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 번째 원숭이 모중석 스릴러 클럽 49
J. D. 바커 지음, 조호근 옮김 / 비채 / 2020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연쇄살인범의 죽음으로부터 시작된 소설은 거의 없었다. 연쇄살인범이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그가 들고 단 검은색 리본이 묶여진 흰색 상자와 신었던 구두, 차고 있는 손목시계등. 모든 것이 사건의 단서를 가리키는 것 같지만 그것을 짐작하기란 쉽지 않다. 문제는 연쇄살인범은 왜 이러한 물건들을 가지고 있으며 죽었는가 이다. 이것을 밝혀내야 하는 수사관들의 시선이 가리키는 곳을 향해야 하는 게 또한 독자다.

 

시카고 경찰국의 형사 샘 포터는 아내 헤더를 잃은 아픔을 간직하고 있다. 아직 복직되지 않은 상태에서 그는 전화 한 통을 받았다. 그가 5년 동안 수사해왔던  4MK, 즉 네 번째 원숭이 킬러의 연쇄 살인을 다시 알리는 소식이었다. 네 번째 원숭이 킬러는 희생자의 귀와 눈과 혀를 차례로 배달시키는 인물이다. 네 번째 원숭이는 일본의 닛코 도쇼구 신사 입구에 있는 원숭이 상 중 첫 번째 원숭이는 귀를, 두 번째 원숭이는 눈을, 세 번째 원숭이는 입을 가리고 있다. 이들 원숭이는 악을 듣지 말고, 보지 말고 말하지 말라는 뜻이다. 네 번째 원숭이는 '악을 행하지 말라'는 뜻을 가지고 있다. 다시 네 번째 원숭이 킬러의 살인이 시작된 것이다. 죽은 4MK의 범인을 조사하던 수사관들은 아직 살아있을 소녀를 찾기 위해 주소가 적힌 인물을 찾아 나선다.

 

 

 

다양한 사업을 하는 기업가인 탤벗의 아이로 밝혀진다. 탤벗은 어떠한 악행을 저질렀는가. 그들이 조사한 바로는 특별하게 기소될 만한 건수가 없었다. 샘 포터는 형사 내쉬와 클레어 노튼과 함께 사건을 수사하고 4MK가 남긴 단서를 찾아 그가 원하는 대로 나선다. 소설은 죽은 4MK가 남긴 일기장 속의 살인범의 이야기가 진행되는 식이다. 살인범이 되어가는 과정은 역시 가정 환경에서 나오는 것인가. 그토록 사랑하는 부모로 보였던 이들이 다른 사람들을 어떻게 죽이는지, 사람의 목숨을 하찮게 여기게 되는지 알 수 있는 부분이었다.

 

살인범은 서로 사랑하는 부모밑에서 자란 행복한 가정의 아이처럼 비춰진다. 어머니를 사랑하는 아버지, 모든 이에게 예의바르게 행동하는 법을 가리치는 아버지가 어떤 사람인지 알 수 있었다. 다만 사건이 진행되는 챕터에 따라 살인범이 살아온 이야기가 아주 천천히 진행된다. 어떻게 자라왔는지 얼른 알고 싶은 마음에 조급해지기도 하지만 그게 또 추리소설의 묘미가 아니던가.

 

가장 진부한 말이지만 이 말을 할 수 밖에 없는데, 그것은 '책에서 손을 뗄 수 없을 정도로 강한 흡입력을 지닌 소설'이라는 점이다. 더디 읽으려고 했지만 다음 내용이 궁금해 책장을 넘기게 되었으며, 눈을 도려내려는 주인공의 이야기때문에 잠못드는 밤을 보내기도 했었다. 탤벗이 감춘 진실이 점점 드러나고  그가 감춘 진실은 추악했다.

 

리뷰에서 밝힐 수는 없지만, 샘 포터가 4MK 사건 수사를 할 때 그의 곁에서 있던 한 남자의 존재 때문에 많이 놀랐다. 어쩌면 그렇게 천연덕스럽게 샘 포터 곁에서 그를 도왔단 말인가. 소설은 마지막까지 심장이 쫄깃거리게 만들었다. 어떤 식으로 결말이 될지 범인은 잡을 수 있을지 궁금했다. 아무것도 제대로 드러나지 않은 결말 때문에 더욱 애가 탔고, 다음 시리즈의 내용이 궁금해졌다.

 

J.D. 바커의 이름을 제대로 알리는 작품이 아닐까 싶다. 다음에 이어질 작품들도 모두 기대해 볼만 할 것 같다. 샘 포터와 4MK의 다음 대결을 기대해 보는 수밖에 없다.


댓글(1) 먼댓글(0) 좋아요(2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얄라알라북사랑 2020-02-17 13:1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도입부가 그렇다면 정말 흥미진진할 것 같아요 범죄 미드에서도 연쇄살인범의 죽음으로 시작하는 예가 있나, 머리를 굴려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