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치투자, 주식황제 존 네프처럼 하라 - 3판
존 네프&스티븐. L. 민츠 지음, 김광수 옮김 / 시대의창 / 2016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존 네프. 투자의 황제?

윈저 펀드의 존 네프는 한국에서는 그 인지도가 떨어지는 투자의 대가입니다. 존 네프는 뱅가드의 윈저 펀드를 운용한 펀드 매니저로 31년간 연 평균 13.6%의 수익률을 기록한 매니저입니다. 그의 누적 수익률은 5,546%(노후대비 끝?)를 기록했지요. 그 성과에 비해 한국에서는 많이 알려지지 않은 것 같습니다. 이유야 잘 모르겠지만요. 아마, 자산주라든가 저 PER주라든가 하는 기업들에 대한 투자가 잘 이루어지지 않는 한국 특유의 토양도 영향을 주었겠지요? 


여하간 존 네프는 저 PER 주를 위주로 담는 역발상 투자자 였습니다. 소형주보다는 대형주 위주의 포트폴리오를 짰지요. '위대한 바보들'이라는 평가도 종종 들었을 만큼, 역발상 투자를 했지요. 제가 아는 대부분의 매니저들이 이름조차 생소한 저평가된 중소형주나 성장주를 찾는데 뛰어났던 것에 비한다면, 조금 다른 스탠스를 취하지요.(아마 그래서 더 주목을 못 받는 것일수도 있겠군요!?)


어떤 점에서는 개인투자자라든가 투자의 초보자들이 따라하기에는 '존 네프'의 방식이 더 알맞다는 생각이 드는 군요. 1자리의 PER을 가지고 있지만, 여전히 건재하며 거기에 배당까지 지급하는 대형주들을 위주로 말이죠. P&G라든가 코카콜라라든가 화이자라든가 대형주 중에서도 연평균 10 ~ 20%의 수익을 올릴만한 기회를 주는 경우는 많습니다. 물론, 지금이야 어떻게 초 우량주가 그런 밸류에이션을 받았지? 라는 순간도 있겠지만요. 

이래저래 가치투자를 지향하시는 분이라면 읽어보시길 추천드린 답니다. 무엇보다. 한 두번의 홈런 만큼이나 잦은 안타를 통해 수익을 올려왔다는 존 네프의 지적이 기억에 남는군요. 



출처: https://pjw1307.tistory.com/618 [우기ya의 투자블로그]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