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출처 : 조선인 > 브랜드 이미지 실추?

인사팀에서 들은 이야기.

회사에서 사회환원사업으로 후원하는 단체중 칠드런세이브가 있다.
칠드런세이브는 주로 아동폭력이나 방임으로 고통받던 아이들을 돌봐주는 곳으로,
결연위탁이나 시설보호를 받기 전의 중간 역할을 한다.
아이들은 직접적인 학대의 희생자인 경우도 있지만,
가난으로 인해 어쩔 수 없이 방치된 경우가 많은 편이다.

회사에서는 가정의 달을 맞아 이번에는 특별히 운동화를 선물해주기로 했는데,
워낙 대량구매를 해야 하다 보니 직거래를 위해 공장으로 연락했다가 여기저기 퇴짜를 맞았단다.
화승산업(르까푸, 월드컵, K.swiss), 나이키 등의 유수한 브랜드에서
대량구매의 이유를 묻더니 그런 아이들이 신으면 브랜드 이미지가 실추될 수 있으니,
차라리 현금으로 후원 해줄 수는 있어도 팔 수는 없단다.
하아, 정말 기가 막힌 고급화 전략이다. 고발이라도 하고 싶은 심정.

******************************************************************************
내용이 너무 열받게 하는 것이라서 퍼왔습니다.
제 서재를 즐찾하시는 분들에게라도 널리 알리고자 하는 마음에......


댓글(2)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소나무집 2007-05-22 11:3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음메, 선물도 못한다고요! 화승산업(르까푸, 월드컵, K.swiss), 나이키, 입력했습니다.

전호인 2007-05-25 13:1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소나무집님, 너무 했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