죽음의 수용소에서 (보급판, 반양장) - 빅터 프랭클의
빅터 프랭클 지음, 이시형 옮김 / 청아출판사 / 2017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사람은 어디서든 의미를 찾아낼 수 있다. - 빅터 프랭클의 죽음의 수용소에서


죽음의 수용소. 홀로코스트에서...


빅터 프랭클 박사의 죽음의 수용소는 많은 사람들에게 정말 많은 영향을 끼친 도서입니다. 이 도서는 나치의 홀로코스트를 겪은 빅터 프랭클 박사의 머리에 떠올르는 하나의 질문의 답변입니다. '같은 상황에 처했어도 어떤 사람은 어떻게 살아날 수 있었으며, 어떤 사람들은 죽음을 택했는가?' 결론부터 말씀드리자면, 자신의 삶에 의미를 부여할 줄 아는 사람은 살아남은 반면, 당장 이 환경을 벗어나야 겠다 혹은 살아야 할 뚜렷한 이유를 찾지 못 한 사람들은 수용소에서 살아나오지 못 했습니다.


이를 바탕으로 빅터 프랭클 박사는 '로고 테라피'라는 용어를 새롭게 정의합니다. 니체의 '왜 살아야 하는지 아는 사람은 그 어떤 상황도 견딜 수 있다.'의 표본으로 삶의 어려움이나 고난에 처한 사람들에게 그 어떤 상황에서도 사람은 상황에 대한 반응만큼은 자유롭게 택할 수 있다는 것을요. 그리고 삶에 얼마만큼의 의미를 부여할 수 있느냐에 따라 살아낼 수 있는 힘에서 차이가 있다는 것을요.


수용소에서 살아남은 사람들은 혹시나 살아있을 지 모를 아내를 만나고 싶어서, 끝마치고 싶었던 논문을 마무리하고 싶어서, 부양해야 할 가족에 대한 생각 등등으로 살아남았습니다. 그 어떤 상황에서도 이 상황을 이겨내고 살아야 할 이유가 있었던 사람들이었던 것이죠.


하지만, 단순히 크리스마스 이후에는 꼭 나갈꺼야.라는 식의 희망을 가진 사람들은 수용소에서 살아내지 못 했습니다. 언제가 될 지 모르지만, 나는 여기서 나갈 것이며, 나가서 이루어야 할 일이 반드시 있는 사람들이 더 큰 어려움과 고난을 견뎌낸 것이죠. 


인생의 의미가 얼마나 중요한지에 대해 깨닫게 되는 것만으로도 이 도서는 읽어볼만한 값어치가 충분히 있답니다. 


그럼 오늘도 즐거운 하루 되세요 ~!


댓글(0)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