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마음을 안아주는 명상 연습 - 삶의 파도에 휩쓸리지 않고 평온함을 유지하는 방법
최훈동 지음 / 담앤북스 / 2019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여러번 읽어야 내용을 다 소화할 수 있을 듯 싶다.

이 책을 읽으면서 마음을 비울수 있었다.

내가 행복하기를 


살면서 일어나는 고통이나 시련은 에고가 만드는 이야기들을 바라보고 깨우쳐 주려고 찾아온 것입니다. 고통을 없애려 애쓰고 저항하는 대신 시련에 귀 기울이는 법을 배우세요. 자신을 끊임없이 평가하는 일을 중지하면, 삶에 느긋해지며 삶을 즐기게 됩니다. 희로애락 그 자체가 더 이상 평화를 해치지 않습니다. - 페이지 118


욕구를 억압하려 들거나 무한 리필하려 들지 말고 반응을 멈추고 그저 욕구가 일어남을 바라보고 알아차리는 것이 명상입니다. 욕구에 대한 반응(억제난 충족) 대신, 보고 알아차리는 것이고, 고요히 비추어 봄(관조)입니다. 포장된 욕망을 성찰해야 깨달음이 옵니다. 깨달으면 변화가 일어납니다. 내면에서 욕망과 분노가 일어남을 인정해야 진정한 자각이 일어납니다. 참음이나 용서로 포장된 분노는 병이 됩니다. - 페이지 129


여러분 안의 신념들에 자신이 결박되어 있음을 보십시오. 많은 신념들은 어디서 온 건가요?

모두 주입된 신념임을 봅니다. 거기에 오랫동안 적응되어 신념들이 나를 지배하고 있음을 자각해 보십시오. - 페이지 137


명상은 반발이나 비난, 수치심, 두려움에 빠져있는 자신을 바라보는 시간입니다. 내면에서 무엇이 일어나든 호기심으로 바라보면, 삶에서 일어나는 어떤 것도 더 이상 두려워하지 않게 됩니다.

시련도 자신을 위한 것이며, 나를 깨우쳐 주기 위함이라는 것을 안 후로는 열린 가슴으로 무엇이든 발견하려는 태도로 바뀝니다. 삶의 파도가 어떻게 휘몰아치든 경험하고 지나가면 깨우침만남을 뿐입니다. - 페이지 222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