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501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
코끼리의 등
아키모토 야스시 지음, 이선희 옮김 / 바움 / 2010년 4월
평점 :
품절


 죽음을 앞두고 아니,사형선고를 받은 당사자에게는 남아 있는 삶이 어떻게 그려질까,어떻게 하면 고통을 덜받고 향후 남게될 유족이나 친지들에게 다대한 폐를 끼치지 않고 자연스럽게 운명을 할 수 있을지 이 글을 통해 내내 사색에 빠지기도 하고,글의 주인공의 나이가 자신과 비슷한지라 동류의식 내지 유사감정을 갖기까지 하다 보니 동입장에서 슬픔과 고통을 함께 나눈다는 느낌으로 읽어 내려 갔던 것같다.1년 남짓 전에 <마지막 강의>라는 도서를 통해서 죽음을 앞둔 한 남자의 마지막 생을 담담하게 읽어갔던 터라 주인공이 어떻게 마지막 생을 보내는지에 대해 관심과 초점을 맞춰 읽어 갔다.

 주인공 후지야마(藤山)씨는 부동산회사의 중견역을 담당하고 있는 중년의 신사이면서 그동안 앞만 보면서 열심히 살아온 샐러리맨으로서 한 병원에서의 폐암말기라는 진단과 함께 반년 밖에 남지 않은 삶을 그는 연명(延命)을 위해 불편한 병원 침대에서 약물치료를 받기 보다는 그에게 힘이 되어 주고 신세를 진 사람들,꼭 사과를 해야만 할 사람들,보고 싶은 사랑했던 사람들을 만나서 멋진 추억을 만들어 가는 식으로 스토리는 언필칭 그럴 수가 있을까라는 의구심과 그럴 수도 있지라는 이중잣대에 밀려 나의 도덕적 판단이 잠깐 흐려질 때도 있었다.

 그는 결혼 후 이십여년이 흘러 1남 1녀를 둔 가장이지만 차마 자신의 삶이 반년 밖에는 남지 않았다는 사실을 부인에게는 못하고 그의 아들 슌스케에게는 털어 놓는다.부인에게는 크나큰 상처와 상실감을 죽는 순간까지 남겨 주고 싶지 않은 심정이었으리라 생각이 들지만 동고동락을 함께 한 조강지처(?)에게 쉽게 말을 못한 것은 병색이 짙어지고 죽음이 임박했을때 알리려 했던 의도가 깔려 있지 않았나 하는 생각이 많이 들었다.특히 흔히 말하는 세컨드라는 정부인(에쓰코)과의 농도짙은 정사신은 그가 간절히 원했던 달콤한 추억과 따뜻한 사랑의 온기가 오래도록 남아 있었을 것이다.

 이제 그는 폐에 물이 차고 밥도 제대로 넘기지 못하는 상황에 이르고 가족들 모두 그의 죽음이 얼마 남지 않았음을 감지하게 되자,그는 부인과 바닷가가 보이는 ’호스피스 병원’에서 마지막 삶을 편안하게 맞이하려는 마음의 준비를 하게 된다.또한 그는 남게 될 가족들의 노후를 위한 자금마련도 꼼꼼하게 계산한 뒤,친형에게 필요한 액수만큼 요구하고 자신은 죽더라도 가족들만이라도 경제적으로 쪼달리지 않기를 간절히 바라는 마음에서 자상하고도 착한 아버지라는 느낌을 지울 수가 없었다.비록 본부인은 아니지만 그의 죽음 앞에 정부가 와서 대화를 하고 마음의 위안이 될 수 있도록 침상 옆을 비켜주는 그의 부인의 마음씨에서도 미운정 고운정과 죽어가는 남편의 마지막 소원,희망을 무시할 수 없었던 착한 부인이라는 생각도 많이 들었다.

 이 글의 제목은 ’코끼리의 등’이라고 하는데 코끼리의 속성상 자신의 죽음이 임박하면 동료 무리를 벗어나 한적한 곳에서 죽음을 맞이하게 되는데 자신의 죽음을 보여주지 않으려는 특성이 있다고 한다.그래서일까,그는 시끌벅적한 도심의 병원 침상에서 약물과 사투를 벌이느니 한적하고 평온한 바닷가의 한 호스피스 병원에서 자신의 삶을 보듬어 안고 멋진 추억을 영혼으로 가져 가고,가족에게는 한 치도 힘들게 살지 않도록 배려하는 멋진 가장의 모습을 보여준데 대해 감동스럽기도 하고 한창 젊은 나이에 저 세상으로 가는 모습이 안타깝기도 했다.특히 중년의 가장,남성분들이 읽으면 공감하는 부분이 많을거 같고 한편으로는 가족의 소중함을 일깨워 주는 도서인 거 같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501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