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월에는 또 얼만큼 질렀나? 살펴보는 월말입니다.

 

새책 24권, 중고8권, 총 32권의 책을 질렀습니다. 아직 미약한 인생인지라 이렇게라도 페이퍼를 써서 허세질을 해야 독서가 조금 낫지 않을까 생각하면서...ㅋㅋ

 

<11월 중에 구입하여 읽은 책>

 

 

 

-읽은 책들은 이미 리뷰를 올린 상태이고, <너무 시끄러운 고독>은 중고책입니다. 중고책 너무 좋습니다!

 

 

 

<11월 중에 구입하여 읽고 있는 책>

 

 

<제발 조용히 해요>와 <외투>는 중고책입니다. 레이몬드 카버, 그리고 고골의 책이군요! <외투>는 전에 읽었던 <필경사 바틀비>스타일로 일러스트레이션이 들어가 있는 책입니다.

헤르만 헷세는 제 20대초의 빼놓을 수 없는 작가인데, <지와 사랑>, <데미안>,<수레바퀴 아래서>를 보면서 얼마나 가슴이 떨렸는지...나르치스와 골드문트, 이름만 들어도 설렜던, '새는 알을 깨고 나온다. 알은 또 하나의 세계다. 태어나고자 하는 자는 하나의 세계를 파괴하지 않으면 안된다'는 명문장을 낳았던 헷세의 작품...그 명문장을 제가 대학때 대자보, 포스터를 썼는데, 그 때 인용하기도 했던 문장이 아니겠습니까! ㅎㅎ근데...당시 라디오방송에서 방황하는 젊은이들을 계도하는 스토리의 광고가 나왔는데, 그때 팬플루트가 배경으로 나오면서 <크눌프>이야기가 나옵니다. '크눌프'란 단어만 들어도 막 설랬던 저였는데, 지금 돌아보니 <크눌프>를 안 읽었더라구요. 헐! 그래서 이참에 <크눌프>만 있는 책으로 구매했는데, 아마 이 책도 '크눌프'이야기만 있는게 아니고 하나의 이야기가 더 있는 것으로 압니다.

 

 

 

<11월에 구입한 새책들-요즘 사랑하게 된 민음사 고전들>

 

-파묵의 세계도 기대됩니다.

요근래 읽게 된 존 치버, 뭐 이런 매력적인 작가가 있었나 싶네요! 읽지 않은 분은 한번 읽어보시길 바랍니다.

정이현인가요? 네이버에 <팔코너>를 치면 그분의 서평이 등장하는데, '존 치버를 읽어봤냐?'뭐 이런식으로 이야기가 흘러가던 것으로 기억합니다. 존 치버! 매력덩어리입니다. <팔코너>의 표지가 문제가 많더군요. 전 표지에 별로 신경 안 썼는데, 감옥 쇠창살 너머의 사람얼굴이 정말 못생겼고 ugly하네요. 전 첨에는 몰랐는데, 다른 이웃분들이 이야기해서 표지가 다시 눈에 들어왔던 1인입니다. 표지 수정하면 좋겠단 생각에 저도 1표!

 

 

 

<11월에 구입한 새책들-디자인부터 멋스러운 최애 출판사, 문학동네 고전>

 

-<피로 물든 방>, <판탈레온과 특별봉사대>, <한밤의 아이들1>, <폭풍의 언덕>, <제5도살장>은 모두 중고입니다. 우아! 이런 왕득템!

 

 

<11월에 구입하고 뚜껑도 안 딴 책들>

김중혁.....김중혁 글이 좋다는 말에 <무엇이든 쓰게 된다>를 구입했는데, 도서관에서 빌린 <나는 농담이다>도 읽는 중이다.

 

 

<11월에 구입하여 기대되는 고전 축에 속하는, 뚜껑 안 딴 책들>

많이 읽는 게 중요한데, 이번 달도 과하게 구입했나 모르겠네요. 그런데, 중고책이 많아서 다행이고 기분이 좋습니다. 때론 구겨지고 책모서리가 훼손된 부분도 있지만, 읽고 내용이 좋으면 다 뭍히는 거니.

