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는 모두 집으로 돌아간다 블랙 앤 화이트 시리즈 94
마쓰이에 마사시 지음, 송태욱 옮김 / 비채 / 2021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태어나고 죽는 건 인간의 순리다삶과 죽음이 한 끗 차이라고 하는 건 아마도 이럴 때 사용하는 것이다새 생명이 태어나는 순간에 누군가는 죽어가고 있다슬프지만 변할 수 없는 현실이다물론 현재는 새 생명이 점점 더디 태어나는 게 문제라면 문제다젊은 사람들은 여러 가지 이유로 아이를 낳지 않고 젊은이들이 보살펴야 할 노인들의 숫자는 점점 많아지고 있다일본도 우리와 다르지 않다.




 

여름은 오래 그곳에 남아의 작가 마쓰이에 마사시는 이번에는 삶과 죽음의 경계에 있는 인간의 삶을 말하는 소설로 돌아왔다홋카이도의 가상의 마을 에다루를 배경으로 하여 소에지마의  3 대 가족을 이야기한다조산사로 일했던 요네는 새 생명의 탄생을 나타내고 요네의 세 딸과 아들은 점점 스러지는 생의 마지막을 보여준다다만 건강하게 살다가 죽으면 더할 나위 없겠지만 많은 사람들의 죽음이 그렇지 못하다는 게 슬프다자신의 선택과는 상관없이 기억을 잃어간다그럼에도 우리는 삶을 살아간다살아가야 한다.

 


대학교의 교수인 하지메는 도쿄에서의 삶을 정리하고 홋카이도의 에다루로 향한다할머니 요네의 조산소가 있었던 곳에는 고모들이 거주하고 있고그 옆에 부모님이 살고 있다에다루는 그의 기억의 본질이 있는 곳이다누나 아유미와 목사의 아들 에토 이치이가 있고 그의 가족과 함께해 온 홋카이도 견이 있었다늙은 아버지 신지로를 대신해 하지메가  4 대 홋카이도 견 하루를 산책시킨다.



 

소설은 요네와 아유미 신지로와 하지메이치이나 다케시 등 여러 인물들의 이야기를 한다현재에서 과거로 과거에서 더 과거로 흘러들어 지난 역사들을 말한다특별한 사건이 있는 게 아니다그저 흘러가는 시간그 시간 속에 있는 인물들을 말하는 식이다누나 아유미와 가즈에나 도모요 고모를 빼놓고는 많은 사람들은 말이 없다표현도 제대로 하지 않는다주변 사람들이 곤란을 겪을 정도로 말을 아끼는 사람들이라 답답하다.


 

일본 소설에서는 보기 힘든 신앙에 대한 깊은 고민과 울림이 있다목사의 아들인 이치이는 아유미에게 많은 영향을 준 인물이며 아유미의 마지막을 개신교 목사이면서 가톨릭 식 병자성사 즉 종유의 비적을 주는 인물이다농장학교의 다케시의 죽음으로 자유를 꿈꾸었던 이치이는 다시 신학으로 돌아왔다저마다 방황을 하다 집으로 돌아오며 비로소 마음의 평안을 찾는 것 같다.


 

다소 심심하게 시작되는 소설이었다하지만 소설 속 인물들을 파악해 갈수록 우리는 홋카이도의 에다루에 가 있는 듯하다그곳의 정경을 마음속에 그리며 인물들의 서사를 따라간다사람들의 죽음이 안타깝지만 삶이라는 게 이런 것임을 깨닫는다우리라고 다르지 않다.



 

자신은 빛을 발하지 않는다죽어서 재가 되면 아무것도 남지 않는다아니그렇지 않을지도 모른다죽어서 남는 것이 있다면 그것은 말이 아닐까하고 아유미는 생각한다(224 페이지 )


 

사라질 준비그것은 큰 고리를 중간 정도의 고리로 줄이는 일작은 고리를 중심을 향해 더욱 축소해가는 일고리였던 것은 결국 점이 되고 그 작은 점이 사라질 때까지가 그 일이었다하지메의 등에서 뻗은 보이지 않는 선 끝에 있는 소실점은 지금 에다루 어딘가에 더는 움직이지 않도록 핀으로 고정되어 있을 터였다. (474 페이지 )


 

신지로를 포함하여 가즈에와 도모요가 치매에 걸려 자꾸 밖으로 나가고 같은 행동을 반복하는 장면이 있다하지메 혼자서 고모들을 케어할 수 없어 도우미가 오고 결국엔 요양시설로 들어가는 장면에서 우리의 마지막을 예상하게 한다하지메도 어느 새 초로의 나이다자식이 없는 그 또한 끝을 향해 달려가고 있다그 끝에 있는 소실점을 향하여 오늘도 발걸음을 하고 있을 것이다. 우리도 하지메처럼 당황해하며 또 적응해갈 것이다. 그게 우리 삶이므로.

 

 

#우리는모두집으로돌아간다  #마쓰이에마사시  #송태욱  #비채  # #책추천  #책리뷰  #도서리뷰  #소설  #소설추천  #일본소설  #일본문학  #여름은오래그곳에남아 #우아한지어떤지모르는


댓글(1) 먼댓글(0) 좋아요(2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scott 2021-04-05 19:43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우와 이책은 작가 마쓰이에 마사시에 자전적 스토리 같네요.
전작들과 문장의 깊이가 다른,,,,

[사라질 준비. 그것은 큰 고리를 중간 정도의 고리로 줄이는 일. 작은 고리를 중심을 향해 더욱 축소해가는 일, 고리였던 것은 결국 점이 되고 그 작은 점이 사라질 때까지가 그 일]
이구절은 제발트의 ‘토성의 고리‘,작은 물방울이 호수가 되고, 미풍이 폭풍으로, 한줌의 먼지가 황야로, 유황 입자 하나가 분출하는 화산으로 변해버리는 순간을 떠올리게 만드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