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생에 한번은 독일을 만나라 - 독일의 문화, 역사, 그리고 삶의 기록들 일생에 한번은 시리즈
박성숙 지음 / 21세기북스 / 2012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독일어를 배웠던 인연과 역사, 문화, 인물들에 대한 관심이 이 도서를 찾게 되었다. 소박함과 검소함 위에 질주하는 독일인의 성정이 깊다는 인상과, 네 개의 지역으로 나뉘어 작가의 경험과 현지의 역사, 문화, 인물들에 대한 소개가 주를 이룬다. 여행체험담 정도로 인문학적 깊이는 아쉬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피렌체, 시간에 잠기다 - 한 인문주의자의 피렌체 역사.문화 기행 깊은 여행 시리즈 2
고형욱 지음 / 사월의책 / 2010년 8월
평점 :
절판


역사, 문화, 예술의 도시 피렌체에 담긴 이야기는 전통과 미학을 중시하는 이탈리아 문화의 정수라 아니할 수가 없다. 르네상스의 시작부터 완성까지의 보물이 담긴 우피치, 피렌체의 민낯을 그대보 보여주는 궁전, 광장, 미술관, 강가, 도시, 시장에 이르기까지 언젠가 가서 확인하고 싶은 곳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일생에 한번은 스페인을 만나라 - 뜨겁고 깊은 스페인 예술 기행 일생에 한번은 시리즈
최도성 지음 / 21세기북스 / 2015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문화유산 보유 세계 제1이라는 스페인의 여정을 네 개의 지역으로 나뉘어 사실과 생각을 잘 풀어 냈다. 카스티야, 안달루시아, 카탈루냐, 바스크라는 지역을 역사, 풍습, 풍정 등으로 현장감 있게 들려 주었다. 다만 포트투갈과 연접한 지역들에 대한 소개 및 안내도 있었으면 하는 바람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총보다 강한 실 - 실은 어떻게 역사를 움직였나
카시아 세인트 클레어 지음, 안진이 옮김 / 윌북 / 2020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천연섬유의 원료인 면, 실크, 아마(flex), 양모는 문명의 진전과 함께 수많은 직물을 창조해 냈다. 단순히 몸을 보호하고 온기를 제공하는 역할 뿐만 아니라 지위와 신분, 패션에 이르기까지 섬유와 직물의 변천사는 지적 호기심과 인류 역사의 면면을 이해하는 자극과 촉매제 역할을 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빛이 사라지는 시간 - 오이겐 루게 장편소설
오이겐 루게 지음, 이재영 옮김 / 문예중앙 / 2013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동.서독의 냉전 시대로부터 포스트 냉전 이후의 독일 사회에 이르기까지 알렉산더가(家)의 4대 이야기가 요란하지는 않지만, 가족과 사회사를 통합적으로 도출했다. 스탈린주의하에서의 빛나는 삶과 망명 생활의 명암, 자유를 찾아 서독으로의 알렉산더의 삶까지 다채롭고 특별한 사연이 담겨 있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