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아서 하는 일에도 돈은 필요합니다
이랑 지음 / 창비 / 2020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적어도 나는 그렇다. 나의 집은 작고, 내 방은 침대와 행거 하나, 서랍장 하나로 공간이 모두 채워져 있다. 내가 작업실에서 쓰는 책상과 책들을 늘어놓을 공간이 전혀 없다.

나는 월 20만원을 내고 이 작업실을 써야만 한다.

071



표지 디자인과 제목을 보면서 가벼운 에세이라고 생각했다. 하지만 내용을 자세히 읽다 보니 자서전에 담긴 항의 문서(?)와 같은 느낌이다. 눈에서는 눈물이 흐르는데 마치 얼굴 표정은 무표정인 인형 같다.

몇 년 전 예술인 노동, 예술인 복지에 대해 연구하던 적이 있었다. 아직까지도 '왜 예술가는 돈돈하면 이상해 보이는가, 가난해야 예술을 한다, 예술은 노동이 아니다' 등등의 잘못된 명제나 편견에 맞서는 일은 너무나 힘들다. 아마 이랑 작가도 이러한 편견을 가지고 있는 불특정 사람들 혹은 가지고 악이용하는 이들에게 적잖은 힘듦을 겪었을 것이다. 심지어 예술인의 타이틀을 획득하기 위해서는 활동보다는 증명을 더 많이 해야한다. 예술을 하고 있으면서 예술인임을 증명받아야 소득을 올릴 수 있고 복지혜택을 받으며 생계가 가능하고 예술활동을 이어갈 수 있다.

이랑 작가의 글은 담담하면서도 왠지 짠하다. 마구 웃기지도 엄청 슬프지도 않다. 그런 게 매력인 것 같다. 작가는 재미있게 글을 쓰는 방법을 모른다고 한다. 마음이 짠했던 장은 '코로나 시대의 금융예술인'. 행사가 코로나19로 인해 취소되고 수입이 없어지면서 재무 설계를 받았고 설계사의 열정적인 강의를 듣고 보험설계사 시험 준비를 하고 계시단다. 열심히 사는 건 칭찬받을 한 일이지만 코로나로 타격이 큰 공연 예술인들에겐 너무 씁쓸한 이야기인 것 같다.

코로나가 아닌 시대에도 투잡, 쓰리잡으로 최저생계비의 경계에 있는 수많은 예술인들의 현실을 모르는 사람들이 너무 많다. 다수의 생계로 예술을 하는 사람들이 대우 받고 노동한만큼 페이를 정정당당하게 받는 시대가 오길 바란다.

궁금한 건 정말 단지 월세를 벌기 위해 트로피를 경매를 한걸까? 작가 프로필에는 그 일을 퍼포먼스라고 적어 놓았다. 누구에게는 퍼포먼스로 보였다보다. "잡지 인터뷰가 촬영도 겉으로는 멋들어져 보이나, 페이가 없다. 차비도 없다."(020쪽)

이 책이 많이 많이 팔리기를 빈다. 진심으로.



창비로부터 책을 제공 받아 주관적으로 작성하였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일단, 하체 근육 운동부터 시작합시다 - 하루 딱 2가지 자세만 하는 하체 근육 홈트
나카노 제임스 슈이치 지음, 문정원 옮김 / 리틀프레스 / 2020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근래에 읽은 실용서 중에서 가장 실용적인 책. 책을 받자마자 그 다음날부터 매일 홈트 생활이 시작되었다. 책을 읽고 나서 깨닫고 얻은 것들을 생각에 그치지 않고 현실에서 실천할 때 가장 뜻깊게 되는 것이다. 쉽고, 단순하고, 명확하다. 저자 나카노 제임스 슈이치는 운동 생리학 박사이자 피지컬 트레이너이라고 한다. "운동에는 동기부여가 중요하다는 점을 깨달아 회원들의 멘탈 관리에도 힘쓰고 있다." 라는 문장은 와닿았다. 운동 대신 공부, 일, 성공, 승진 등을 갖다 놓아도 모두 말이 된다. 동기부여, 멘탈관리 - 내가 최근에 집중해서 파고 있는 주제들이라서 더 관심이 갔다.

 

하체근육은 엔진 중에서도 크기가 큰 것 중 하나입니다. 이 엔진을 사용하면 자연스레 활동적인 몸으로 변화합니다. 따라서 가장 처음 해야할 일은 하체를 단련하는 것입니다. 첫 스텝으로 스트레칭만 한다면 효과는 좀처럼 나타나지 않습니다. (들어가며 중에서)

 

왜 하체인가, 이유가 세 가지 있다고 한다. 1. 우리의 몸은 하체 근육부터 쇠퇴한다. 2. 하체에는 전신의 커다른 근육들이 집중되어 있다. 3. 하체는 제2의 심장이기 때문이다. 매일 걷기는 하고 있었지만 뭔가 근육을 키울만한 쉬운 운동이 필요한 참이었다. 게으름의 극치인 나의 일상에 운동하는 날이 오리라곤 상상 못했는데.

 

다음으로 차례를 펼쳐보았다. 총 6달의 운동이 계획되어 있다. 매달의 개월에 맞는 레벨의 운동이 2개씩 짜여있다. 난이도는 그리 높지 않아 보였다. 할 수 있겠다는 자신감이 든다. 또한 하체 유연성 체크를 한 뒤, 각자 부족한 부분을 스트레칭 해주면 된다. 마지막 6파트에서는 운동을 지속하는 요령까지 풀어놓았다. 동기부여 그리고 지속성. 이 두가지는 운동과 공부에 가장 중요하고 필수적인 요소가 아닐까한다.

 

중간에 만화가 나와서 지루하지 않게 읽힌다. 그림체도 크고 단순하여 눈에 확 뜨인다. 읽는다기 보다는 보는 책이라는 게 맞겠다. 두고두고 보면서 매너리즘이 올때 동기부여를 하면 좋겠다. 짐볼에 앉아서 근육 트레이닝을 하라는 내용을 읽고서는 바로 짐볼을 질렀다. 책에 소개된 하체 운동을 짐볼을 이용하여 해보니 효과가 약 4배는 높아지는 것 같다. 강도를 높게 하여 운동하고 싶은 이들에게 추천한다.

 

거창하거나 획기적인 변화를 바라지는 않지만 천천히 오랫동안 운동하며 건강히 살고 싶다. 나의 근육들이 놀라지 않게 살살, 체력과 성격에 맞게 실천할 것이다. 자주 계단을 오르내리며 지하철에서는 서있는 습관들, 아침을 대충 먹기보다는 단백질, 비타민, 탄수화물 등 영양소를 골고루 챙기겠다는 다짐도 해본다. 나를 사랑하는 방법의 첫발은 매일 운동을 하는 것이다.




리뷰어스서평단으로 출판사에서 책을 제공 받아 작성하였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하품 (특별판) 작가정신 소설향 11
정영문 지음 / 작가정신 / 2017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정영문작가님 작품 사랑합니다
나를 웃겨주는. 최고.

댓글(0)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포지션 Position 2020.여름 - 30호
포지션 편집부 지음 / 포지션(계간지) / 2020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행복하다 시가 꽉찼다 시 계간지니까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레 망다랭 1
시몬 드 보부아르 지음, 이송이 옮김 / 현암사 / 2020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les mandarins 찻잔과 함께 나에게 왔다
은행잎이 노랗게 떨어지는 초가을 나에게 하는 첫선물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