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페인은 순례길이다 - 지친 영혼의 위로, 대성당에서 대성당까지
김희곤 지음 / 오브제(다산북스) / 2019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스페인에 관심을 가진 이유 중의 하나가 나영석 피디의 프로그램 <윤식당> 부터였다. 배우들이 음식을 배워 외국에서 식당을 경영한다. 본연의 일이 아니기에 무척 어려운 일임에도 기꺼이 성공을 시켰던 바다. 출연진들이 걷던 길, 그 거리가 스페인의 장소였다. 그리고 내가 좋아하는 배우 유해진과 함께 차승원, 배정남이 스페인의 '산티아고 순례길'의 막바지의 마을에서 하숙집을 열었다. 순례자들을 위해 순례자 숙소 즉 알베르게를 운영한다는 모토였다. 깨끗한 침구, 맛있는 음식을 대접하니 누가 거부를 할까. 순례길에서 <스페인 하숙>을 찾는 순례자들은 모두 만족의 얼굴을 하고 쉬다 떠났다. 출연진과 제작진들이 <스페인 하숙>을 연 장소가 순례길의 막바지 '비야프랑카 델 비에르소'라는 마을이다. 처음 이 책을 읽게 된 이유가 <스페인 하숙>의 김대주 작가의 이름만 보고는 그가 쓴 이야기인줄 알았다는 거. 하지만 산티아고 순례길을 직접 걷기도 했던 건축가 김희곤의 책이었다.

​산티아고 순례길이라 알려진 '산티아고의 길'은 스페인어로 '카미노 데 산티아고'라 부르고, 사도 야고보의 무덤이 있는 산티아고 대성당으로 걸어가는 길을 일컫는다. 수많은 사람들이 걷고 또 걷는다. 걷는 동안 너무 힘들어 아무 생각도 하지 않고 오로지 걷기만 하며 모든 시름을 잊는다. 힘들다고 했던 일, 고민같은 건 모두 그저 스쳐지나갈 뿐이다. 그 길에 선 대성당과 대성당을 잇는 길을 따라 순례자들은 지금도 걷고 있는 중이다. 그래서 부제도 '지친 영혼의 위로, 대성당에서 대성당까지'라 붙여졌다.

 

 

 

 

산티아고 순례길에서 건축물을 살피게 된다. 인간과 신을 잇는 장소인 대성당들의 아름다움을 발견할 수 있다. 지역만 다를 뿐 산티아고라는 이름을 쓰는 대성당은 여러 곳에 위치해 있다. 건축가 답게 장면들을 직접 그림으로 그려 나타냈고 사진 자료와 함께 수록되어 순례길에서 만날 수 있는 대성당과 대성당이 가진 역사를 만날 수 있다. 실제 산티아고 순례길을 걷는 순례자들에게 어디서부터 걸었느냐고 물으면 프랑스의 생장(생장피드포르)에서 걸었다고도 하고 팜플로나에서 걷기 시작했다고도 했다. 물론 TV 프로그램에서 순례자들의 말을 통해서였다.

 

저자는 특히 니코스 카잔차키스의 책 속의 문장을 발췌해 산티아고 순례길과 그에 관련된 것들을 말했다. 성모 마리아 품에 안긴 아기 예수의 모습이 보인 절벽에 있는 거친 동굴의 성소 뿐만 아니라 레온 현대 미술관등의 건물의 웅장함을 소개한다. 오랜 시간을 지나 온 건물들은 그야말로 웅장하다. 역사와 문화가 건물에 그대로 살아 있어 저자의 건축에 대한 애정과 지식을 만날 수 있다. 

 

 

사실 책 속에서 <스페인 하숙>의 촬영지인 비야프랑카 델 비에르소의 성당과 풍경들을 은근히 기대했다. 저자가 언급한 거라고는 마르케스 후작의 궁전과 산 프란시스코 성당 뿐이었지만 비야프랑카 델 비에르소의 정경 사진만으로도 반가웠다. 순례길에서 순례자들은 성별과 국적을 떠나 모두가 친구가 되는 모습을 보였다. 하루에 몇십 킬로를 걷다보면 지치고 힘들다. 그렇기에 서로의 힘듦을 이해할 수 있는 것 같다.

 

 

인간이 만든 종교 건물 중에서 수도원 중정보다 더 내면을 비추는 공간을 보지 못했다. 성모 마리아가 아기 예수를 품듯이 시간의 그릇으로 빛을 품었기 때문이다. 우리의 삶은 수도원의 복도처럼 빛과 어둠 사이로 걸어가는 일상의 연속이다. (261페이지)

 

 

 

대성당에서 뿜어져 나오는 신비한 에너지는 우리를 더 나은 사람으로 성장시키고, 더 행복한 세상을 만들 수 있도록 끊임없이 격려하며 용기를 북돋아 주던 절대 사랑이었다. 인간이 대성당을 지었지만 대성당이 인간의 성장시켜주었음을 산티아고 순례길의 건축이 사랑의 온기로 증명해주었다. (333페이지)

 

 

 

최근에 한 가수 부부가 산티아고 순례길을 떠난다는 글을 본 적이 있다. TV 프로그램을 보며 나도 언젠가는 떠날 수 있을까 싶었다. 하루에 30킬로미터에서 40킬로미터를 걷는 일이 쉽지 않을 것 같지만 그 길에서 나 자신을 느낄 수 있을 것 같았다. 대성당과 대성당을 잇는 길을 따라 우리 스스로 순례자가 되려는 사람이 나 뿐만 아닐 것 같다. 다녀온 사람도 많았고, 앞으로 계획한 사람도 많을 것 같다. 대성당과 대성당을 잇는 길을 따라 걷는 일, 이 책과 하면 더 좋을 것 같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2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019-04-26 11:56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9-05-22 17:09   URL
비밀 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