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발루에게 수영을 가르칠 걸 그랬어! 미래 환경 그림책 1
유다정 지음, 박재현 그림 / 미래아이(미래M&B,미래엠앤비) / 2008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미래 아이의 환경 그림책 '엄마가 미안해'를 본 후 아이에게 시리즈의 다른 그림책도 보여줘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래서 두번째로 선택한 책이 '투발루에게 수영을 가르칠 걸 그랬어"이다. 투발루라는 나라는 우리가 한번쯤은 들어본 나라일 것이다. 아홉개의 섬으로 이루어진 아름다운 섬나라... 그러나 지금은 이미 두개의 섬이 물에 가라앉았고 2001년에 국가포기선언을 한 슬픈나라가 되버렸다. 물이 많이 들어오는 밀물때는 섬전체가 바닷물에 잠겼다가 썰물로 물이 빠져야만 땅이 드러나는 나라가 된 것이다. 인구 1만명 정도밖에 되지 않는데 주변국가에서 환경난민마저 거절해서 이제 갈곳이 없어진 사람들이다. 그나마 뉴질랜드에서 아주 까다로운 조건으로 일년에 75명을 받아주기로 했다니 이를 고맙다고 해야할런지 참으로 슬픈현실이다.  

         

이 책은 여기 투발루에 사는 로자라는 소녀와 그 소녀가 키우는 투발루라는 이름을 가진 고양이에 대한 이야기다.   



로자는 투발루를 너무너무 사랑한다. 투발루와 밥도 같이 먹고, 잠도 같이 자고, 노래도 같이 부르며 늘 함께하지만 딱 하나 함께 못하는게 있다. 그것은 수영... 물을 싫어하는 고양이와 수영을 같이 할 수 없기에 로자가 수영을 하는 동안 투발루는 야자나무 숲에서 놀다가 로자를 기다린다.  


  

날이 갈수록 따뜻해지는 지구 때문에 해수면이 높아지고 물이 불어나 로자의 앞마당까지 물이 들어오게 된다. 그럴때면 투발루는 안절부절 못하고 야자나무 위에서 울고 로자는 그런 투발루에게 "그러게 수영을 배우면 좋잖아"라며 투발루를 안아준다.  

결국 로자네 가족도 투발루를 떠나기로 하지만... 어린 로자는 바닷물이 불어나는 것도 이해할 수 없고 자신이 태어나 자라던 투발루를 떠나야 한다는것도 이해할 수 없는 일일것이다. 거기다 아빠는 투발루를 할아버지에게 맡기고 가자고하니... 로자는 물을 무서워하고 수영을 못하는 투발루를 두고가면 물에 빠져 죽을 거라며 아빠에게 애원을 한다.  



결국 투발루를 데리고 가기로 하고 떠나기 전날 투발루를 데리고 하루종일 투발루를 돌아다닌다. 아마도 자신이 태어나고 자란 투발루의 추억을 잊지 않기 위해서 눈에 그리고 마음에 담아 두려는게지... 그런 로자의 모습이 그림책이지만 너무 안타깝고 마음 아프게 그려져있다. 그리고 투발루에게 남기는 로자의 얘기... "투발루야, 잘 기억해 두렴! 이 아름답고 평화로운 땅을..." 


 

그리고 로자는 투발루를 떠나던날 마지막으로 바다를 보러 투발루와 함께 나간다. 평소에 그랬던것처럼 로자는 바다로 투발루는 야자나무 숲으로... 그러나 로자가 집에 돌아와 보니 투발루가 보이지 않는다. 온 동네를 찾아 나서지만 역시나 투발루는 보이지 않는다. 결국 비행기 탈 시간이 되어 비행장으로 향하고 비행기가 활주로를 달리기 시작할때 저 멀리 콩알만하게 보이는 투발루... 로자는 창밖으로 투발루를 바라보며 후회하고 또 후회를 했다. "투발루에게 수영을 가르칠 걸 그랬어!" 그리고 로자는 마지막 기도를 한다. "저는 투발루에서 투발루와 함께 살고 싶어요. 제발 도와주세요!" 

너무 간절한 로자의 소망에 가슴이 찡하고 눈물이 절로난다. 아이에게 책을 읽어주다가 목이메어 잠시 쉬어가야했다. 이 그림책은 우리 모두가 보고 각성해야 할 그림책이다. 투발루라는 먼 나라만의 얘기가 아니다. 우리나라는 어떤가? 사계절이 뚜렷했던 날씨가 봄,가을은 어디로 슬그머니 사라지고 겨울은 짧고 여름은 긴 온난화된 날씨로 변하지 않았던가? 지금도 세계 곳곳에서는 많은 비로 피해를 입기도 하고 또 어떤 곳은 비가 오지않아 사막화 되어가고 있으니...  

이 책의 뒷부분에도 나오지만 우리가 로자를 도와 줄 수 있는 방법은 온실가스를 줄이는 거다. 가장 손쉬운 방법이 전기를 절약하고 물건을 아껴 쓰는거... 아침 뉴스를 보니 축산업이 온실가스를 가장 많이 배출한다하니 고기도 적게 먹어야 하는건가? 우리야 그렇지만 육류를 주식으로 하는 나라에서는 일주일에 하루 고기 안먹는 날도 만들고 있다니... 이렇게 작은 힘이 모여서 조금이나마 보탬이 될 수 있다면 얼마나 좋을까... 그리고 아들~~ 공부 열심히 해서 화석 에너지를 대신할 에너지를 개발하는 것도 중요하다는거 보았지? 공부 열심히 하자~~~ㅎㅎㅎ


댓글(6)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잎싹 2009-06-24 23:4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사진과 함께 멋진 리뷰....대단한 정성입니다.

같은하늘 2009-06-25 18:09   좋아요 0 | URL
글 솜씨가 없다보니 그림이라도 넣어야 이해가 될 것 같아서요...^^
그림책은 그림이 빠지면 맛이 안 나잖아요...

하늘바람 2009-06-25 02:1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님의 정성어린 리뷰를 보며 무엇을 하든 이렇게 정성껏 해야하는 구나 하며 반성합니다

정말 감사해요
님의 말슴에 많은 힘이 되었어요

같은하늘 2009-06-25 18:10   좋아요 0 | URL
별 말씀을요...
근데 별로 그렇지도 않은데 정성 들였다고하니 부담 백배인걸요~~~^^

꿈꾸는섬 2009-06-25 11:4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온실가스를 줄이는 일 우리 모두가 노력해야겠죠.^^

같은하늘 2009-06-25 18:10   좋아요 0 | URL
맞아요... 일상생활에서 실천해야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