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무 좋아서. 읽고 또 읽을 것이다

바흐의 곡 속에는 "세상으로부터의 후퇴감이 스며 있다"고 그는 말한 적이 있다. - P158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무엇보다도 하느님께서 우리의모든 고통과 슬픔을 보고, 듣고, 알고 계신 분임을 우리 측에서도 알아드리는 것, 우리의 모든 기쁨과 슬픔, 고통을 알고 계시는 분이라고 우리가 다시 알아드리는 것, 그 상호적 관계가 곧신앙입니다.
- P169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예술의 주름들 - 감각을 일깨우는 시인의 예술 읽기
나희덕 지음 / 마음산책 / 2021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피아니스트가 될 수도 있었을 것이다.
화가나 조각가가 될 수도 있었을 것이다.
사진작가나 영화감독이 될 수도 있었을 것이다.
하지만 나는 시인이 되었고,
남은 나날 동안 시를 쓰며 살아갈 것이다.
- P7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길 위에서 - 그리스도인을 위한 걷기의 신학
안셀름 그륀 지음, 김영룡 옮김 / 분도출판사 / 2020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기도에서 걷기의 의미는 하느님을 향한 동요이고, 하느님에 대한 갈망이며, 하느님과 갖는 교제이다. - P56


댓글(0)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월요병의 정체

주말에 충분히 쉰 것 같은데도 월요일이 되면 아침에 일어나기가 싫을 때가 있다. 그런 순간에 문득 내 마음속에서 또 다른 목소리가 들려왔다. 몸이 쉬면 뭐 하니, 마음이 못 쉬었잖아, 뒤통수를한 대 맞은 것 같았다. 몸과 마음이 그토록 따로따로였다니. 몸은쉬었지만 마음은 쉬지 못하는 경우가 얼마나 많았던 걸까. 일을 쉬어도 마음은 쉬지 못했을 때, 우리 마음은 깊이 병든다. - P161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