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 여자 2 - 20세기의 봄
조선희 지음 / 한겨레출판 / 2017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학교에 다닐 때, 선배가 좌파가 나쁜 놈이 되면 이건 정말 나쁜 놈이 된다,고 말한 적이 있다. 좌파가 될 때 기존의 도덕률을 체제에 복무하는 것으로 거부하기 때문에, 좌파의 무언가 선량함이 탈색되고 나면 진공의 공간이 펼쳐진다고 했었던가. 

젊었을 때 좌파 아닌 사람이 어디 있냐고, 다 젊었을 때는 좌파였다가 늙으면 우파가 된다는 말도 있는데, 이건 무엇 때문일까도 생각한다. 그러다가, 어디선가 누가 옮겨놓은 '우파는 자기 양심하나 건사하면 건전하지만, 좌파는 타인의 양심까지 지켜야 건전하다'는 김규항의 글을 보았다. . 

젊은 아버지가 자신의 가족이 자신만큼 부지런하지 않다고 두드려팼던 기억을 가진 남자의 이야기-한 포물선이 다른 포물선에게-를 읽은 참인 나는 젊은이가 좌파가 되는 이유가 그러니까, 자신의 관점을 타인에게 실행하게 할 수도 있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그런 것이었나, 이런 생각도 한다. 김규항의 말은 아마도 제도나 시스템을 통해 타인의 양심까지도 건전하게 지켜내야 한다,는 말이겠지만, 제도나 시스템 이전에 인간에게 무언가가 있다고 생각하는 나는, 그 말에서 나의 양심뿐 아니라, 타인의 양심까지 지키겠다는 태도의 용맹함을, 젊음을, 보는 거다. 


그 전에 세 여자,를 마치고 마지막에 마음 깊은 곳에 남은 감상이 '야, 이 박헌영 나쁜 놈'이어서, 이걸 참 어떻게 말할 수 있을까, 싶어 좌파니 우파니 도덕률이니 양심이니, 젊음이니, 쓸데없는 말을 하게 된다. 1910년부터 90년까지 조선공산당의 역사와 함께 한 세 여자의 이야기를 덮으면서, 나의 감상이 이것 뿐이면 정말이지, 망한 독서가 아닌가, 그러는 거다. 


1권에는 1920년부터 39년까지 세여자가 만나고, 공산주의자가 되고, 혁명과 해방을 위해 움직이는 이야기들이다. 같은 꿈을 꾸는 젊은이들이 만나고 사랑하는 이야기들이 상해와 모스크바까지 펼쳐진다. 2권에서는 세 여자의 1939년부터 1959년까지가 펼쳐진다. 박헌영이 감옥에 있는 동안 김단야와 소련에서 결혼한 주세죽은 김단야가 일본의 간첩으로 처형된 뒤에 중앙아시아 크질오르다에서 강제노역에 처해진다. 혁명가의 자녀 국가보육원에 다니는 딸이, 밀정혐의로 죽은 김단야나 밀정의 가족이 되어 강제노역형에 처해진 자신 때문에 불이익을 받게 될까봐 딸 곁이 가지도 못한다. 그런데! 해방의 공간에 자유의 몸이 되어! 정치의 전면에 나서고! 일정정도 지위까지 복권된! 박헌영은, 그녀의 청원이 소련을 거쳐 북으로 왔는데도 그녀를 방치한다! 심!지!어! 젊은 여비서와 결혼도 한다! 에이 나쁜 놈아! 


일제의 탄압 속에서도 해방의 희망을 견지했던 유일한 존재 조선공산당이 분단과 전쟁으로 남쪽에서는 뿌리뽑히고, 북쪽에서는 말하기도 민망한 세습왕조로 변질되어 버린 것과 겹쳐지는, 세 여자의 젊음과 늙음, 죽음이 허무하고 쓸쓸하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