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마존 웨이 - 세계에서 가장 파괴적인 기업 아마존의 모든 것
존 로스만 지음, 김정혜 옮김 / 와이즈맵 / 2017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경쟁자만 바라보며 기다린다면, 경쟁자가 무언가 새로운 것을 할 때까지 기다려야 한다. 고객에만 집중한다면 당신은 분야의 리더가 될 것이다. - 제프 베조스 - 


21세기 가장 혁신적인 유통기업은 아마존입니다. 아마존은 어떻게 유통분야에서 혁신을 일으킬 수 있었을 까요?

아마존은 1980년대 IT 버블 시기 $1에 불과했던 기업입니다. 또, 주력 사업은 킨들로 대표되는 전자책을 판매하던 기업에 불과했죠. 하지만, 아마존은 오늘날 구글,애플과 더블어 FANG이라는 미국 4차산업혁명 IT대표 기업에 분류되는 공룡기업이 되었습니다. 창업자 제프 베조스는 세계에서 제일가는 부자가 되기도 하였죠.(17년기준) 아마존 웨이는 아마존이 중요시 여기는 14가지 원칙에 따라 어떻게 아마존이 유통공룡으로 성장하게 되었는지를 풀어내고 있는 도서입니다. 결론적으로 아마존의 원칙을 한 마디로 정의하자면, '고객에게 집중하고 무엇보다 성과를 내서 숫자로 증명하라.' 정도가 되겠네요. 


프로세스가 아닌, 고객에 집중하라

'일반적으로 모든 기업은 경쟁사를 앞지를 방법을 고민하지만 우리는 오직 소비자에게 도움이 될 방법만을 고민한다.' 

아마존은 경쟁사가 아닌 아마존이 창출하는 부가가치에만 집중합니다. 아마존의 비전은 가장 저렴하고 편리한 유통마켓입니다. 고객에게 저렴하고 혁신적인 방법을 통해 물건을 전달한다는 비전아래 모든 행동이 결정됩니다. 심지어 잘 못 배송된 물건의 경우 아마존이 비용을 부담하고 고객에게 제공합니다. 주문된 제품이 제조사의 사정으로 납품이 어려워도 아마존은 손해를 보고 소매점에서 구매를 해서라도 그 부분을 충족시킵니다. 이는 아마존은 저렴하면서도 신뢰받는 유통사의 이미지를 추구하기 떄문이죠. 이익은 뒷전인듯 합니다.

미칠듯이 낮은 마진은 역으로 경쟁사들의 진출을 막아버렸습니다. 높은 고정비용을 지불하면서 아마존의 유통사업에 진출한다고 하더라도 적자전쟁만을 하게될것이기 떄문이죠. 이는 인터넷의 발전으로 한계비용이 극단적으로 낮아진 환경도 한 몫했다고 봅니다. 결국, 판매망의 풀에서 고객들이 지속적으로 증가한다면, 아무리 고정비용이 높아도 이내 마진을 내기 시작하면 지속적으로 창출되며 경제적인 해자역시 커지기 떄문이죠.


최고의 직원을 뽑아, 지속적으로 혁신하라.

'왜 그럴까? 잘못 채용한 직원을 내보내는 것은 시간과 비용이 많이 소요되는 어려운 과정이기 때문이다. 그게 다가 아니다. 그들은 지속적인 성장과 개선의 플라이휠이 최고 속도로 계속 돌아가도록 힘을 보태지 못 함으로써 주변 사람들까지 성과 부진의 수렁으로 끌어들인다.'

아마존은 혹독한 직원선발과정으로 유명합니다. 또, 혹독하게 뽑은 직원들 역시 오래버티지 못 합니다. 왜냐면, 말 그대로 입사부터 생활까지 모두가 혹독하기 때문이죠. 이는 다른 것이 아닙니다. 지속적으로 새로운 혁신을 내고 성과를 내는 아마존의 DNA를 해치지 않기 위해서입니다. 특히, 창업자 제프베조스는 성과를 못 내는 직원들을 망신주기로 유명하다고 합니다... (스티브 잡스도 그렇고 위대한 기업들은.... )


실패는 두려워하지 말되, 반복하지 말라.

