참가자들이 기대치와 실제 발표된 데이터의 차이에 이렇게 관심을 집중하는 이유는 증권 가격에 이미 시장의 기대가 반영되어 있기보기 때문이다. 어떤 회사가 발표하는 실적이 나쁠 것으로 기대되면, 그 회사 주가에는 이런 기대가 이미 반영되어 있다. 만일 실제로 발표된 실적이 기대만큼 나쁘지 않으면 주가는 오히려 상승한다. 채권 가격과 환율도 마찬가지 방식으로 움직인다.
따라서 시장 흐름을 이해하려면 발표 데이터에 대한 ‘시장의 기대’를 파악해야 한다. 시장의 기대는 흔히 ‘컨센서스 추정치 consensus estemate‘라고도 부르는데, 뉴스회사와 조사기관들이 수집한다. 이들은 경제학자, 전문 예측가, 트레이더, 기타 시장 참가자들이 예상하는 발표 수치를 조사한다. 이들이 조사한 결과를 경제언론에 보내면 인터넷이나 다른 언론매체를 통해서 널리 보도된다.

격렬한 주가변동의 원인을 살펴본 결과, 전체의 약 1/4 이하만이 정치 혹은 경제적인 사건 사고로부터 직접 영향을 받았다는 것을 발견할 수 있었다. 그리고 이런 사실은 주식시장의 움직임을 예상하는 일이 얼마나 힘들며, 더 나아가 시장이 얼마나 예측불가한지를 확인시켜준다. 만일 어떤 투자자가 제1차 세계대전의 발발에 놀라 주식을 매도했다면 주식시장 역사상 최고의 수익률을 기록한 1915년의 랠리를 놓쳤을 것이다. 그러나 제1차 세계 대전의 경험을 떠올리며 제2차 세계대전의 발발을 계기로 주식을 매수한 투 자자는 루즈벨트 정부의 기업 이익 제한 조치로 인해 실망스러운 성과를 기록했을 것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세계적인 사건의 발발은 금융시장에 단기적으로 큰 충격을 주지만, 주식시장이 제공하는 장기적인 성과로 인해 결국은 만족스러운 결과를 제공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