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끔 가는 중고가게나 벼룩시장서 책을 득템하는 기분, 놓칠 수 없는 경험. 프랑스어읽기근육이 얼추 키워지면 나중에 읽을 수 있겠지, 하는 망(!)상. 그래서 또 이만큼 샀다.





엘레나 페란테의 <나폴리 4부작> 중 2권을 중고로 겟!해서 총 3권이 되었다. 이제 <떠나간 자와 머무른 자>만 있으면 시리즈 완성. 읽기도 완료!하면 좋겠네....^^;;

















프리모 레비 <이것이 인간인가>

올가 토카추르크 <태고의 시간들>

헨릭 입센 <인형의 집>
















벼룩시장에서 미셸 오바마의 <비커밍>을 발견하고 잠깐 살까말까 망설였다. 읽을 것인가? 물론 지금까지 산 프랑스어책을 읽고 있...는 건 아니지만 그래도 내가 읽을 것인가 말 것인가는 생각한다구... 아무튼 읽은 분들의 평이 나쁘지 않았다 싶어 구입. (네, 2유로라 샀습니다.ㅋ)

프랑수아즈 에리티에는 한국에는 번역된 책이 얼마 없지만 여기는 꽤 많은 듯하다. 섹슈얼리티에 관한 책 두 권을 사두었는데 너무 어려워서 ㅠㅠ 손도 못 댐. 이 책은 번역본이 있다. <달콤한 소금>. 음 원제에는 달콤하다는 단어가 없는데. 얇고 쉬워보여 도전해 보기로 한다.

페넬로페 피츠제럴드 <더북샵>. 이 책이 그 영화의 그 책인 줄 사면서도 몰랐다. 집에 와서도 한참을 지나서 책을 휘리릭 들쳐보다가 응? 이거 그 영화인데? 했다는.ㅎㅎㅎ (한글번역판은 없는 건가?)


000













오, 중고가게에서 건진 대박 아이템! <Femme égalité de 1789 à nos jours> 천천히 한 장씩 번역하면서 보면 재미있겠다. 오래전에 나왔지만 아주 유용할 듯.





여성의 생활, 직업, 사회/정치활동 등 여러 자료와 사진들이 풍부하게 실려있다. (사실 아직 제대로 보지 않아서 잘 모른다.^^;;) 흥미로운 부분 가끔 올려보도록 하자.





보부아르 언니의 사진은 너무 많이 널려(?)서 ㅎㅎㅎ 암튼 표지사진만 보고도 무슨 책인지 알 수 있는 건 좋다. 새 책을 할인가에 판매하는 서점을 발견했는데 가판대에 떡 얹혀져 있어 들고 왔다. 반값으로 겟~ 아래 목차에 책에 실린 여성들 이름 참조~

↓↓↓









그밖에 이런 그림책들도 샀다. 그림책 한 권에 2만원씩 하는지라 새 책 사기 어렵다. 벼룩시장에서 괜찮은 그림책이 나오길 바래보지만 괜찮은 그림책들은 다 집에 모셔두니.ㅎㅎ





할인 서점 옆 그림책 서점에서 구경하다가 한 권 구입. 크게 무슨 깨달음을 주거나 하지는 않지만 그냥 좋은 느낌. 괜히 좋은 느낌. 집에 와 찾아보니 번역본 있다. 베아트리체 알레마냐 <숲에서 보낸 마법 같은 하루>. 원서 제목과 많이 다르네? 난 마법,보다 rien이 더 좋네. 쩝.
















표지를 기억하고 있던 책 <위대한 여성 예술가들>

생각보다 엄청 크고 무거워 놀람. 중고로 거의 반값에 구매. 한국책(58000원)도 비싸고 프랑스판(49,90유로)도 비싸고. 천천히 한 장씩 봐야지. 처음 할인서점에서 발견하고 긴가민가 해서 안 샀는데 나중에 다시 가서 삼. 다행히 아무도 안 사갔더라.
















시몬 베유Weil, 한국어판은 뭔지 잘 모르겠어서 패스. 이 얇은 책도 발췌본이라 원래 책은 못 봤다. 서점의 페미니즘 칸을 뒤적이다가 발견. 얇아서 산다.ㅎ (정치가 시몬 베유Veil 아님. 위의 책에도 시몬 베유 두 명이 다 나옴.)





할인 서점 구경하다 눈에 띄어 망설임 없이 집어든 ㅎㅎㅎ 미로책.