'인격적 겸손함과 강력한 직업적 의지를 보유한 단계5의 리더들이 존재하는 것 - 우리가 조사한 최고 기업의 리더들은 호기심 많은 과학자들처럼 자신의 일에 있어서는 늘 배우는 학생의 자세를 잃지 않는다.'

아마존에서 새로운 도전은 일상입니다. 다만, 그 도전은 측정가능하고 감당가능한 수준의 위험을 뜻합니다. 실패하더라도 큰 타격이 없는 수 많은 실험을 하는 것이 아마존의 방식입니다. 다만, 그렇다고 지속적인 실패가 용인되는 것은 아닙니다. 실패를 했다면, 실패의 원인이 무엇인지 어떻게 하면 개선할 수 있는지에 대한 방법을 찾아내야만 하죠. 또, 이전의 실패를 반복해서는 안됩니다. 실패의 원인을 타인에게 돌리는 무책임한 모습을 보이는 것 역시 허락되지 않습니다. 이것이 아마존이 끊임없는 도전을 하고 실패를 하면서도 지속적으로 성장할 수 있는 비결입니다.


모든 것은 정량화된 성과로 증명하라.

'우리는 아무리 사소해 보이는 데이터라도 버리지 않는다. 그 데이터가 어느 순간 어떻게 사용될지 알 수 없기 떄문이다.'

아마존의 14개의 원칙은 이 1개의 원칙으로 요약될 수 있습니다. 결국, 정량화된 성과를 내놓아라. 입니다. 객관적이고 측정가능한 성과를 추구하고 이에 대한 보상과 피드백이 이루어지는 것이 아마존의 방법입니다.


To be amazoned

아마존은 근래 일반 오프라인 유통매장들까지 M&A하면서 빠른 속도로 성장 중에 있습니다. 특유의 저가정책으로 마진자체는 낮아서 주변의 상권들을 다 죽이고 있습니다. 아마존과 같은 경쟁의 카테고리에 들어가는 기업들에게 있어서는 악몽이나 다름없겠습니다. 다만, 소비자의 효용이라는 관점에서 아마존은 굉장히 혁신적인 기업입니다. 우리의 생활수준을 또 한 단계 끌어올리고 있는 중이죠.

개인적으로 워런 버핏은 아마존의 제프 베조스와 친하다고 합니다. 하지만, 워런 버핏은 아마존이 이렇게 될 줄은 상상도 못 했다고 합니다. 또, 아마존은 워런 버핏이 좋아하는 비즈니스는 아닙니다. 경제적 해자를 지니고는 있지만, 해자가 염가 정책에서 비롯되기 때문이죠. 또, 독보적인 경쟁력과 시장점유율은 지니고 있습니다만, 거기에 지불되는 비용이 너무 큽니다.(PER기준) 또, 업력이 짧은 기술주라는 특징도 있겠네요.


 

무튼 아마존이 대단히 혁신적인 기업임에는 틀림없습니다. IT라는 대변혁 속에서 중요한 플랫폼 경제학을 하고 있느 기업이니까요. 



출처: http://pjw1307.tistory.com/441 [타가의 투자공간]

가장 성공적인 사람들은 압력밥솥 같은 압밥속에서도 매 순간 발군의 실력을 발휘하고, 가끔의 실패와 그런 실패에 대한 질책을 툴툴 털어내며, 무소의 뿔처럼 묵묵히 자신의 길을 계속 전진할 수 있는 사람들이다.

80살이 된 자신을 상상하면서 ‘그 때의 나는 지금 이 순간을 어떻게 돌아볼까?‘를 생각할 수 있다면, 당신의 일상에 산재한 혼란을 어느정도 없앨 수 있습니다.

‘누구도 원망하지 말라. 아무것도 기대하지 말라. 스스로 무언가를 하라.‘

아마존의 리더는 고객들에게 중요한 영향을 주지 않는 일에는 돈을 쓰려고 하지 않는다. 근검절약은 독창성을 드높이고, 자급자족 능력을 키우며 발명을 낳는다. 머릿 수를 늘리고 예산을 올린다고 가산점이 주어지지는 않는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