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조자 1
비엣 타인 응우옌 지음, 김희용 옮김 / 민음사 / 2018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역사는 어떤 이의 시선으로 바라보느냐에 따라 시각이 달라진다. 모든 역사가 승자의 기록이듯, 자기가 바라보고 싶은 대로 보았던 역사에 관해 나는 하나의 의문을 발견했다. 일례로 우리가 여태 알아왔던 베트남 전쟁에 대해 새로운 역사적 사실들을 알았다. 베트남 전쟁에 참여했던 한국이어서 일까. 베트남인이 바라보는 미국과 한국에 대한 생각을 깊이하지 않았던 것 같다. 베트남인이 바라보는 미국은 자기의 나라에서 전쟁을 일으킨 나라로밖에 기억되지 않을까. 베트남의 통일을 위해 전쟁을 일으켰던 호치민이 사회주의자라는 것 때문에 미국이 전쟁에 참여했었고, 한국은 미국을 도와 베트남 전쟁에 군인들을 파병했었다.

 

소설 속으로 들어가보면 미국의 CIA 공작원이자 북베트남(베트콩)이 남베트남에 심어놓은 고정간첩인 한 남자의 자백이다. 남베트남 특수부 소석 육군 대위로 유일하게 장군의 집에서 머물며 그를 보좌하고 있다. 베트콩으로부터 장군과 그의 가족들을 데리고 괌으로 탈출하라는 친구 만의 지령이 떨어졌다. 그의 친구 본과 본의 가족들을 데리고 탈출하게 되는데 수도 사이공에 북베트남의 폭탄이 투하되었고, 본의 아내와 아이가 죽고 그는 살아남아 괌에서 난민으로 지내다가 미국으로 건너가게 된다. 그곳에서 베트남 출신들을 감시하고 정보를 전달하는 임무를 맡게 되었다.

 

소설은 수용소에 갇혀 소장에게 자술서를 쓰는 형식으로 되어있다. 베트남을 탈출하는 시점에서 그의 과거, 프랑스인 신부인 아버지와 그녀 하녀였던 어머니의 아들로 태어나 잡종새끼라는 말을 듣고 자랐던 일들이었다. 학교에서 아이들에게 역시나 괴롭힘을 당하고 있을 때 그를 구해준 친구가 만과 본이었다. 소설속에서 만과 본이 자주 언급되는데, 그에게 있어 만과 본은 평생을 함께하는 친구였기 때문이다. 친구를 위해서라면 어떤 것도 할 수 있는 관계였다고 봐야했다.

 

미국에 가서 그는 다른 사람을 통해 만에게 베트남인들의 정보를 전달하는데, 베트남인으로서 그가 바라보았던 전쟁과 미국인들이 바라보는 베트남 전쟁의 시각이 달랐다. 미국인들에게 있어 아시아인들은 그저 '백인이 아닌' 것이었다. 미국인들과 같은 피부가 아니라는 이유로 전쟁 또한 베트남인들과 다른 낯선 시선을 발견하는 것이었다.

 

우리가 베트남 전쟁을 바라보았던 것 역시 미국인으로 본 시각이었다. 응우옌의 글로 보는 베트남 전쟁은 자국의 이익에 따라 전쟁을 일으켰던 미국의 본모습에 관한 것이었다. 주인공이 느꼈을 정체성의 혼란이 고스란히 전해졌다. 소설은 그의 자백으로 진행되다가 갑자기 3인칭 시점으로 진행되었다. 그리고 그의 평생지기와 맞닥뜨린다. 그의 목소리로만 들렸던 베트남 전쟁과 그 이후에 겪는 이데올로기의 혼란 앞에서 그제서야 사건을 객관적으로 바라보게 하는 효과를 나타낸다. 

 

 

 

 

예나 다름없이 사람이라면 누구나 원하는 것은 오로지 존재를 인정받고 기억되는 것입니다. 둘 중 어느 것도 다른 하나 없이는 가능하지 않습니다. (2권, 51페이지 중에서)

 

전쟁이 가진 폐해를 마주한 느낌이었다. 전쟁이 끝난후 수많은 난민들은 살 곳을 찾아 떠나야 했고, 그 어느 곳에서도 제대로 적응을 할 수 없었다. 전쟁이 정치적으로 어떻게 변해가는 가. 난민들은 새로운 사회에서 어떻게 적응하는가. 미국인의 시각이 아닌 베트남 출신 미국인의 시선으로 바라본 소설이었다. 

 

소설 속에서 '나'는 '나는 아무것도 하지 않는 죄를 저질렀습니다. 나는 아무것도 하지 않았기 때문에 그 모든 일은 당한 사람이었다!' (2권, 261페이지) 라고 울부짖는 장면이 있다. 아무것도 하지 않았기에 그는 살아남았을 수 있었다. 그럼에도 결국 우리에게 필요한 건 '살아남는 게' 아닌가. 다른 그 무엇도 필요없다. 살아남는 자가 역사를 말할 수 있다. 감춰진 진실을 나타내는 자도 살아남는 자가 있기에 가능하다. 

 

책은 더디 읽혔다. 베트남 전쟁의 실상에 대해 잘 알지 못했던 내게 새로운 역사를 알려주는 것이었고, 그가 겪었을 정체성의 혼란과 고민에 쉽게 책장을 넘기지 못했다. 아울러 열강세력의 침략을 받아온 후손으로서 또는 같은 아시아인으로서 느끼는 동질감이었다고 봐도 좋다. 저자의 이민 2세로서의 경험과 부모에게 들었을 역사적 진실에 펜을 들지 않을 수 없었을 것이다. 전쟁의 참상과 인종적 편견에 맞서 싸운 한 남자의 고백서였다.

 

* 전2권 리뷰입니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2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페크(pek0501) 2018-08-01 14:36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어느 책에서 베트남 전쟁의 실체를 이제야 본 듯한 글을 읽었습니다.
미국을 비판하는 미국인 저자의 책이 제 시각에 도움을 많이 주는 것 같습니다.

Breeze 2018-08-02 09:19   좋아요 1 | URL
미국인의 시각에서 바라 본 책이 아닌 좀더 객관적인 시각으로 쓴 책이었나 봅니다. 이러니 다양한 관점에서 바라 본 책들을 많이 읽어야 할 것 같습니다. 댓글 감사합니다. 페크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