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만하면 괜찮은 남자는 없다 - 왜 평범해 보이는 남성도 여성 혐오에 빠지는가
박정훈 지음 / 한겨레출판 / 2021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한국 사회는 ‘이성애자 + 정상가족‘ 위주로 구성되어있고, 그 이외에 속한 존재들에게는 여전히 배타적이고 차별적이다.  - P233


댓글(0) 먼댓글(0) 좋아요(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자기신뢰 - 인생의 모든 답은 내 안에 있다 현대지성 클래식 36
랄프 왈도 에머슨 지음, 이종인 옮김 / 현대지성 / 2021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나의 거인과 함께하는 삶. 도망치지 않아요.
아침에는 에머슨 - 오후에는 정영목- 밤에는 페소아 를 읽으며 나폴리 호텔에서 잠을 깨고 싶다 에스프레소를 마시면서
★이탈리어 공부중

소박하고 고상한 생활을 이어가면서 심장이 시키는 대로 복종하라. 그러면 당신은 태고의 세계를 다시 만들어낼 수 있을 것이다. - P56

나는 여행 가방을 꾸리고, 친구들과 작별의 포옹을 하고, 뱃길 여행에 나선 다음 마침내 나폴리의 호텔에서 잠을 깼다. 그런데 내 옆에는 냉엄한 현실이 버티고 있었다. 내가 도망쳐 왔던, 미국에 있을 때와 똑같은 저 엄혹하고도 슬픈 자아가 나와 함께 깨어났던 것이다. 바티칸과 왕궁을 보면서 그 광경과 설명에 사로잡힌 척했지만, 실은 멀쩡했다. 내가 어딜 가든 나의 거인은 함께 간다. - P54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이만하면 괜찮은 남자는 없다 - 왜 평범해 보이는 남성도 여성 혐오에 빠지는가
박정훈 지음 / 한겨레출판 / 2021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가부장제에서 성장한 남자에게 연애란 자신의 뜻을 관철시키는 과정이다. - P16


댓글(0)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평생을 그리스도의 수난에 함께한다는 것. 이것은 무슨 의미인가?베네딕도가 의미하는 바는 우리가 고생거리를 가능한 한 많이 찾아야 한다거나, 장상이 형제들에게 최대한 많은 짐을 지워다는 거 아니다. 중요한 것은 인위적이고 의도적으로 부과된 짐이나 지나친 금욕 수련이 아님을 베네딕도는 거듭 강조한다. 베네딕도가 다만 기대하는 것은 우리가 삶의 안팎에서 맞닥드리는 환난과 도전들을 영적인 짐과 요구로 받아들여 주님과 함게 지고 견뎌 냄으로써, 영혼이 정화되고 사랑이 자라나는 것이다. - P249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너무 맞는 말들

아마도 엄마 팔자가 편하다고 생각하는 것은 몸 쓰는 노동을 하지 않아서인 것 같다. 주업인 번역 일도 그냥 집에앉아서 노트북이나 토닥거리는 정도이고, 부업인 주부 일은 2인 살림이니 대충하고, 싱글맘이라 명절에 시집 가서고생하는 일 없고 친정에 가도 일 시키는 사람 없고, 거기에다 항상 본인이 자화자찬하는 대로 자식이 알아서 바르게자라니 자식 걱정할 일도 없고, 그러므로 엄마 팔자 상팔자, 이런 논리인 것이다. 반박불가.
- P171

점점 아무런 관계를 맺지 않아도 사는 데 불편이 없다.
그래서 귀차니스트인 나는 쉬이 관계를 끊는다 이러다 세상과도 관계를 끊을 기세다.
- P167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