 

 

11월의 카알 벨루치의 허세를 통해 여러분의 독서에 자극과 도전이 되었음 좋겠습니다 ^^

 

 


댓글(16) 먼댓글(0) 좋아요(3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서니데이 2018-11-30 17:33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카알벨루치님, 오늘은 11월 마지막날입니다. 좋은 한 달 보내셨나요.
한 달이 지나면서 날씨는 많이 차가워졌고, 그리고 겨울이 되었습니다.
11월의 남은 행운 오늘 다 쓰시고, 내일부터는 더 좋은 일들 가득한 12월 시작하세요.
따뜻하고 기분 좋은 주말 보내세요.^^

카알벨루치 2018-11-30 17:36   좋아요 1 | URL
언제나 맘씨 좋은 이웃 서니데이님, 겨울에 감기조심하시고 늘 서니서니 아시죠? 안부인사 감사드려요 ^^

물감 2018-11-30 18:25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알라딘에는 왜 부자들 뿐인가요ㅜㅜ 부럽습니다ㅎㅎ

카알벨루치 2018-11-30 18:32   좋아요 1 | URL
물감님 ㅜㅜ이러시면 빚쟁이의 허세질을 못하쟎습니까 ㅠㅠ카드명세서가 늘 두려운 1인이니 그리 생각치 마소서!

syo 2018-11-30 20:36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종횡무진의 비결은 재력이었어!! 우와 부럽다.... 내 11월 책값은 6만원인데...... 아 초라하다....

카알벨루치 2018-11-30 20:38   좋아요 0 | URL
나 인제 이거 안 올려야겠다 ㅜㅜㅜㅜㅜㅜ

syo 2018-11-30 20:45   좋아요 1 | URL
왜요 ㅎㅎㅎㅎ 재밌는데^-^ 오백만 원치 사신 것도 아닌데 뭐 어때요!!

카알벨루치 2018-11-30 20:47   좋아요 0 | URL
재밌긴 합니다 남들 구매한것만 봐도 잼나는데...쇼님 재밌어~오늘도 대형사고 쳐주세욧!!!

2018-12-01 08:27   URL
비밀 댓글입니다.

베란다위에뜬달 2018-12-01 08:29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뚜껑도 안딴 책들ㅎㅎ 빵터졌어요~^^
진짜 부지런히 구매하고 읽으시네요

카알벨루치 2018-12-01 09:09   좋아요 0 | URL
부지런하진 않습니다 ^^내키는대로 읽을 뿐입니다 ㅎㅎ^^

북프리쿠키 2018-12-01 14:24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와 읽은 책이 6권이나 되어서 다행입니다..ㅎㅎ 겹칩니다..ㅠ.ㅠ 다...행...스..럽.ㅋ

카알벨루치 2018-12-01 14:28   좋아요 1 | URL
구입해서 읽은 책이 6권! 그래도 구입해서 예전에는 안 읽었는데 요즘은 읽으니 다행입니다 ㅋㅋ

페크(pek0501) 2018-12-02 11:52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여기엔 제가 읽은 책이 많네요. 취향의 공통점? 인가요?
<외투>는 오래전에 몇 번을 읽었어요. 제가 뭐 놓친 게 있나 하고요. 흥미로운 소설입니다.

카알벨루치 2018-12-02 12:37   좋아요 1 | URL
제가 못 읽은 책이 많아서 페크님 따라갈라믄 가랑이가 찢어질듯 합니다 ^^감기조심하시고 바깥은 차지만 마음은 봄날 되소서 ^^ㅎㅎ

탈자 2020-01-12 17:2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멋지네요.
어떤 분 인지 궁금하네요. 이토록 책을 많이 읽는 이유도 궁금하고요.
삶의 목적에 부합 되는지도요.
진지하게 말씀드리는 겁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