신박하지 않은가? 미로찾기책을 안(못) 봐서 그런가. 아무 생각 안 하고 싶을 때 펼쳐서 몰두하면... 더 머리 아파지려나.ㅋㅋㅋㅋ

이만큼 산 책 이야기.

그런데!!!!!

사고 싶은 책이 생겼따~!

클났따~!





바로 이 책!

프리다 칼로의 작품 모음집!!

어마어마하게 크고 무거워서 한 손으로는 집어들지도 못한다.

가격은... 150유로. 흑. 늠 비싸. 그런데 늠 갖고 싶다!! 초롱초롱!!!!

(아래 책소개 페이지 가면 작품 몇 개 소개되어 있음. 칼로의 작품 뿐 아니라 사진들, 드로잉, 편지, 기타등등 다 모아놨음.)























댓글(15) 먼댓글(0) 좋아요(2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다락방 2022-04-07 06:05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아 너무 아름다운 페이퍼네요. <위대한 여성 예술가들> 담아갑니다. 제가 언제 펼쳐볼 진 모르지만 갖고싶은 책이네요. 흐흣

vita 2022-04-07 09:01   좋아요 1 | URL
락방님 우리 뉴욕 찍고 파리도 갈까요? 그냥 서점 구경하러 ㅋㅋㅋㅋ

난티나무 2022-04-07 14:56   좋아요 0 | URL
이건 사야 해! 이런 생각 드는 책 있잖아요.ㅋㅋㅋ 저는 거의 반값이라 더더욱 그랬답니다.^^
vita님 서점 구경하러!!! 멋져!!!!!

유부만두 2022-04-07 08:06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북샵은 영화보다 책이 훨씬 좋아요. 책의 인물은 더 나이 지긋하며 위트와 의지가 있죠. 전 레일라 슬리마니 프랑스 신간이 엄청 궁금하던데요. 먼저 읽어봐주세요?;;;;

다락방 2022-04-07 08:17   좋아요 0 | URL
북샵은 번역본이 없는거군요. 난티나무 님 글에서 번역본 없는건가? 보고 저자 이름으로 검색했는데 <푸른꽃> 하나 나와요. 시무룩..

vita 2022-04-07 09:01   좋아요 0 | URL
아니 언니 이런 좋은 정보는 얼른얼른 알려주셔야죠 페이퍼로 ㅠㅠ 북샵 얼른 담아요!

유부만두 2022-04-07 09:29   좋아요 0 | URL
책 페이퍼 아주 예전에 썼어요;;;

vita 2022-04-07 09:58   좋아요 0 | URL
네 저도 나중에 기억났어요 ㅋㅋㅋㅋ 죄송해요

난티나무 2022-04-07 14:58   좋아요 0 | URL
유부만두님, 그럴 거 같아요. 전 영화는… 좀 그랬어요. 레일라 슬리마니 신간이 뭐였더라요? 찾아봐야징 ~

vita 2022-04-07 09:0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프랑스어 잘 하고 싶다 ㅠㅠ 왜 이렇게 아름답지 ㅠㅠ

난티나무 2022-04-07 14:59   좋아요 0 | URL
저도!!!!!!! ㅎㅎㅎ ㅠㅠ
사모으는 걸로 만족하고 있어요.^^;;;

미미 2022-04-07 09:4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난티나무님!! 엘레나 페란테 원서 표지 넘 예뻐요. 특히 왼쪽! 그러고보니 여자들끼리 우정을 나누는 모습 이미지가 어릴때부터 좋아서 엽서도 그런걸 많이 사모았던것 같아요. (페미니즘 공부할 운명이었나?ㅋㅋㅋ)프리다 칼로의 작품집도 탐나고요~♡ 가름끈 핑크ㅋㅋ 함께 책 구경하는 느낌드는 이런 페이퍼 항상 기다립니다.^^*

난티나무 2022-04-07 15:00   좋아요 1 | URL
여자들의 우정!!! 찐이죠!!! 역시 미미님 어릴 때부터!!!!^^
칼로 작품집 어우 그거 진짜 너무 사고 싶어요….. 흑

난티나무 2022-04-07 15:06   좋아요 1 | URL
책 샀다는 페이퍼 쓸 때 뿌듯한 거 이거 병이죠??? ㅋㅋㅋㅋㅋ 🤣

책읽는나무 2022-04-07 20:2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거기 중고 가게, 벼룩 시장 가보고 싶군요?
득템할 수 있는 곳이로군요?^^
나폴리 4부작 원서...와!!! 넘 멋지군요^^
생소해서 그런가? 원서 표지들이 멋진 게 많군요. 잘 보고 그리고 침 흘리며 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